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10 / 15,52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경리·정진운, 4년 열애 끝…"최근 결별" [공식]

    ... 변함없이 연인으로서의 관계를 유지하며 그를 기다린 것으로 잘 알려져 있다. 제대 후 정진운은 한 예능프로그램에 출연해 "군에 있을 때 열애설이 터져 혼자 인터뷰 하느라 고생이 많았다. 오래 만날 수 있었던 건 온전히 여자친구 덕이다. 기다려줘서 고맙다"며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하지만 이후 바쁜 스케줄 속에서 사이가 자연스럽게 소원해지면서 4년 열애의 종지부를 찍게 됐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연예 | 2021.05.04 17:03 | 김수영

  • thumbnail
    귀를 의심케 한 육군총장 발언 "여러분 애인은 다른 사람 만나"

    ... 해 뭇매를 맞고 있다. 4일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남영신 육군참모총장은 지난달 21일 전남 장성 육군 상무대를 찾아 갓 임관한 포병 장교 교육생의 야외 훈련을 참관한 뒤 10여분 간 훈시를 하던 중 "(장교들 중) 여자친구, 남자친구 있는 소위들이 많을 것"이라며 "그런데 여러분들 여기서 못 나가고 있을 때 여러분들 여자친구, 남자친구는 다른 사람을 만나고 있을 거다"라는 취지로 발언했다. 당시 신임 장교들은 초급간부 ...

    한국경제 | 2021.05.04 12:16 | 이미나

  • thumbnail
    30대 여성 흑곰 공격에 사망…뱃속서 시신 일부 발견 [글로벌+]

    ... 여성이 야생 곰에게 공격받아 숨지는 사건이 발생해 충격을 주고 있다. 3일(현지시간) 영국 BBC방송 등에 따르면 지난달 30일 미국 콜로라도주 두랑고에서 반려견 2마리를 산책시키던 39세 여성이 숨진 채 발견됐다. 여성의 남자친구는 인근 지역을 한 시간 수색한 끝에 고속도로 주변에서 훼손된 여자친구의 시신을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현장에서는 곰의 배설물도 발견됐다. 미 농무부 산하 야생동물팀이 즉시 현장에 투입됐고, 이들은 시신과 멀지 않은 곳에서 암컷 ...

    한국경제 | 2021.05.04 11:39 | 이미나

  • thumbnail
    "조문도 안 오고 변호사 선임" 한강 사망 의대생 친구 미스터리

    ... 서초구 반포한강공원에서 실종된 후 숨진 채 발견된 의대생 손모(22)씨 사건과 관련해 당시 현장에 함께 있었던 친구 A씨가 빈소에도 찾아오지 않고 연락두절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손씨의 아버지는 3일 서울 강남성모병원에 마련된 ... 타고 지나가다가 본 거 같다. 어떤 일행과 어떤 일행이 시비가 붙어서 언성을 높이면서 싸우고 있었던 것 같다. 여자 분도 있었다"고 댓글을 남겨 눈길을 끌었다. 이에 다른 누리꾼이 "번거로우시더라도 사건 경위를 ...

    한국경제 | 2021.05.04 09:23 | 김명일

  • thumbnail
    의대생 실종 당일 한강서 다툼 목격…경찰 "제보 진위 확인 중"

    ... 타고 지나가다가 본 거 같다. 어떤 일행과 어떤 일행이 시비가 붙어서 언성을 높이면서 싸우고 있었던 것 같다. 여자 분도 있었다"고 댓글을 남겨 눈길을 끌었다. 이에 다른 누리꾼이 "번거로우시더라도 사건 경위를 ... 진위 여부는 아직까지 파악이 안됐다"고 했다. 공개된 CCTV 영상에 따르면 손 씨는 지난달 24일 밤 친구와 함께 반포한강공원으로 걸어가 근처에서 술을 마셨다. 하지만 5시간 30분 뒤 한강공원을 빠져나온 건 친구 혼자였다. ...

