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5511-5520 / 5,76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보험이야기] 보험료 일찍 내야 유리

    ... 내려는 사람들로 북적댄다. 대부분의 가입자는 연체만 시키지 않으면 아무때나 보험료를 내도 된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 보험료를 납입일보다 일찍 내면 여러 잇점이 있다는 걸 알아두면 좋다. 우선 노후복지연금저축보험의 경우엔 보험료를 일찍 내느냐 마느냐에 따라 희비가 엇갈린다. 저축보험은 날짜별로 이자가 붙기 때문이다. 암보험 등 보장성보험도 자칫 납입기일을 한달이상 넘기면 계약이 실효된다. 이럴 경우 사고라도 난다면 그동안 낸 보험료가 도로아미타불이 ...

    한국경제 | 1996.09.18 00:00

  • 생명보험사들, 신상품 개발 활기

    ... 공략에 적극 나서고 있다. 삼성생명은 16일 부모를 부양하는 자녀가 숨지거나 부양받는 부모가 사망 할 경우 연금을 생존급부금보다 더 주는 "큰 은혜 효보험"을 선보였다. 생존급부형 양로보험 성격인 이 보험은 또 부모 양쪽이 ... 사망시점에 따라 증액되는 사망보험금과 연 10. 5%의 확정이율을 보장받을 수 있는 저축성을 가미한 "참알찬보장보험"을 시 판했다. 이 보험은 10년이내의 비교적 짧은 기간의 보험기간을 설정하고 보장과 저축성을 겸비해 보험차익과세에 ...

    한국경제 | 1996.09.16 00:00

  • [영국 Economist지] 미국의 저축

    [ 본지독점전재] 미국의 저축률은 지속적으로 감소해왔다. 그 요인은 무엇일까. 노인들때문이라는 주장이 있어왔다. 사실일까. 미국인들 특히 노인들은 경제가 활기를 띠었고 생활수준이 급속히 향상됐던 지난 50~60년대를 ... 미국전체재산중 각집단의 재산비중의 변화 현세대가 소비하고 있는 차세대의 재산규모등 5가지요소로 분류했다. 저자들은 저축을 적절히 측정하기위해 각 연령별 집단의 금융자산과 미래의 근로소득, 연금등 각종 정부보조금을 모두 저축의 내용에 ...

    한국경제 | 1996.09.16 00:00

  • [논단] 저축정책 문제있다 .. 김원식 <건국대 교수/경제학>

    ... 이제 그들의 노후를 위하여 어떤 형태로든 평생저축 습관을 형성시키도록 해야 한다. 그리고 개인 자신을 위한 연금제도를 통하여 정부가 원하는 국민저축을 증대시켜야 한다. 현행 연금저축의 주요 수단으로서 국민연금이 있으나 국민연금의 ... 국민연금관리공단에 해당 보험료를 납부하도록 한다면 자연스럽게 기업연금제도가 도입되게 된다. 이는 국민에게 충분한 연금을 마련하도록 하는 유인이 되면서 현재 문제되는 국민의 과소비를 노후저축으로 이끌어가는 최선의 방법이 된다. ...

    한국경제 | 1996.08.28 00:00

  • [보험이야기] 보험의 날

    지금은 없지만 예전엔 "보험의 날"이 있었다. 현재 "저축의 날"로 흡수되기 전까지 보험의 날은 보험업계 종사자에게 큰 의미가 있었다. 물론 소비자에게 보험의 중요성을 알리는데도 효과가 컸다. 보험산업은 우리나라 경제성장과 더불어 이제 세계 6위를 차지할 만큼 성장했다. 보험의 중요성을 일깨우고 보험의 발전을 위해 "보험의 날"을 부활하면 어떨까. 상해보험 어린이보험 여행보험 개인연금보험 운전자보험 등 누가 어떤 보험에 들었는 지를 ...

    한국경제 | 1996.08.22 00:00

  • 보험업계, 비과세형 가계정기저축 허용방안 수정요구

    ... 가입자의 대부분이 보험보다 수익 률이 높은 은행상품에 몰리게 된다고 지적했다. 특히 지난 94년6월 시판된 개인연금에서 보듯 은행들이 전국영업망을 바탕으로 시장선점 공세를 펼쳐 가계장기저축을 초기에 독점할 가능성이 크다고주장했다. ... 하므로 여러 금융기관 중복가입 허용시에도 추가적인 금융기관 크로스 체크업무는 없다고 밝혔다. 생.손보업계는 올 하반기 3-5년 만기형 가계장기저축보험의 공동개발을 추진중이다. (한국경제신문 1996년 8월 17일자).

    한국경제 | 1996.08.16 00:00

  • 자금관리서비스(CMS) 16일부터 실시...금융결제원

    ... CMS는 금융거래를 전자적으로 처리,인력 시간 비용절감의 효과를 가져올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자금관리서비스를 이용하면 각종 물품판매대금 보험료 신용카드사용대금 전기료 전화료등 정기적 계속적으로 발생하는 자금이 여러은행의 납부자 예금계좌에서 고객 지정계좌로 일괄적으로 입금된다. 또 배당금 연금 급여 영업자금등 대량의 자금을 일시에 지급해야하는 공공기관 보험회사 대기업등은 CMS를 통해 여러은행의 수취인계좌로 자금을 일괄 이체할 수 있다. ...

    한국경제 | 1996.08.15 00:00

  • 여러은행계좌 동시이체..자금관리 공동이용시스템 16일 가동

    ... 가입한 30개은행의 전국점포망을 통해 본격 가동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거래업체나 대리점들과 입출금이 빈번한 보험회사 신용카드회사 가전업체 유통업체들은 은행에 가지 않고도 컴퓨터를 통해 급여 연금 배당금 영업자금등을 한꺼번에 ... 정기적으로 발생하는 각종 대금도 다수은행의 납부자계좌에서 일괄적으로 이체받을수 있게 됐다. CMS를 이용할수 있는 대상예금은 보통 저축 자유저축 가계당좌 기업자유 당좌예금 등이다. (한국경제신문 1996년 8월 10일자).

    한국경제 | 1996.08.10 00:00

  • [금융실명제 3년] (종합과세 회피상품) '자금 대이동'

    ... 공모주청약자격도 부여된다. 이 저축에 가입한다는 것은 만기가 5년이상인 장기채권을 사는 것을 말한다. [[[ 보험 ]]] 분리과세 선택가능하거나 분리과세되는 상품은 없고 7년이상 장기저축보험(노후복지연금보험등)과 개인연금보험 ... 1억원초과 보험료의 일시납이 금지돼 있다. 또 중도해지시엔 원금보전이 안될 수도 있고 이익이 발생하더라도 보험차익은 종합과세된다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 개인연금보험은 은행의 개인연금신탁과 마찬가지로 비과세외에 가입금액의 ...

    한국경제 | 1996.08.09 00:00

  • 세금경감 고소득자 더 혜택 .. '금융소득종합과세' 보고서

    ... 것을 제외하고는 큰 변화는 없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신협 새마을금고도 자금변동이 없다고 볼수 있다. 일곱째 보험의 증가율이 20%이상 높게 나타나 자금의 유입이 상당액 있었는데 이는 개인연금의 신설로 단기자금들이 이 방면으로 ... 자금이동처를 살펴보면 주식이 19.3%, 채권이 25.5%, 신용금고의 정기예수금이 4.3%, 5년이상 장기저축보험이 13.5%, 5년이상 장기채권에 13.7%, 증권과 투자신탁에 10.2%, 부동산에 8.1%, 귀금속서화등에 ...

    한국경제 | 1996.08.09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