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31-40 / 41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목포의 눈물' 애잔한 포구… 영욕의 500년 속으로 '시간 여행'

    ... 영화를 되찾게 되리라. 목포 역사의 뿌리를 알려주는 유적은 만호동의 목포진(전남문화재자료 제137호)이다. 세종대왕 때인 1439년 설치된 목포 수군진은 수군만호(萬戶)가 다스렸다 해서 만호진이라고도 한다. 목포진 성은 1500년(연산군6년) 건설을 시작해 1502년에 완성됐고, 1895년 통영의 삼도수군통제영이 폐영될 때 함께 폐진됐다. 목포진은 개항 당시만 해도 청사의 일부가 남아 있었고, 무안감리서·일본영사관·해관 등으로 사용되기도 ...

    한국경제 | 2018.03.04 15:19

  • thumbnail
    [여행의 향기] 300살 모과나무가 반기는 강천산, 섬진강의 시간은 느릿느릿 흐른다

    ... 고려시대에 조성한 것인데, 6·25전쟁 때 사찰 건물이 전소되면서 탑 일부가 부서진 흔적이 있다. 절 앞 돌다리를 건너면 삼인대가 나온다. 순창군수 충암 김정, 담양부사 눌재 박상, 무안현감 석헌 류옥이 폐비 신씨(조선 연산군의 왕비) 복위를 청원하는 상소를 올리기로 맹세한 장소다. 강천사 근처에 수령 300년 된 모과나무가 있다. 한국에서 가장 오래된 모과나무인데 모과철이면 지금도 풍성하게 모과를 생산한다. 심장까지 짜릿하게 만드는 현수교 강천사를 ...

    한국경제 | 2018.01.21 15:03 | 최병일

  • thumbnail
    故김주혁 유작 '흥부', 2월 설연휴 개봉 확정

    ... 세도정치로 힘을 잃은 왕 ‘헌종’, 그로 인해 날로 피폐해졌던 백성들의 삶 등 역사적 인물과 사실에 가상의 캐릭터들이 결합한 '흥부'는 보다 풍성하고 흥미로운 이야기를 선보인다. 조선의 10대 왕 연산군을 내면의 아픔과 고독을 가진 인물로 재해석하고 광대 공길을 극으로 끌어들인 '왕의 남자', 계유정난을 배경으로 얼굴을 통해 앞날을 보는 관상가라는 캐릭터를 만들어낸 '관상' 등과 같은 대표적 팩션 사극 ...

    연예 | 2018.01.03 09:02 | 이유미

  • thumbnail
    [보물 찾기] 산 속에 안긴 편안함… 왕들이 가장 아낀 궁궐

    ... 지어졌다. 다른 궁궐의 문은 모두 세 칸인데 돈화문은 다섯 칸이어서 창덕궁만의 위용을 느낄 수 있다. 창덕궁의 으뜸 공간은 인정전이다. 왕의 즉위식과 신하들의 하례, 외국 사신 접견 등 국가의 중요한 행사와 의례를 치른 곳이다. 연산군이 폭정을 했던 곳이고, 100여 년 뒤 인조반정이 일어난 역사적 공간이기도 하다. 돈화문에서 인정전으로 가는 길에는 서울에 남아 있는 가장 오래된 돌다리인 금천교를 사뿐히 밟아보자. 창덕궁 후원은 보존을 위해 문화재 안내 해설사와 ...

    한국경제 | 2017.09.25 17:27 | 마지혜

  • thumbnail
    박민영 "감정연기 몰입하다 눈물 펑펑…캔디형 캐릭터 드디어 벗은 느낌"

    ... 박민영(31)은 “외적인 걸 모두 차단하고 캐릭터에 깊게 몰입했다”며 이렇게 말했다. ‘7일의 왕비’는 조선 왕조에서 가장 짧은 기간 왕비의 자리에 앉았다 폐위된 단경왕후 신씨를 둘러싼 중종과 연산군의 이야기를 그린 로맨스 사극이다. 박민영은 운명 때문에 사랑하는 사람과 함께할 수 없는 여인의 감정을 섬세하게 표현해 호평받았다. “감정신이 그렇게 많은 줄 몰랐어요. 캐릭터를 의심하지 않고 감정을 그대로 따라갔더니 스트레스받을 ...

