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41-50 / 5,75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세금으로 주택가격 못 잡아…주식 양도세 과세 필요"

    ... 양도세 둘 다 유지해야 한다"고 말했다. 전병목 한국조세재정연구원 선임연구위원도 "과세 중립성이 보장되지 않으면 저축을 통해 확보한 소득이 과세하지 않는 부분으로 쏠릴 수밖에 없다"며 "가상자산의 경우도 투자자산으로 과세해서 다른 ... "의무지출이 증가하는데 총지출 증가율이 묶여있으면 재량지출은 급감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또 향후 발생할 국민연금 및 건강보험 적자, 경제 위기 발생 가능성은 국가채무비율 계산에 반영돼 있지 않다는 점을 고려해야 한다고 말했다. ...

    한국경제 | 2022.03.25 17:28 | YONHAP

  • thumbnail
    "車보험·투자이익 개선"…보험사 작년 순익 36.2%↑

    ... 2021년 당기순이익은 8조2,667억 원으로 전년 대비 36.2%(2조1,967억 원) 증가했다. 생보사의 경우 저축보험 매출 감소로 보험영업손익은 악화됐으나 이자나 배당수익 증가로 투자영업이익이 크게 증가해 전년보다 14.2% ... 사업비율이 하락해 보험영업손실이 감소하면서 65.2% 증가한 4조3,264억 원의 순익을 나타냈다. 이 기간 보험사의 수입보험료는 224조9,000억 원으로 전년 대비 1.4% 늘었다. 생보사의 경우 변액보험과 퇴직연금, 보장성보험 ...

    한국경제TV | 2022.03.23 15:02

  • thumbnail
    작년 보험업계 순익 2.2조 증가…삼성전자 특별배당 덕

    ... 당기순이익은 각각 3조9천403억원과 4조3천264억원으로 나타났다. 각각 14.2%와 65.2% 증가했다. 생명보험업계에서는 저축보험 판매 부진에 보험영업손익은 7천174억원 감소했지만 이자·배당수익 증가에 따라 투자영업이익이 ... 0.8% 증가한 120조5천457억원, 손보사는 2.0% 늘어난 104조3천734억원을 각각 거뒀다. 생보사의 변액보험(+6.1%), 퇴직연금(+5.8%), 보장성보험(+2.1%)은 판매액이 증가했으나, 저축보험(-6.6%)은 부진했다. ...

    한국경제 | 2022.03.23 12:00 | YONHAP

  • thumbnail
    [시론] 인수위에 바라는 국민연금 개혁

    ... 폐지될 제도다. 진정 생계가 어려운 노인들에게는 기초생활보장제도 등의 복지제도를 통해서 지원해주면 된다. 국민연금은 수익률을 보장하는 저축상품이 아니라 보험상품이다. 단순한 평등원리에 따라 모든 국민이 같은 수혜를 보게 하면 불평등이 ... 살아서 더 오래 더 많은 연금을 받을 가능성을 고려해야 한다. 건강할수록, 학력이 높을수록, 남자보다 여자가 더 연금을 많이 받을 수 있다. 따라서 평생 연금 보험료를 내고 불과 몇 년 못 받을 수 있는 연금수급자도 고려해서 연금제도를 ...

    한국경제 | 2022.03.22 17:25

  • thumbnail
    첫 월급 플렉스 대신 재테크…2030, IRP·연금저축부터 들어라

    ... 목적별 자금을 마련하는 한편 틈틈이 노후 대비에도 힘써야 한다. 정부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으로 개인이 국민연금을 최고액으로 지급받는다면 월 240만원을 받을 수 있다. 그러나 월 200만원 이상 국민연금을 받는 사람은 1356명에 ... 변화의 속도는 빠르므로 다양한 정보 습득과 전문가의 조언도 적극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개인형 퇴직연금(IRP)과 연금저축은 최대 700만원까지 세액공제 혜택을 받을 수 있어 취업과 동시에 가입해야 한다. 이때는 다소 ...