    한국경제 | 2021.05.03 15:32 | 김명일

  • thumbnail
    "얼마나 더러워서?"…'한강 실종 의대생' 친구, 신발 왜 버렸나

    ... 미궁에 빠진 상황이다. 손 씨의 아버지는 3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친구 A씨가 2시에 동영상 찍은 이후에 자다가 우리 아들이 일어나서 막 뛰어다니다 넘어지면서 신음소리를 들었다(고 한다). ... 타고 지나가다가 본 듯 하다. 어떤 일행과 어떤 일행이 시비가 붙어서 언성을 높이면서 싸우고 있었던 것 같다. 여자 분도 있었다"고 댓글을 남겼다. 이에 다른 누리꾼은 "번거로우시더라도 사건 경위를 알 수 있게 ...

    한국경제 | 2021.05.03 12:09 | 김명일

  • thumbnail
    에펨코리아 "조주빈, 회원아냐…집단 성폭행 글 수사 협조" [공식]

    ... 30일 국민청원을 통해 알려졌다.'에펨코리아 성범죄글을 수사해주시기 바랍니다'라는 제목의 국민청원은 공개 후 현재까지 8만 5363명의 동의를 받았다.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 따르면 에펨코리아 회원 A 씨는 자신의 여자친구 B 씨와 여러 남성들을 만나게해 가학적인 성관계를 가졌다고 썼다. '여자친구가 동의하느냐'는 질문에 A 씨는 "처음엔 거부하고 많이 울었는데 이제 그러려니 한다", '그게 잘못된 건지 모른다", ...

    한국경제 | 2021.05.02 20:56 | 김예랑

  • thumbnail
    [한경에세이] 메타버노믹스

    ... 운동장은 다양한 놀이를 즐기는 아이들로 가득했다. 축구 골대 앞에는 사내 녀석들이 바람 빠진 공을 쫓아다니고, 여자아이들은 삼삼오오 모여 고무줄이나 공기놀이로 시간 가는 줄 몰랐다. 가끔은 말싸움이 일거나 다치는 경우가 발생했어도 ... 그런 모습을 찾아보기란 무척 어렵다. 아이들이 노는 운동장은 온라인으로 바뀌었고, 그곳에 만들어진 가상의 세계에서 친구들과 함께한다. 가상으로 만들어진 세계를 가리키는 메타버스(Metaverse)라는 용어가 등장, 기존의 가상현실(VR), ...

    한국경제 | 2021.05.02 17:22

  • thumbnail
    "20대 여친 자취방에서 집단 성폭행 가능"…경찰, 에펨코리아 수사

    ... 게시판에 성폭행을 암시하는 게시물이 작성돼 경찰이 내사에 착수했다. 2일 경찰에 따르면 에펨코리아에는 자신의 20대 여자친구에게 강제로 여러 남성과 성관계를 하도록 했다는 글이 지난 2~3월에 작성됐다. 경찰은 익명 게시글 작성자와 사실관계를 ... 현재까지 8만 5363명의 동의를 받았다. 청원인은 "작성자는 가학적인 성폭력을 인정하며 ‘친구는 구경만 하는거로 쇼부쳐서 그날 밤새도록 둘이서 굴려먹었다’라며 가스라이팅과 협박을 이용한 가학적인 강간 ...

    한국경제 | 2021.05.02 16:49 | 김예랑

  • thumbnail
    '현 정권 정책에 화가나서' 길거리 커플에 흉기 휘두른 50대 男 중형

    ... A 씨 등 커플이 돌아갔다. 앙심을 품은 배 씨는 집으로 돌아가 부엌에서 흉기를 집어든 뒤 이들이 걸어간 방향으로 쫓아가 A씨와 다시 몸싸움을 벌였다. 이 과정에서 A 씨를 흉기로 한 차례 찔렀다. A 씨가 쓰러지면서 그의 여자친구 B 씨가 자신을 막아섰다. 이에 배 씨는 B 씨의 얼굴을 주먹으로 여섯 차례 때렸다. 신고를 받은 경찰이 현장에서 배 씨를 긴급 체포했다. 경찰 등 조사 결과 배 씨는 현 정권의 정책에 화가 난다는 이유로 피해자들에게 시비를 걸었다고 ...

    한국경제 | 2021.05.02 01:26 | 김정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