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93601-93610 / 94,17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무용] 중국 중앙민족대학에 '한국무용연구실' 개설

    ... 갖게 된다. 중앙민족대학은 중국내 56개 소수민족 문화의 특성을 연구하는 대표적인 학교로 특히 이 대학 무용과는 소수민족 무용교육에서 최고의 권위를 인정 받고 있다. 중국에서 한국춤 연구실이 개설된 것은 지난 51년 중국영화연극전문대학내 에 납북 무용수 최승희씨의 이름을 딴 "최승희무용연구실"이 설치된 이후 2번째이다. 지난해 북경무용대학에 개설된 조선무용과의 명예교수직도 맡고 있는 김씨는 "연구실이름앞에 ''한국''이라는 국적이 명시된 것은 정치적으로도 ...

    한국경제 | 1994.08.04 00:00

  • 섹스코미디극 계속 강세..외설시비 '미란다' 파문 불구

    연극의 외설시비를 불러일으킨 "미란다"파문이 계속되는 중에도 연극계 에서는 여전히 섹스코메디물이 강세를 보이고 있다. 극단민중의 "누가 누구?" 극단세미의 "침대소동" 공연예술창작실험실의 "딘별을 찾아서" 극단예군의 "외설 춘향전" 극단예우의 "사기꾼들"등은 "미란다"소동에 아랑곳없이 꾸준히 관객을 끌어모으고 있는 섹스코미디물. 3년 가까이 연장공연을 거듭하며 계속 인기를 끌고 있는 대학로극장의 "불좀 꺼주세요"도 같은 범주에 포함시킬 ...

    한국경제 | 1994.08.04 00:00

  • 중년남성들, 벗는 연극 보러 대학로로 몰려..문의전화 쇄도

    여배우가 전라로 등장하는 장면때문에 물의를 빚다 결국 여배우가 잠적하고 연극이 중단돼버린 연극 "미란다"사건 이후 극단이 밀집한 서울 동숭동 대학 로에는 때아닌 40~50대 직장 남성들이 몰리고 문의전화도 쇄도하고 있다. "아저씨 관객들"의 대부분이 연극을 고르는 가장 큰 기준은 길거리에 붙어 있는 포스터라는 게 연극관계자들의 말이다. 제목과 그림이 가장 야한 포스 터를 보고 찾아와 내용을 확인하곤 한다는 것이다. "우리들의 일그러진 영웅"을 ...

    한국경제 | 1994.08.03 00:00

  • < 문화단신 > 서울연극제 참여 8개 극단 공동홍보 추진

    서울연극제에 참여하는 8개 극단이 상호간의 정보교환과 공동홍보를 위해 자체적으로 추진위원회를 결성했다. 이 조직은 후원금을 나눠갖던 식의 기존 방식을 탈피, 서로간의 긴밀한 교 류와 기획전반에 걸친 공동 전략으로 서울연극제의 질을 높이기위해 시한적 친목모임 형식으로 결성됐다. 추진위원장은 극단 신시 대표인 김상열씨가 맡았으며 극단 반도 뿌리 전망 등 8개 극단의 연출가와 대표가 위원직을 맡고있다.

    한국경제 | 1994.08.03 00:00

  • [미술계] 장남용씨 종이조형전 ; 김재홍씨 5회 개인전

    ... "테베의골짜기"를 주제로한 종이조형작품들. 종이로 된 쌀부대와 종이재료인 펄프를 가공 염색한, 설치적인 요소가 강한 실험적형식을 추구하고 있는 것이 특징. .역사적사실을 화폭에 담아온 김재홍씨(36)가 8월2-12일 서울예술의 전당 한가람미술관 제3전시실에서 다섯번째개인전을 열고 있다. 역사를 주제로한 "새야새야 파랑새야" "근정전" "가보세"시리즈등 대작 출품. 연극적 화면설정과 인물들의 표정, 몸짓의 극화가 두드러지는 것이 특징.

