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55531-55540 / 59,53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2002 대선 여론조사] '문항 및 결과'

    ■ 정치 1. 여권의 대선후보는 누가 되리라 보십니까. 1) 이인제 (33.0%) 2) 노무현 (9.3%) 3) 고건 (8.3%) 4) 이한동 (5.1%) 5) 한화갑 (3.6%) 6) 김중권 (2.9%) 7) 김근태 (1.5%) 8) 기타 (1.0%) 9) 모름/무응답 (35.3%) 2. 누가 야당 후보가 되리라 보십니까. 1) 이회창 (69.5%) 2) 박근혜 (6.8%) 3) 홍사덕 (2.8%) 4) 김덕룡 (2...

    한국경제 | 2001.10.10 17:47

  • [2002 대선 여론조사] (대북정책 우선과제) '경협확대' 우선

    우리 국민들은 향후 대북정책에서 중점적으로 추진해야 할 과제로 '남북 경제협력의 확대'(27.3%)를 첫 손가락으로 꼽았다. 지난달 개최된 5차 남북장관급 회담에서 경의선 복원 원칙에 합의하는 등 남북경협에 대한 기대가 높아진 결과로 풀이된다. 또 북측과의 상호 보완적 협력이 침체된 경제에 활력을 불어 넣어줄 것이란 기대감도 담겨있는 듯 하다. '군사적 긴장완화와 평화체제 구축'(26.5%) 역시 남북관계의 주요 현안으로 지목됐으며, '이...

    한국경제 | 2001.10.10 17:45

  • [2002 대선 여론조사] (금강산 관광사업) 정부 직접지원 필요 27%

    ... 47.0%, '정부가 직접 지원해서라도 사업을 계속해야 한다'는 응답도 27.0%에 달했다. 전체 응답자의 74%가 금강산관광은 계속해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다는 얘기다. 특히 정부의 직접지원이 필요하다는 응답은 지난 6월의 설문조사(14.7%) 때보다 높아져 위기에 빠진 금강산 관광사업을 활성화하기 위한 정부의 적극적인 역할을 기대하는 국민들이 점차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동시에 금강산 관광사업을 중단해야 한다는 견해도 증가 추세를 보여 대북문제를 ...

    한국경제 | 2001.10.10 17:44

  • [2002 대선 여론조사] (김정일위원장 답방) 10명중 8명 "환영"

    우리 국민 대다수는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서울 답방을 찬성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설문조사에 따르면 20.2%가 '매우 찬성', 64.2%가 '찬성하는 편'이라고 응답해 10명중 8명 이상이 찬성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매우 반대' 또는 '반대하는 편'이라는 응답은 각각 2.0%와 11.8%에 불과했다. '찬성한다'는 응답은 20대 연령층(89.6%), 화이트칼라 계층(87.4%),대학재학 이상 학력층(86.1%)에서 높게 나타났다. 지역별로는 ...

    한국경제 | 2001.10.10 17:44

  • [2002 대선 여론조사] (대선주자 햇볕정책 평가) 확연한 시각차

    여야 대선주자들은 대북 햇볕정책이 우리경제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서는 확연한 시각차를 드러냈다. 여권주자들은 햇볕정책이 국가신인도를 높여 우리경제의 안정에 크게 기여했다며 한목소리를 냈다. 그러나 야당 주자들은 기본취지에는 공감하면서도 일방적 '퍼주기'로 우리경제에 부담을 안겨 주고 있다고 비판했다. 햇볕정책에 관한한 여야 주자들의 시각은 당론을 그대로 반영하고 있는 셈이다. 민주당 이인제 최고위원과 김근태 최고위원은 "햇볕정책이 경제불안...

    한국경제 | 2001.10.10 17:43

  • [2002 대선 여론조사] (대북 경제지원 어떻게) '상호주의' 입각

    대북 경제지원은 계속하되 '상호주의'에 입각해야 한다는게 국민 대다수의 견해인 것으로 나타났다. 우리나라의 대북 경제지원과 관련, 응답자의 61.3%는 '상호주의에 입각해 받을 것은 받아가며 지원해야 한다'고 말했다. 대북지원을 하더라도 '퍼주기' 식은 곤란하다는 견해가 주류를 이루고 있는 것이다. 이같은 조건부 지원은 화이트칼라 및 고학력층, 그리고 30대 연령층에서 높게 나타났다. 또 '당분간 지원을 중단해야 한다'는 견해는 24.1...

    한국경제 | 2001.10.10 17:41

  • [2002 대선 여론조사] (대통령이 갖춰야 할 덕목) 정치지도력 38%

    유권자들은 차기 대통령이 지녀야할 가장 중요한 덕목으로 '정치 지도력'을 꼽았다. 여론조사 결과 10명중 4명 가까이(38.4%)가 정치력 있는 대통령을 선호했다. 특히 읍.면지역 거주자(42.0%)와 여성층(42.9%)에서 응답률이 높았다. 이어 자영업자를 중심으로 27.4%가 '청렴성'을 주요 덕목으로 지적했다. 최근 고위공직자들의 비리사건이 잇따르면서 도덕적으로 깨끗한 대통령을 바라는 국민들이 늘고 있음을 반증하는 대목이다. 어려운 ...

    한국경제 | 2001.10.10 17:40

  • [2002 대선 여론조사] (건강관리 어떻게) 틈만 나면 조깅.등산

    골프 실력에 관한한 여야 대선주자들은 최하수다. '싱글'이 즐비한 정치권에서 대부분의 대선주자들은 1백타 전후의 '초보' 수준에 머물고 있다. 골프장 근처도 못 가본 주자들도 있다. 시간이 많이 소요될 뿐 아니라 접촉 인원도 소수라는게 주된 이유다. 대선주자들은 그 대신 조깅 등산 조기축구 등을 통해 체력단력을 하고 있다. 대선주자중 최고수는 '보기 플레이어'를 자처하는 민주당 이인제 최고위원이다. 이 위원은 그러나 얼마전 골프중단을...

    한국경제 | 2001.10.10 17:39

  • [2002 대선 여론조사] (경제공부 어떻게) 이회창, 인재풀 활용

    대선을 향해 뛰는 여야 예비주자들은 요즘 경제공부로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내년 대선에서 경제비전 제시가 선거의 성패를 가르는 결정적인 요인이 될 것이란 판단에 따른 것이다. 따라서 대부분의 주자들은 '경제자문팀'을 구성, 운영하거나 경제전문가들로부터 정기적으로 '과외'를 받고 있다. 여권 주자들 =이인제 최고위원이 가장 열성적이다. 이 위원은 김광두 서강대 교수(경제학), 서승환 연세대 교수(경제학) 등 각 분야 전문가들을 주축으로 구...

    한국경제 | 2001.10.10 17:38

  • [2002 대선 여론조사] (정부 경제정책 평가) '외환위기 극복' 성과

    여야 대선주자들은 외환위기 극복을 현 정부 경제정책의 가장 큰 성과로 꼽았다. 민주당 노무현, 김근태, 한화갑, 김중권 최고위원 등은 특히 경상수지 흑자와 외환보유고 1천억달러 등을 근거로 제시하며 정부의 치적을 높이 평가했다. 그러나 한나라당은 "단기적인 성과에 자만해 경제가 또다시 위기에 빠졌다"며 문제를 제기했다. 특히 금융.기업 구조조정에 대해서는 여야는 물론 여권 주자들간에도 엇갈린 분석이 나왔다. 여권 주자들중 노무현 고문은 ...

    한국경제 | 2001.10.10 17: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