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9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안진 이어 삼덕 회계사도 '교보생명 풋옵션 분쟁' 연루 기소

    ... 것으로 꾸민 정황을 잡은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검찰은 어피너티에쿼티파트너스, IMM PE, 베어링 PE, 싱가포르투자청으로 구성된 어피너티컨소시엄의 임직원과 딜로이트 안진회계법인 소속 회계사들을 공모, 부정청탁, 허위 보고 등 회계사법 ... 공판준비기일이 잡혔다. 신 회장은 2007∼2017년에 코세어캐피탈, 어펄마, 어피너티컨소시엄, 온타리오주 교직원연금펀드 등과 풋옵션이 포함된 주주간 계약을 체결했다. 어피너티와 어펄마는 기업공개(IPO) 약속이 지켜지지 않았다며 ...

    한국경제 | 2021.05.26 16:47 | YONHAP

  • thumbnail
    싱가폴GIC, 개인퇴직연금계좌 운용사 '애센서스' 인수 추진

    미국 사모펀드(PEF) 운용사인 스톤포인트캐피탈과 싱가포르투자청(GIC)이 개인퇴직연금계좌 운용사인 애센서스(Ascensus) 인수를 추진한다. 기업가치는 30억달러 규모다. 블룸버그통신은 26일 "이르면 이번주에 투자회사 스톤포인트캐피탈이 애센서스 인수를 발표한다"고 보도했다. 애센서스는 또다른 PEF운용사인 젠스타캐피탈과 아퀼린캐피탈파트너스가 보유하고 있는 개인퇴직서비스 제공업체다. 당초 애센서스에 대한 기업공개(IPO)를 ...

    한국경제 | 2021.04.26 14:33 | 김리안

  • thumbnail
    교보생명 풋옵션 분쟁 국제중재 15∼19일 '법정 대결'(종합)

    ... ICC 중재재판은 2019년 3월 어피너티의 신청에 따라 시작됐다. 어피너티, IMM PE, 베어링 PE, 싱가포르투자청 등으로 구성된 어피너티 컨소시엄은 2012년 대우인터내셔널이 교보생명 지분 24%를 매각할 때 신 회장이 '백기사'로 ... 중재에 영향을 미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어피너티는 이날 연합뉴스에 보낸 입장문에서 "어피너티 컨소시엄은 국민연금과 싱가포르투자청 등 국내외 연기금의 투자금 회수를 위해 책임감을 갖고 중재에 임하고 있다"며 "계약에 근거한 합법적인 ...

    한국경제 | 2021.03.14 17:13 | YONHAP

  • thumbnail
    교보생명 풋옵션 분쟁 국제중재 15∼19일 '법정 대결'

    ... ICC 중재재판은 2019년 3월 어피너티의 신청에 따라 시작됐다. 어피너티, IMM PE, 베어링 PE, 싱가포르투자청 등으로 구성된 어피너티 컨소시엄은 2012년 대우인터내셔널이 교보생명 지분 24%를 매각할 때 신 회장이 '백기사'로 ... 중재에 영향을 미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어피너티는 이날 연합뉴스에 보낸 입장문에서 "어피너티 컨소시엄은 국민연금과 싱가포르투자청 등 국내외 연기금의 투자금 회수를 위해 책임감을 갖고 중재에 임하고 있다"며 "계약에 근거한 합법적인 ...

    한국경제 | 2021.03.14 05:33 | YONHAP

  • thumbnail
    'IPO 大魚' SK바이오사이언스, 수요예측 경쟁률 1000 대 1 육박

    SK바이오사이언스가 기관투자가를 대상으로 한 수요예측에서 흥행에 성공했다. 싱가포르투자청(GIC)과 노르웨이뱅크 등 해외 기관까지 가세했다. 공모가는 희망가격의 최상단인 6만5000원으로 결정될 전망이다. 5일 투자은행(IB)업계에 따르면 SK바이오사이언스는 이날 기관 대상 수요예측을 마감했다. 국민연금 등 국내 연기금, 자산운용사뿐만 아니라 GIC 등 해외 기관도 대거 들어왔다. 경쟁률은 1000 대 1에 육박할 것으로 추정된다. 기관들이 써낸 ...