    한국경제 | 1994.08.03 00:00

  • < 문화단신 > 장남조씨 갤러리빙서 개인전

    ... 출품작은 "테베의골짜기"를 주제로한 종이조형작품들. 종이로 된 쌀부대 와 종이재료인 펄프를 가공 염색한,설치적인 요소가 강한 실험적형식을 추 구하고있는 것이 특징. .역사적사실을 화폭에 담아온 김재홍씨(36)가 8월2-12일 서울예술의 전당 한가람미술관 제3전시실에서 다섯번째개인전을 열고있다. 역사를 주제로한 "새야새야 파랑새야" "근정전" "가보세"시리즈 등 대작 출품. 연극적화면설정과 인물들의 표정,몸짓의 극화가 두드러지는것이 특징.

    한국경제 | 1994.08.02 00:00

  • <도토리>최초 여성 강력반장 탄생

    ... 일대와 같은 유흥가를 중심으로 대여성범죄 퇴치에 주력하고 다른 조직범죄도 뿌리뽑겠다는게 그녀의 포부다. 그녀는 경찰대 재학시절 그룹사운드 "푸른뫼"에서 리드 싱어로 활동할 정 도로 노래실력도 수준급이고 90년 1월 전국대학생 연극경연대회에서 "칠수 와 만수"공연으로 은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졸업하자마자 한국외국어대 대학원 스페인어과에 진학할 만큼 모든 일에 열성인 박경위는 "여자경찰이 아니라 직업의식이 투철한 전문직업인으로 대 해달라"고 주문했다. ...

    한국경제 | 1994.08.02 00:00

  • [살며 생각하며] 연극을 보는 마음..허순자 <중앙대 강사>

    성적 마무리작업과 계획했던 몇가지 일에서 벗어난 여름날 오후 모처럼의 여유에 연극 2편을 보기로 했다. 먼저 개인적으로 상당히 매료됐던 희곡작품이 연극으로 탄생한데 대한 기대와 설렘때문에 오래전부터 보고싶었지만 거리가 멀어 좀처럼 볼 기회를 만들지 못했던 작품을 선택했다. 공연장에 도착해서 보니 매표소앞에 줄을 서서 기다리는 사람들이 다른 공연장에서 쉬이 마주칠수 있는 그런 관객은 아니었다. 얼핏 보기에도 우아하고 세련된 모습의 그들은 ...

    한국경제 | 1994.08.01 00:00

  • 연극 미란다서 전라연기 여배우 ""잠적아니다"" 주장

    전나연기로 물의를 빚다 최근 잠적한 것으로 알려졌던 연극 ''미란다''의 주 연여배우 김도연씨(25.경남 울산시 남구 신정3동)는 29일 "잠적한 것이 아 니라 연출가의 무리한 요구로 공연을 거부한 것"이라고 밝혔다. 김씨는 이날 아버지 김희진씨(54.회사원)를 통해 "내가 출연한 연극으로 물의를 빚어 죄송하다"고 전하고 "그러나 자신은경찰의 수사를 피하거나 개 런티 문제로 잠적한 것이 아니라 연출가 문신구씨가 전나연기를 강요해 공 연을 ...

    한국경제 | 1994.07.30 00:00

  • 포르노 영화 '엠마누엘 부인I', 공윤 심의통과

    대표적인 포르노그라피 영화 중 하나로 알려진 "엠마누엘 부인 I"이 29일 공연윤리위원회(위원장 김동호) 본심의에 통과돼 다음달 극장서 상영된다. 이는 최근 펜트하우스 여성누드사진집과 일부 나체 연극들의 외설시비에 휘 말려 있는 사회분위기와 맞물려 앞으로 적지않은 논란을 불러일으킬 것으로 보인다. 이 영화는 이른바 7편까지 나왔던 "엠마누엘 부인" 시리즈의 단초가 되는 작품으로 엠마누엘 부인 영화의 오리지널에 해당하는 작품이다. 올해 ...

    한국경제 | 1994.07.30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