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1-40 / 8,05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동료 여직원 성추행 구청 공무원 3명 구속송치

    서울 금천경찰서는 여직원을 성추행한 혐의(특수준강제추행)를 받는 금천구청 남성 직원 2명을 구속 송치했다고 30일 밝혔다. 범행 당시 사건 현장에 있었던 또 다른 직원 1명도 이들의 범행을 방조한 혐의로 함께 구속 송치됐다. 피의자들은 피해 여성보다 상급자인 것으로 알려졌다. 금천구는 사건이 벌어진 뒤 이들 3명을 직위해제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8.30 22:00 | YONHAP

  • thumbnail
    법원 "은수미 시장의 성남도시개발공사 사장 해임은 위법"

    ... 자신에 대한 해임 촉구 결의안을 의결한 뒤 은 시장이 같은 해 12월 공사 이사회 의결에 따라 해임하자 소송을 냈다. 성남시의회는 당시 결의안에서 "2018년 11월 윤 사장 취임 이후 공사의 비위 사실과 직원들의 근무 상태는 시민들이 우려할 정도로 나타났지만, 윤 사장은 시정은 고사하고 부인과 변명으로 일관했다"고 주장했다. 시의회는 공사 전산실에 비트코인 채굴장 설치·운영, 상사에 의한 여직원 폭행 사건 등을 사례로 들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8.30 16:41 | YONHAP

  • thumbnail
    女직원 남근 카페 데려가고 일방적으로 속옷 사준 공무원

    남성의 신체 일부 모양을 테마로 한 이른바 '남근 카페'에 무기계약직 여직원을 데려가 성희롱 징계를 받은 서울시 공무원이 감봉 3개월의 확정판결을 받았다. 30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서울고등법원 행정4부는 최근 정년퇴직한 서울시 공무원 A 씨가 시장을 상대로 낸 인사발령 처분 취소 소송 항소심에서 1심과 동일하게 원고 청구를 기각했다. 판결은 A 씨가 상고하지 않아 징계 처분이 내려진 지 3년 만에 확정됐다. A 씨는 2017년 11월 ...

    한국경제 | 2021.08.30 11:02 | 김예랑

  • thumbnail
    성희롱 징계 후 정년퇴직 공무원, 감봉 3개월 확정

    ... 서울시 공무원 A씨가 시장을 상대로 낸 인사발령 처분 취소 소송 항소심에서 1심과 마찬가지로 원고의 청구를 기각했다. A씨가 상고하지 않아 판결은 지난달에 확정됐다. A씨는 2017년 11월 함께 근무하는 공무직(무기계약직) 여직원 B씨와 함께 한 수목원으로 출장을 갔다가 근처에 있는 한 '남근카페'로 B씨를 데려갔다. B씨는 카페의 식기나 인테리어 등이 남성 성기 모양으로 돼 있어 성적 굴욕감과 혐오감을 느꼈고, 이런 사실을 동료 직원들에게 알렸다. ...

    한국경제 | 2021.08.30 09:36 | YONHAP

  • thumbnail
    "신입사원이 맨발에 슬리퍼만 신고 출근합니다"

    ... 신고 있더라. 처음에는 그냥 사무실 내에서만 신는 슬리퍼인 줄 알고 그러려니 했는데 알고 보니 그걸 신고 출퇴근을 하더라"고 전했다. 그는 "지금까지 한 번도 직원들의 복장에 대해 지적한 적이 없고, 오히려 어떤 상사가 여직원에게 치마가 짧다며 한 소리 했을 때도 대신 받아쳐주는 성격이었는데 슬리퍼는 그런 나도 좋게 보이지 않더라"고 전했다. 이어 "요즘 젊은 친구들의 패션인 건지, 내가 '꼰대 마인드'인 건지 모르겠다"면서 ...

    연예 | 2021.08.28 20:19 | 김수영

  • thumbnail
    동료 여직원 '성추행·방조' 공무원 2명 구속…"도주·증거인멸 우려"

    동료 여직원을 성추행하고 방조한 혐의를 받고 있는 서울 금천구청 소속 공무원 2명이 구속됐다. 서울 금천경찰서는 동료 여직원을 성추행한 혐의를 받는 금천구청 공무원 A씨와 이를 방조한 혐의를 받는 책임자급 공무원 B씨 등 2명을 구속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날 두 사람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한 서울남부지법(임해지 영장 전담 부장판사)은 A씨와 B씨에 각각 "도망칠 염려가 있다", "증거를 인멸할 우려가 있다"며 ...

    한국경제 | 2021.08.26 20:58 | 이보배

  • thumbnail
    동료 여직원 성추행한 구청 공무원 2명 구속

    서울 금천경찰서는 동료 여직원을 성추행한 혐의(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등) 등으로 금천구청 직원 2명을 26일 구속했다. 서울남부지법 임해지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도주 우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함께 피해자를 성추행한 혐의를 받는 또 다른 직원은 이날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지 않았다. 법원은 27일 오전 다시 심문을 열기로 했다. 지난달 1일 피해 여성의 고소를 접수한 경찰은 구청 직원 ...

    한국경제TV | 2021.08.26 20:18

  • thumbnail
    동료 여직원 성추행한 구청 공무원 2명 구속

    서울 금천경찰서는 동료 여직원을 성추행한 혐의(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등) 등으로 금천구청 직원 2명을 26일 구속했다. 서울남부지법 임해지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도주 우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함께 피해자를 성추행한 혐의를 받는 또 다른 직원은 이날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지 않았다. 법원은 27일 오전 다시 심문을 열기로 했다. 지난달 1일 피해 여성의 고소를 접수한 경찰은 구청 직원 ...

    한국경제 | 2021.08.26 20:01 | YONHAP

  • 성남시, 30대 미혼 여성공무원 150여명 신상 리스트작성 '6급 팀장 직위해제'

    경기 성남시는 30대 미혼 여성공무원 150여명의 신상 리스트를 작성해 물의를 빚은 6급 팀장인 A씨를 직위 해제했다고 26일 발표했다. 이는 A씨가 시청 인사부서 근무 당시인 2019년 중순께 미혼인 시청 여직원 151명의 사진, 이름, 나이, 소속, 직급 등 신상을 A4용지 12장 분량으로 정리한 사실이 알려져서다. 이 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은수미 성남시장은 이날 내부망에 사과문을 올리고 곧 바로 A씨를 인사 조치했다. 시 내부 인터넷망에도 ...

    한국경제 | 2021.08.26 17:15 | 윤상연

  • thumbnail
    "지금이 조선시대인가"…'미혼 여성공무원 리스트'에 격앙

    ... 최근 국민권익위원회에 공익신고를 하며 알려졌다. 그는 신고서에서 "비서관으로 근무하던 2019년 중순경 인사 부서 직원 A씨(현재 행정복지센터 근무)가 한 달간 인사시스템을 보고 작성한 성남시 31∼37세 미혼 여직원의 신상 문서를 전달받았다"며 "미혼으로 시 권력의 핵심 부서인 시장 비서실 비서관으로 재직하는 신고인(이씨)에 대한 접대성 아부 문서였다"고 밝혔다. 신고서에 첨부한 A4용지 12장 분량의 문서에는 ...

    한국경제 | 2021.08.26 11:17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