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21-30 / 41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이학영 칼럼] '제 복을 걷어차 버린 나라'로 돌아가는가

    ... 역사가 이렇게 전개된 데는 조선왕조의 ‘자해(自害)행위’가 결정적 역할을 했다. 16세기 초까지 동아시아 3국 가운데 제대로 된 은 제련기술을 갖춘 나라는 조선뿐이었는데, 스스로 밥줄을 끊어 버린 것이다. 연산군 시절 짧은 시간 안에 대량 은 제련을 가능케 하는 기술이 개발되자 중국과 일본에서 조선의 은을 가져가려는 상인들이 몰려들었다. 1506년 ‘반정(反正)’을 통해 왕위에 오른 중종이 ‘사치풍조 척결’을 ...

    한국경제 | 2019.01.23 17:59 | 이학영

  • thumbnail
    조선 실세·예술가 홀린 풍광 '자문밖'…500년 역사 속을 걷다

    ... 이귀, 김류 등이 이곳에서 광해군 폐위를 논하고 칼을 씻었다고 해서 세검정이라고 한다는 얘기다. 또 하나는 영조 때 총융청을 이곳으로 옮겨 도성을 지키고 북한산성을 수비하면서 군사들의 휴식처로 세웠다고 한다. 다른 이야기로는 연산군 때 유흥을 위해 이 정자를 지었다고도 한다. 어느 이야기도 명확하지는 않지만 많은 이야기가 전해지는 이유는 그만큼 이 정자가 아름다운 풍광 속에 지어졌기 때문일 것이다. 이 밖에도 부근에 종이를 만들던 조지서(造紙署)가 있어서 ...

    한국경제 | 2019.01.20 15:28

  • thumbnail
    '알쓸신잡3' 마지막 여행지 '강화도'서 유시민 작가, 역사 지식 대방출

    ... 재미있게 풀어냈다고 전해져 기대감을 높인다. 여행을 마치고 다섯 박사들은 강화도 향토음식인 젓국갈비 집에 모여 추위를 녹이는 열정적인 수다 빅뱅을 선보인다. '인간이 고인돌과 같은 무덤을 남기는 이유는?', '연산군이 폭군이 될 수 밖에 없었던 사연은?', '거문도는 영어로 포트 해밀턴이다?', '디지털 시대의 기록은 영원하지 않다?', '알쓸 미스터리 극장, 단감 실종사건! 과연 범인은 누구?' ...

    연예 | 2018.12.07 09:47 | 강경주

  • thumbnail
    Premium '억새 피는 계절'…빌딩 숲 사이, 흙냄새 가득한 숨겨진 숲 어때요?

    ... 때 왼쪽 언덕이 성종, 오른쪽 언덕이 정현왕후의 능이다. 선릉에서 조금 떨어진 곳에 조선 제11대 중종의 단릉, 정릉이 있다. 중종은 성종과 정현왕후의 아들로 태어나 1494년 진성대군에 봉해졌다. 이후 1506년 박원종 등이 연산군을 폐위하고 진성대군을 왕으로 추대한 중종반정으로 왕위에 올랐다.선정릉은 왕과 왕비의 봉분이 있는 능침공간, 제사를 지내는 제향 공간인 정자각, 왕릉의 관리와 제례를 준비하기 위한 재실이 있다. 오늘날까지 이어져 내려오는 600여 ...

    모바일한경 | 2018.11.05 09:34 | 모바일한경 에디터

  • thumbnail
    '억새 피는 계절'…빌딩 숲 사이, 흙냄새 가득한 숨겨진 숲 어때요?

    ... 때 왼쪽 언덕이 성종, 오른쪽 언덕이 정현왕후의 능이다. 선릉에서 조금 떨어진 곳에 조선 제11대 중종의 단릉, 정릉이 있다. 중종은 성종과 정현왕후의 아들로 태어나 1494년 진성대군에 봉해졌다. 이후 1506년 박원종 등이 연산군을 폐위하고 진성대군을 왕으로 추대한 중종반정으로 왕위에 올랐다. 선정릉은 왕과 왕비의 봉분이 있는 능침공간, 제사를 지내는 제향 공간인 정자각, 왕릉의 관리와 제례를 준비하기 위한 재실이 있다. 오늘날까지 이어져 내려오는 600여 ...