    한국경제 | 2017.08.11 19:58 | 현지민

  • thumbnail
    '7일의 왕비' 이동건 "첫 사극, 큰 도전과 모험…잊지 못할 기억"

    ... 못할 기억이 될 것 같다. 끝으로 지금까지 ‘7일의 왕비’와 함께 해주시고 사랑을 보내주신 시청자 여러분들께 감사드린다”고 인사를 전했다. 이동건은 ‘7일의 왕비’에서 연산군 이융으로 분해 서글픈 내면 연기부터 광기의 폭발까지 다채로운 연기 스펙트럼으로 여태껏 본 적 없는 연산군 캐릭터를 선보였다. 극중 이동건은 채경(박민영 분)을 향한 애끓는 연정과 집착을 동시에 드러내며 멜로장인임을 입증하는 한편, ...

    연예 | 2017.08.04 09:11 | 이유미

  • thumbnail
    [전문가 포럼] 성호 이익의 문집이 밀양에서 간행된 이유

    ... 전기를 대표하는 학자로는 변계량과 김종직을 꼽을 수 있다. 변계량은 태종 때 대제학을 지낸 학자로 《태조실록》과 《고려사》를 편찬하고 세자로 있던 양녕대군을 가르쳤다. 김종직은 성종대에 활동한 사림파의 대표적 학자다. 그러나 연산군 때 그가 지은 <조의제문>이 문제가 돼 무오사화가 발생했고, 김일손 같은 제자들이 피해를 입었다. 유학자들의 고향인 밀양은 조선 전기부터 경상도를 대표하는 출판 도시였다. 성호 이익은 조선 후기에 실학을 일으킨 남인계 학자로 ...

    한국경제 | 2017.07.27 19:16

  • thumbnail
    [한경에세이] "보물은 오직 청백뿐"

    ... 보물유청백(吾家無寶物 寶物惟淸白)’이 청풍으로 새긴 듯 걸려 있다. 보백당은 조선 초 문신으로 당대의 인물인 점필재 김종직 선생과 교유했다. 50세에 과거에 급제해 대사성과 대사간, 대사헌과 홍문관 부제학 등 요직을 지냈다. 연산군 때 도승지 임무를 요청받았지만 ‘감당할 수 없다고 판단’해 맡지 않았다. 이후 시정의 잘못을 논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자 낙향해 만휴정을 마련하고 독서와 사색으로 시간을 보냈다. 벼슬에서 물러난 뒤 사화(士禍)로 ...

    한국경제 | 2017.07.23 18:18

  • thumbnail
    설레거나 훈훈하거나…'7일의 왕비' 특별한 케미의 현장

    ... 연기 호흡도 잘 맞는 것 같다. 앞으로 더욱 휘몰아칠 스토리 속에서 빛날 배우들의 호흡과 케미에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7일의 왕비'는 단 7일, 조선 역사상 가장 짧은 시간 동안 왕비의 자리에 앉았다 폐비된 비운의 여인 단경왕후 신씨를 둘러싼, 중종과 연산군의 러브스토리를 그린 팩션 로맨스사극이다.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연예 | 2017.06.26 11:11 | 김나정

  • thumbnail
    MBC '도둑놈, 도둑님'…거대악 갖고 노는 쾌도들

    조선 후기 실학자 이익은 《성호사설》에서 ‘조선 3대 도적’으로 연산군 때 홍길동, 명종 때의 임꺽정, 숙종 때 장길산을 언급했다. 서자에 백정, 광대였던 이들의 공통점은 가렴주구(苛斂誅求: 가혹하게 세금을 걷고 백성의 재물을 억지로 뺏는 상황)에 시달리는 억울한 자를 대변하고 단죄하는 대도(大盜)이자 쾌도(快盜)였다는 점이다. 이들의 위법 행위는 정사에서 냉혹한 평가를 받지만 여러 형태의 이야기로 수백 년이 흐른 지금도 사랑받는 ...

    한국경제 | 2017.06.16 19: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