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57061-157070 / 160,04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역대 주가폭락 기록]

    ... 오후 1시5분 현재 거래소 종합주가지수는 전날보다 7.66%(41.46포인트) 추락한495.13포인트, 코스닥지수는 10.74%(6.64포인트) 떨어진 55.16을 기록하고 있다. 거래소시장을 기준으로 할 때 이같은 하락률은 역대 4번째 기록에 해당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거래소 종합주가지수는 작년 4월17일 미국 증시 폭락의 영향으로 11.63%(93.17포인트) 떨어진 것이 역대 최고 하락률이다. 국제통화기금(IMF)사태로 아시아경제가 어려움을 ...

    연합뉴스 | 2001.09.12 13:13

  • 전경련 창립 40주년 기념리셉션, 활동소개 사진전등으로 1시간여 진행

    ... 한자리에 모여 눈길을 모았다. 홍보영상물 상영에서는 초대회장인 고 이병철 삼성 회장과 고 정주영 현대명예회장, 고 최종현 SK회장 등의 생전 활동모습이 흑백필름으로 소개됐다. 뒤이은 영상메시지에서 이마이 일본 게이단렌 회장은 "역대 회장들의 지도아래 전경련이 한국의 경제발전과 국제지위 향상에 큰 기여를 해왔다"고 평가했다. 그는 이어 "지난 83년부터 시작된 두 단체간 상호교류 등을 통해 산업협력을 위한 긴밀한 대화를 해나가고 동북아,나아가선 세계경제 발전에 ...

    한국경제 | 2001.09.11 21:33

  • 고이즈미 개혁, 내부 저항 직면

    고이즈미 준이치로(小泉純一郞) 일본 총리의 '성역없는 구조개혁'이 자민당 내부 저항세력의 반발에 부딪혀 진통을 겪고 있다. 자민당 내부의 각 계파 실력자들은 물론 역대 총리들도 고이즈미 총리에게 '조언' 형식을 빌려 개혁의 내용과 속도에 이견을 제시하는 등 '고이즈미 개혁호'에 사공이 많아지고 있는 탓이다. 여기에다 도쿄(東京) 주식시장의 닛케이 주가는 10,000선대 붕괴가 우려되는 상황에 놓여 있는 등 고이즈미 총리의 개혁은 불경기라는 악재에 ...

    연합뉴스 | 2001.09.11 15:46

  • 과기정위 '감청대장 공개' 논란

    ... 남궁석(南宮晳) 의원이 "누가 언제 누구에게 했는지도 통화내용에 포함되는 것으로 생각한다"는 양 장관의 주장에 "과거 정통장관도 그렇게 해석해 지금까지 감청대장을 제출하지 않았고 그게 맞다"고 거들자 한나라당 최병렬(崔秉烈)의원은 "역대장관이 어떻게 해석했든 법은 상식에 따라 해석해야 한다. 감청된 통화내역 공개가 무슨 인권이고 사생활이냐"고 맞섰다. 원 의원이 "법에도 국회 정보통신위가 통신제한조치에 대한 보고를 요구할 수 있다고 돼 있는데 공개를 못하는 이유가 ...

    연합뉴스 | 2001.09.11 15:36

  • 「무사」 흥행 돌풍 예고

    ... 개봉 첫 토-일요일인 8∼9일 서울에서 17만7천700명, 전국에서 52만1천명을 불러모아 단연 박스 오피스 정상에 올랐다. 「무사」는 서울 29개 극장(80개 스크린)과 전국 97개 극장(202개 스크린)에서 간판을 내걸어 역대 최고 스크린 기록을 세웠으나, 2시간 30분이 넘는 러닝타임의 부담 때문에 개봉 첫 주말 신기록을 수립하는 데 아깝게 실패했다. 다만 주말 관객의 행렬이 주초에도 이어진다면 「친구」가 갖고 있는 최단기간(6일) 전국 100만명 돌파기록과 ...

    연합뉴스 | 2001.09.10 18:00

  • "이제 시작일뿐...美무대가 목표" .. 고교생 프로골퍼 송병근.김상기

    ... 플레이를 하는 선수가 되겠습니다"(송병근) "어니 엘스와 같은 부드러운 스윙으로 세계 정상에 서렵니다"(김상기) 여자에 비해 상대적 열세를 보이고 있는 한국 남자프로골프계에 두 '샛별'이 솟았다. 지난달 말 만 17세로 역대 최연소 남자프로가 된 송병근군과 김상기군이 그 주인공들. 두 학생프로는 똑같이 인천 광성고 2학년생이다. 송 프로가 84년 10월26일생으로 4월24일생인 김 프로보다 6개월 가량 어리다. 두 학생프로에게 거는 기대가 남다른 ...

    한국경제 | 2001.09.10 17:29

  • 김대통령 "日 책임있는 조치 기대"

    ... 강조했다. 이어 김 대통령은 "문제의 역사교과서 채택에 있어 0.1% 미만의 학교가 채택한 것을 보고 다수 일본 국민의 양식에 존경과 신뢰의 생각을 갖게 됐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김 대통령은 "한일 양국은 내년 월드컵 대회를 역대 어느 월드컵 대회보다 성대하고 뜻깊게 치러냄으로써 양국의 경제와 문화, 관광의 발전에 도움이 되고 양국 국민간의 우호와 협력이 일층 강화되는 계기를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김 대통령은 또 "세계경제가 어려움에 처해있고 양국 ...

    연합뉴스 | 2001.09.10 10:34

  • LG전자, 미국 진출 20주년 기념

    한국기업 최초의 미국 현지 생산법인인 LG전자의 헌츠빌 법인(앨라배마주)은 7일 설립 20주년을 맞아 단 시그마 미국 앨라배마 주지사,이덕주 LG전자 제니스법인 부사장,역대 법인장,지역 기관장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기념 행사를 가졌다. 컬러TV를 생산하는 헌츠빌 법인은 81년 자본금 4백50만달러로 설립됐다.

    한국경제 | 2001.09.10 10:24

  • [기능올림픽] 세계민요합창등 볼거리 다양..어떤 이벤트 열리나

    2001서울 제36회 국제기능올림픽대회는 역대 어느 대회보다 풍성한 볼거리를 제공한다. 개.폐회식 행사는 물론 대회기간중 펼쳐질 각종 이벤트도 세계인의 이목을 끌기에 부족함이 없다고 주최측은 말하고 있다. 우선 오는 12일 오후 5시 막을 올리는 개회식에서는 서울과 한국을 소개하는 오프닝 영상 전통과 현대문화의 어울림을 보여주는 퍼포먼스 "천년의 아침" 어린이 축하사절단의 세계민요합창 기능올림픽을 주제로 한 현대무용극 "기(氣)" 몸짓과 ...

    한국경제 | 2001.09.10 09:31

  • 신직수 前 법무장관 별세

    역대 최장수 검찰총장으로 법무장관을 지낸 일양합동법률사무소 신직수(申稙秀)대표가 9일 숙환으로 서울대학교 병원에서 별세했다. 향년 74세. 충남 서천에서 태어난 신 전 장관은 전주사범학교와 한국대학 법과를 졸업, 51년 군법무에 합격한 뒤 61년 검사로 검찰에 몸 담았다. 63년 12월 36세에 제11대 검찰총장에 취임한 후 7년6개월간 재직했다. 81년 변호사로 개업, 89년부터 7년간 사단법인 양지회 회장을 역임했다. 화랑무공훈장,중화민국 ...

    한국경제 | 2001.09.10 09: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