    한국경제 | 2021.03.05 17:17 | 전예진

  • thumbnail
    [마켓인사이트]'교보생명 풋옵션 분쟁' 검찰의 FI 기소결정에 '찬물 뒤집어쓴' M&A 업계

    ... 무기한 연기돼 엎친 데 덮친 격이다. 검찰이 안진과 FI가 공모해 부당이득을 취했다고 주장하는 데에 대해서도 다소 무리한 판단이라는 의견이 IB 업계에서 나온다. 이번 사안은 FI인 어피너티, IMM PE, 베어링 PE, 싱가포르투자청(GIC) 4곳이나 관여돼 있어 이들의 이해관계가 일치해야 한다. 세 곳의 PEF는 국민연금, 해외 연기금 등으로부터 자금을 받아 운용하는 운용사로, 이들에 출자한 연기금, 기관 등만 수십여 곳에 달한다. GIC는 아시아 최대 국부펀드다. ...

    마켓인사이트 | 2021.01.28 09:47

  • thumbnail
    브룩필드, 한국 LP가 가장 선호하는 부동산 인프라 매니저 선정

    ... 미드캡 부분에서는 영국 에퀴틱스가 최우수 운용사, 역시 영국계인 인프라레드가 베스트 투자성과 운용사로 선정됐다. 국민연금, 지방행정공제회, 현대해상 등 국내 주요 투자자들이 에쿼틱스, 인프라레드와 함께 고속철, 자동차전용도로 등 영국 ... 운용사로는 남미, 아프리카, 아시아 등 신흥국 인프라에 투자하는 영국 액티스와 호주 퀸즐랜드주 국부펀드 운용사인 퀸즈랜드투자청(QIC)이 공동으로 꼽혔다. 미국 스타우드에너지는 베스트 고객서비스 업체로 선정됐다. 미국의 부동산 전문 자산운용사인 ...

    마켓인사이트 | 2021.01.21 14:18

  • 교직원공제회, KKR 인프라펀드에 768억 출자

    ... 인프라펀드에 교직원공제회가 7000만달러(약 768억원)를 출자했다. KKR은 국민은행 메리츠증권 오렌지라이프 등을 포함해 국내에서 총 1억3000만달러(약 1430억원)가량 자금을 모집한 것으로 알려졌다. KKR은 싱가포르투자청(GIC), 텍사스교직원연금 등 글로벌 큰손에서도 자금을 모았다. 교직원공제회는 해외 투자에 적극적인 연기금으로 꼽힌다. 2019년 미국계 PEF인 토마브라보를 통해 소프트웨어 회사 엘리메에 435억원을 투자, 작년 원금의 4배가량인 ...

    한국경제 | 2021.01.11 17:27 | 차준호

  • thumbnail
    [마켓인사이트] 최희남 KIC 사장 “싱가포르 벤치마킹해 금융산업 발전 이끌자”

    ...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싱가포르 금융인의 영업활동을 지원하는 팀 코리아의 일환으로 주싱가포르 한국대사관에서 개최했다. 작년에 이어 두 번째로 열린 이번 행사에는 국내외 금융회사 소속으로 싱가포르에서 근무하거나 싱가포르투자청(GIC) 등 현지 금융기관에서 일하는 한인 100명이 참석했다. 한국계 법인은 KIC를 비롯해 국민연금, 한국산업은행, 신한은행, 우리은행, KEB하나은행, 한국투자증권, 미래에셋대우, 파인트리증권, KB자산운용, 키아라어드바이저스, ...

    마켓인사이트 | 2020.12.10 01:09

  • thumbnail
    국내 최대 의결권자문 KCGS "KB우리사주조합 추천 이사 반대"

    ... 투자자들을 대상으로 기업의 주총 안건을 분석해 의결권 행사 가이드라인을 제시하는 의결권 자문 전문기관이다. 국민연금을 포함해 국내 다수 기관투자자가 KCGS의 고객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지난 주말에는 점유율 약 30%로 ISS와 ... 사외이사 선임에 충분한 찬성표를 얻는 데 어려움을 겪을 것으로 예상된다. 우선 JP모건(6.4%), 싱가포르 투자청(2.47%)을 비롯해 KB금융지주 지분 60% 이상을 보유한 외국인 투자자들은 ISS와 글래스 루이스의 자문 의견에 ...

    한국경제 | 2020.11.10 06:09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