전체뉴스 55491-55500 / 58,95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與 차기주자 외곽다지기 한창 .. 김중권대표, '연청' 간부 등 만나

    ... 대권경쟁이 벌써부터 가열조짐을 보이고 있다. 이는 김중권 대표가 취임후 ''대표 프리미엄''을 활용, 발빠른 행보를 하자 경쟁후보들의 견제가 본격화되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 김 대표는 최근 시사저널이 당 대의원을 대상으로 한 여론조사에서 17.9%의 지지를 얻어 이인제(27.2%%) 최고위원에 이어 2위로 급부상했다. 이인제 김근태 최고위원이 김대표가 15일 수원에서 주재하는 최고위원회의에 불참한채 지방행에 나선 것도 이들 대권 주자들간의 신경전을 단적으로 ...

    한국경제 | 2001.03.15 00:00

  • [천자칼럼] 발신번호 표시

    ... 않고 관련기관이나 업체에 전화해 다짜고짜 욕을 해대는게 우리 실정인데다 인터넷 확산 등으로 개인정보가 알게 모르게 공개되는 일이 잦아지면서 상품판촉및 장난 전화 또한 급증한 까닭이다. 실제 한창 바쁜 근무시간에 텔레마케팅이나 여론조사 전화가 걸려 오는가 하면 전혀 모르는 사람에게 전화스토킹을 당하는 수도 있다. 한국통신에 발신번호 확인 의뢰가 연간 13만∼14만건에 이르고 이동전화 사용자들의 발신자 추적신청 또한 매년 1천% 가까이 증가한다는건 문제의 심각성을 ...

    한국경제 | 2001.03.14 00:00

  • "(주)미국 CEO에 빌 게이츠 가장 적임"..'정부경영 민간에 맡긴다면'

    미국 정부에 최고경영자(CEO)를 둔다면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MS)회장이 적임자라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뉴욕의 마케팅.광고회사인 브루이러드커뮤니케이션스가 미국인 1천명에게 "정부 경영을 민간에 맡긴다면 어떤 회사가 ... 능력이 뛰어나다고 평가한 사람들도 이 회사가 탐욕스러운 이미지를 가졌으며 신뢰도가 떨어진다고 털어놨다. 이 때문에 조사를 담당한 조지 맥그래스 이사는 MS의 이미지를 빌 클린턴 전대통령에 빗대 "능력은 뛰어나지만 품성에는 문제가 있다"고 ...

    한국경제 | 2001.03.13 00:00

  • 클린턴, 차기 뉴욕시장에 압도적 지지

    ... 거론되고 있다. 뉴욕시민들은 클린턴이 오는 11월 치러지는 뉴욕시장 선거에 출마할 의사가 없다는 뜻을 분명히 밝혔지만 마땅한 후보를 고르지 못해 클린턴에게 압도적 지지를 보내고 있다. 11일 발표된 뉴욕 데일리뉴스와 CBS의 공동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클린턴 전 대통령의 사면논란에도 불구하고 그의 출마를 희망한다는 응답이 54%에 달했으며 부정적인 응답은 33%에 그쳤다. 클린턴이 출마를 결정해 민주당 예비경선에 참여하면 40%의 지지율을 얻어 10% 안팎의 ...

    한국경제 | 2001.03.13 00:00

  • 李총재 對與공세 '호흡조절' .. 야당파괴 규탄대회후 이미지 변신

    ... 지난 9일에는 소속 의원들의 반발에도 불구하고 돈세탁 방지대상에 ''불법적 정치자금 수수''를 포함시켜야 한다고 지시했다. 다분히 여론을 의식한 제스처다. 이와 관련,정치권의 한 관계자는 "야당이 옳고 그름을 떠나 사사건건 정부여당과 충돌하는 모습이 지지율 확보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것이 최근의 여론조사 결과였다"면서 "''국민우선정치''를 선언한 이 총재가 ''대쪽''이미지를 벗어나야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형배 기자 khb@han...

