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7,91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최서원 "내 몸 만지며 '두부살'이라고 해…강제추행 맞다"

    ... 치료를 할 때도 바지를 벗으라 하고, 허리 치료를 할 때는 속옷을 내리라고 한다"며 강제추행이 확실하다고 주장했다. 앞서 법무부는 최 씨의 고소 사실이 알려지자 설명자료를 통해 "해당 수용자의 치료과정에는 항상 여직원이 입회하고 있었다"며 "치료부위가 우측 대퇴부 내부로 부득이하게 하의 일부를 탈의한 후 통증 치료를 했다"고 설명했다. 또 "의료과장의 치료과정은 정상적인 의료행위"라며 "강제추행을 ...

    한국경제 | 2021.04.29 11:46 | 김명일

  • thumbnail
    [단독] 옥중 최서원 "文 정권, 朴 사면 결단 내려줬으면…"

    ... 추행을 당했다며 교도소 의료과장을 강제추행, 의료법위반, 직권남용 등의 혐의로 고소해 화제가 됐다. (관련기사 : [단독] "강제추행 당했다" 최서원, 교도소 의료과장 고소 ) 법무부가 '치료과정에 항상 여직원이 입회하고 치료부위 특성상 부득이 탈의를 한 것'이라고 해명한 것에 대해 최 씨는 "이런 식으로 일 처리를 하는 영혼 없는 공무원들 때문에 박원순 시장 건도 은폐된 것"이라고 비판했다. 최 씨는 "고소 ...

    한국경제 | 2021.04.28 17:22 | 김명일

  • thumbnail
    부하 여직원에 '잦은 등산 강요' 경찰 간부…대기발령

    경남경찰청은 부하 여직원에게 잦은 등산을 강요한 김해지역 한 경찰서 A 간부에 대해 감찰에 들어갔다고 28일 밝혔다. 함께 등산했던 부하 중 한 명이 최근 경찰직장협의회에 '등산 갑질'을 신고했고, 경남경찰청 감찰계는 현재 사실관계를 파악 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등산 강요 여부, 등산 횟수 등에 대한 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A 간부는 현재 다른 부서로 대기발령이 난 상태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4.28 09:33 | YONHAP

  • thumbnail
    여경들에게 부적절한 신체 접촉·발언 의혹 경찰 대기발령

    경남 한 일선 경찰서에서 간부급 경찰이 부하 여직원들에게 부적절한 신체 접촉과 발언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징계를 받을 처지에 놓였다. 26일 경찰에 따르면 도내 한 일선 경찰서 간부급 경찰이 올해 초 복수의 부하 여직원을 대상으로 부적절한 신체 접촉과 발언을 일삼았다는 의혹이 불거졌다. 이 사실을 인지한 경남경찰청은 지난 19일 해당 경찰을 대기발령 조처했다. 본청은 피해자들에 대한 조사를 마치고 조만간 해당 경찰을 징계위원회에 회부, 징계 ...

    한국경제 | 2021.04.26 17:05 | YONHAP

  • thumbnail
    '상습 부하 성추행' 전 제주시 국장 징역 5년 구형

    ... 23일 제주지법 형사3단독(김연경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전 제주시 국장 A(59)씨 결심 공판에서 징역 5년을 선고해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검찰 공소사실에 따르면 A씨는 제주시 국장으로 재직하던 지난해 11월 11일 부하 여직원 B씨에게 갑자기 입을 맞추고 껴안는 등 같은 해 7월부터 11월까지 B씨를 상습적으로 강제 추행한 혐의로 구속기소 됐다. 검찰은 "경찰 수사 과정에서 피고인은 다른 부하 직원들에게 '피해자가 평소 불성실했다'는 내용의 탄원서를 ...

    한국경제 | 2021.04.23 12:56 | YONHAP

  • thumbnail
    박봉에 고소·고발까지…교정시설 떠나는 의사들

    ... 박근혜 정부 국정농단 사건으로 징역 18년을 선고받고 복역 중인 최서원(65·개명 전 이름 최순실)씨가 진료 과정에서 강제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며 청주여자교도소 의료과장과 교도소장을 고소하기도 했다. 이에 법무부는 "치료 과정에 항상 여직원이 입회하고 있고, 치료 부위가 오른쪽 허벅지 안쪽이라 부득이하게 탈의한 후 통증 치료를 한 것"이라고 해명한 바 있다. 의료진에 대한 고소·고발은 앙심을 품고 하는 게 대다수라는 게 교정시설 관계자들의 설명이다. 실제로 2019년 ...

    한국경제 | 2021.04.15 08:30 | YONHAP

  • thumbnail
    444개 금융사 女직원 비중 절반…임원은 7%

    장혜영 "지배구조 다양성 확보 노력 필요" 국내 금융회사들의 여성 임원 비율이 한 자릿수인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인 정의당 장혜영 의원이 14일 금융감독원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작년 말 기준 금융사 444곳의 직원 16만8천813명 중 여성은 8만1천451명으로, 전체의 48.2%에 달했다. 하지만 임원 4천855명 중 여성은 358명으로 7.4%에 그쳤다. 업종별로 보면 증권사의 여성 임원 비중이 4.7%로 가...

    한국경제 | 2021.04.14 05:00 | YONHAP

  • thumbnail
    '숙련된 포식자'…"미 FBI 고위직, 8명 성추행 불구 무사 퇴임"

    ... 켄터키주에서 경찰로 일하다가 1998년 FBI에 들어왔고 지난해 퇴임했다. 법무부 감사보고서에 따르면 헨드릭스는 사무실에서 여성과 대화할 때 계산된 자세와 머리 각도로 들키지 않고 가슴과 몸을 쳐다본 것으로 나타났다. 또 부하 여직원과 차를 타면서 "네 아름다운 머리카락을 가지고 놀 수 있게 조수석에 타달라"고 요구하기도 했다. 그는 여직원에게 회의실에서 성관계를 맺자고 하거나 여성이 방에서 나간 뒤 음란행위를 하는 듯한 행동을 하고 여성들의 신체를 만진 적도 ...

    한국경제 | 2021.04.13 17:59 | YONHAP

  • thumbnail
    "추행 당했다" 고소한 최순실…법무부 "사실무근"

    법무부 "치료에 여직원 입회…'코끼리 주사' 처방한 적 없다" 박근혜 정부 시절 '국정농단' 사건으로 징역 18년의 실형을 선고받고 복역 중인 최순실(65·최서원으로 개명)씨가 진료 과정에서 추행을 당했다며 교도소 관계자들을 고소했다. 12일 경찰 등에 따르면 최씨는 청주여자교도소 의료과장과 교도소장을 강제추행·직무유기·직권남용 등의 혐의로 최근 대검찰청에 ...

    한국경제 | 2021.04.12 15:33 | YONHAP

  • thumbnail
    편의점 직원에 음란행위한 60대, 주민신고로 '검거'

    편의점에 있는 여직원에게 자신의 성기를 노출한 60대 남성이 검거됐다. 8일 서울 송파경찰서는 60대 남성 A 씨를 공연음란죄와 건조물침입 미수 혐의로 입건했다. A 씨는 지난 3월25일 송파구의 한 편의점에서 들어가 여직원 앞에서 성기를 노출한 혐의를 받는다. 다음 날에도 같은 편의점을 찾았다 직원에게 제지당한 것으로 밝혀졌다. 피해 직원의 신고를 접수한 경찰은 A 씨의 인상착의를 토대로 탐문조사를 했다. 주변인들의 진술을 들은 경찰은 주민들에게 ...

    한국경제 | 2021.04.08 18:18 | 김정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