    한국경제 | 2018.11.04 15:41

  • 서울 근교의 조선 왕릉들… '로열 패밀리'의 흔적을 찾아서

    ... 형태를 갖춘 유적이다. 한 왕조의 왕릉이 이처럼 온전한 형태로 보존돼 있는 것은 세계적으로 유일하다. 조선시대 27대 왕과 왕비의 무덤 총 44기(基) 중 북한 지역에 있는 제릉(태조비 신의왕후), 후릉(정종과 정안왕후), 폐위된 연산군묘와 광해군묘 등 4기를 제외한 40기가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됐다. 유교와 풍수적 전통을 기반으로 예술적 가치가 뛰어난 건축과 조경 양식, 한국인의 세계관과 장묘문화, 왕실의 장례 및 제례 등을 알 수 있어 문화재로서 그 ...

    한국경제 | 2018.09.20 16:37

  • thumbnail
    추석 '스크린 대전'

    ... ‘물괴’는 첫 주말 63만 명의 관객을 모았다. 중종 22년 괴이한 짐승과 이에 맞서는 이들의 사투를 그린다. 컴퓨터그래픽으로 구현한 괴수는 공포와 연민을 불러일으키는 존재로 묘사된다. 실록에 기록된 괴수의 정체, 연산군 때 기이한 동물을 길렀다는 설화 등을 덧입혀 즐길거리를 만들어냈다. 김명민과 걸스데이의 혜리가 주연을 맡았다. 틈새 노리는 할리우드 영화 은하계 최강의 사냥꾼을 내세운 ‘더 프레데터’는 B급 괴수 영화의 ...

    한국경제 | 2018.09.20 16:20 | 유재혁

  • thumbnail
    [영화 리뷰+] '물괴' 조선 명탐정과 괴물의 만남

    ... 아닐까. 영화 '물괴'는 조선왕조 중종실록에 기록된 괴이한 짐승을 모티브로 했다. 물괴가 나타나 중종이 경복궁을 3년이나 비웠다는 기록에 허종호 감독이 상상력을 더해 각각의 캐릭터와 서사가 완성됐다. 폭군 연산군을 몰아내고 왕이 됐지만 신하들의 등살에 위협받는 중종(박희순 분). 갑자기 나타나 역병을 퍼트리고 백성을 죽이는 물괴는 중종의 정치적인 기반을 더욱 위태롭게 만드는 요소였다. 그의 곁을 떠나 숲에서 사냥을 하며 지내던 내금위장 ...

    연예 | 2018.09.04 15:32 | 김소연

  • thumbnail
    [책마을] 지금보다 조선시대에 소고기를 더 먹었다고?

    ... 1000여 마리의 소를 도살했다. 소고기는 ‘뇌물성 접대’에도 빠지지 않고 등장하는 음식이었다. 조선시대 소를 먹는 다양한 방법은 지금의 요리법을 능가한다. 소고기를 일상 음식으로 먹자고 제안한 첫 번째 국왕은 연산군이었다. 그는 간과 콩팥을 먹고, 우심적이라 불리는 심장을 구워 먹거나 육즙을 내 먹었다. 조선 사람들이 고안한 고기 말리는 법, 상한 고기의 맛을 돌려 놓는 법, 질긴 소고기를 부드럽게 만드는 법 등은 지금도 사용해볼 만하다. 저자는 ...

    한국경제 | 2018.04.12 18:28 | 심성미

  • thumbnail
    [얼마집] 잠원동 신반포16차 재건축 '뽕나무 변수'

    ... 등에 의하면 문화재 보존에 영향을 미칠 우려가 있는 행위에 대해서는 문화재 영향검토 등을 벌여야 한다. 잠실리 뽕나무는 신반포16차 120동 앞 도로변에 있다. 1973년 서울특별시 기념물 제1호로 지정됐다. 조선 성종∼연산군 재위 기간 일대에 양잠 시범 사업지가 설치되면서 심어진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현재는 가지 중간 부분이 잘린 고사목이다. 신반포16차는 재건축 사업의 하나로 692㎡ 규모의 공원을 신설해 나무를 옮길 계획이었으나 이전이 허용될 가능성은 ...

    한국경제 | 2018.04.05 09:34 | 선한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