    한국경제 | 2001.03.12 00:00

  • 클린턴, 뉴욕시장 후보 압도적인 지지얻어

    ... 도시 뉴욕의 시정을 맡기고 싶어하는 가장 강력한 후보로 거론되고 있다. 뉴욕 시민들은 클린턴이 오는 11월에 치러지는 뉴욕시장 선거에 출마할 의사가 없다는 뜻을 분명히 밝혔지만 마땅한 후보를 고르지 못해 클린턴에게 압도적 지지를 보내고 있다. 11일 발표된 뉴욕 데일리뉴스와 CBS의 공동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클린턴 전대통령의 사면논란에도 불구하고 그의 출마를 희망한다는 응답이 54%에 달했으며 부정적인 응답은 33%에 그쳤다. [한국경제]

    한국경제 | 2001.03.12 00:00

  • [古典에서 배우는 경영] '국민 여론'

    ... 백성들을 통해 보고 듣는다"라는 말이 있다. 위정자가 선정을 베풀면 백성들이 이를 반기고 기리므로 하늘이 이에 복을 내리고, 위정자가 정치를 잘못하면 하늘이 백성들의 힘을 빌려 위정자를 갈아 치운다 했다. 이른바 ''역성혁명(易姓革命)''의 논리다. 오늘날 선진 민주국가에서도 수시로 위정자에 대한 국민들의 지지도나 인기도를 조사하고, 경우에 따라서는 이를 정략적으로 이용하기도 한다. 국민의 눈을 두려워하기는 예나 지금이나 마찬가지다. 이병한

    한국경제 | 2001.03.12 00:00

  • 美정부 민간인이 운영할 경우 빌 게이츠 최적

    미국 정부를 민간인이 운영하도록 할 경우 정부의 최고경영자로서는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 회장이 가장 적합하다는 여론 조사 결과가 나왔다. 11일 뉴욕 타임스 보도에 따르면 뉴욕에 소재한 마케팅.광고회사인 브루이러드커뮤니케이션스가 1천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정부 경영을 민간에 맡길 경우 다른 어떤 회사 보다도 마이크로소프트가 하는 것이 낫다고 생각하는 응답자가 가장많은 28%나 나왔다. 이들은 또 마이크로소프트를 가장 효율적인 정부경영기업으로 ...

    한국경제 | 2001.03.12 00:00

  • [美 '10년 호황' 끝나나] (下) '증시상황과 전망'..꿈틀대는 월街

    ... 유행이 과거보다 훨씬 빠르게 변하고 있어 살아남고 싶은 기업은 매번 새로운 장비를 갖추는 것 외에는 별다른 방도가 없다. 이 점이 바로 신경제에서의 주가회복이 빠를 수밖에 없다는 낙관론의 토대가 되고 있다. 최근 발표되는 각종 여론조사결과도 대부분 ''약세 끝,강세 시작''의 사인을 보여준다. 17만명의 회원들을 대상으로 6개월간의 전망을 조사하는 미국개인투자자협회는 작년초 75%였던 강세느낌이 지금은 26%로 떨어졌다고 밝혔다. 존 마르크스 회장은 "강세느낌이 ...

    한국경제 | 2001.03.10 00:00

  • "배후 실세 밝혀라" .. 野, 카지노 쟁점화

    한나라당은 7일 서울 도심 카지노 설치의혹과 관련, "배후실세를 밝히라"며 쟁점화를 시도했다. 권철현 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최근 여론조사에 따르면 서울시민의 75%가 도심 카지노 설치에 반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우리는 당과 국회 차원에서 의혹을 밝혀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장광근 수석부대변인도 성명을 통해 "강남에 이어 이번에는 ''두성진흥관광''이라는 카지노업체가 허가도 없이 제주롯데호텔 내에 카지노 영업시설 설치를 완료했음이 ...

    한국경제 | 2001.03.0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