    한국경제 | 2022.03.22 15:25 | 김대훈

  • thumbnail
    [시사이슈 찬반토론] 정부가 이자 지원 '청년도약계좌' 적금…미취업자 차별 아닌가

    ... 즉 젠더 갈등도 뿌리는 이 문제에 닿는 것이다. 이런 상황에서 기성세대는 어떤 혜택을 누리고 있나. 대표적으로 국민연금 문제를 보자. 지금 국민연금을 받는 초기 가입자들은 납입한 연금보험료의 10배까지 받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 반면, 2030세대는 연금기금 고갈이라는 무서운 미래를 안고 있다. 그런데도 정부와 국회, 정치권 어디서도 국민연금 개혁에는 나서지 않는다. 고령 사회가 심화되면서 젊은 세대는 앞으로 세금도 더 많이 내야 한다. 최근 몇 년간 사회적 문제가 ...

    한국경제 | 2022.03.21 10:00 | 허원순

  • thumbnail
    ISA 만기 자금, IRP·연금보험에 넣으면 절세 혜택

    ... 받지 못한 원금에 대해서는 이월 공제도 가능하다. IRP에서 발생한 운용수익은 인출 전까지 과세에서 제외된다. 연금으로 수령 시 5.5~3.3% 저율 과세된다. 두 번째는 종신형 연금보험 가입이다. 원금을 쪼개 가입자가 사망할 ...ot;기타소득의 합산소득이 연 2000만원을 초과할 경우 피보험자 자격에서도 제외된다. 금융소득종합과세와 건강보험료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 대표적인 금융상품이 바로 IRP와 ISA, 장기 저축보험, 국내 주식형펀드 등이다. 그중 ...

    한국경제 | 2022.03.20 17:09

  • thumbnail
    "변액보험 가입자 40%는 30대 이하…변액연금 최다 가입"

    ... 변액보험 상품 유형 가운데 변액연금 가입이 41%로 가장 많았다. 변액유니버셜과 변액종신은 각각 36%와 23%를 차지했다. 변액보험은 금융투자상품 성격이 결합된 보험으로, 이 가운데 변액연금은 노후 대비용 저축성 상품이다. 변액종신은 사망·질병을 대비한 보장성 보험이며, 보장성과 저축성의 혼합형인 변액유니버셜보험은 자유로운 입출금이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노후를 준비해야 하는 중년층 이상 가입자가 다수이지만 MZ세대 등 30대 이하 젊은층이 39.7%로 ...

    한국경제 | 2022.03.17 15:32 | YONHAP

  • 미래에셋생명 업계 첫 변액보험 가입자 속성 분석

    ... 된다. ▲ 변액보험 상품군 중 가장 많이 선택한 상품은 변액연금으로 전체 계약의 41%를 차지했다. 이어 변액유니버셜(36%), 변액종신(23%) 순이었다. 변액연금은 노후 대비용 저축보험이고, 변액종신은 사망과 질병을 대비한 보장성 보험이다. 변액유니버설보험(VUL)은 보장성과 저축성의 혼합 상품으로 자유로운 입출금도 가능하다. 많은 고객들이 보장과 수익성을 동시에 갖춘 변액보험을 통해 노후 자산을 준비하는 것으로 분석되었다. ▲ 가입자들의 성별을 ...

    한국경제 | 2022.03.17 09:00 | WISEPRESS

  • thumbnail
    40대 직장인, 연금 月450만원 받는 법…'인생 리뉴얼 ABC'에 있다

    막막하기만 한 직장인들의 은퇴 준비 방법을 총정리한 한경무크 《인생 리뉴얼 ABC》(사진왼쪽)가 나왔다. 한국경제신문이 선보인 열다섯 번째 무크다. 국민연금을 한 푼이라도 더 받는 방법부터 요즘 인기 높은 개인형퇴직연금(IRP)으로 퇴직연금 늘리는 법, 연금저축 펀드부터 보험까지 수익률 정리는 물론 제2의 직업을 구하는 데 도움 되는 은퇴 선배 10인의 경험담까지 실용적인 조언으로 가득하다. 책은 △연금에 관한 모든 것 △은퇴 후 인생 이모작 △노후 ...

    한국경제 | 2022.03.16 17:50 | 윤제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