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8,42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심상정 "기후위기 함께 맞서자"…녹색당에 '적녹연정' 제안

    ... 앞세우다 보니까 기후 위기 극복 의제를 뒤로 미뤄왔음을 솔직히 고백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정의당은 지난 대선 이후 깊은 성찰을 통해 요즘 힘닿는 데까지 녹색정치에 매진하고 있다"며 "지금 퇴로가 없는 기후위기에 맞설 '적녹연정'을 시작하자는 제안을 드린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정의당 관계자는 통화에서 "'적'은 진보정당의 전통적 색인 붉은색을 의미하며, 적녹연정은 불평등과 기후위기를 함께 해결하자는 의미"라면서 "독일 등 유럽계 정당정치에서 많이 ...

    한국경제 | 2021.10.25 17:02 | YONHAP

  • thumbnail
    독일 연정협상 본궤도…차기 숄츠 총리 12월6일 취임목표

    독일에서 총선 승리를 거머쥔 중도 좌파 성향의 사회민주당(SPD) 주도 '신호등'(사민당-빨강·자민당-노랑·녹색당-초록) 연정 협상이 본궤도에 올랐다. 사민당과 기후변화 대응을 기치로 내세운 녹색당, 친기업 성향의 자유민주당은 지난 21일(현지시간) 연립정부 구성을 위한 본협상을 시작했다. 3개 정당 소속 300여 명의 정치인이 22개 워킹그룹으로 나뉘어 내달 10일까지 연정 협약의 세부 초안을 만들 예정이다. 이후 협상 수뇌부가 11월 말까지 ...

    한국경제 | 2021.10.24 01:44 | YONHAP

  • thumbnail
    독일 '신호등' 연정 구성 공식 협상 개시키로

    독일 총선에서 승리한 중도 좌파 성향의 사회민주당(SPD)과 녹색당, 자유민주당(FDP)이 새 연립 정부 구성을 위한 공식 협상을 시작하려고 한다고 15일(현지시간) 밝혔다고 AP, 로이터 통신 등이 16일 전했다. 올라프 숄츠 사민당 총리 후보와 다른 두 당의 대표는 예비 협상 뒤 이같이 밝히고 공식 협상의 토대가 될 잠정 합의 사항을 발표했다. 지난달 26일 실시된 독일 연방의원 총선거에서는 사민당이 앙겔라 메르켈 총리가 소속된 중도 우...

    한국경제 | 2021.10.16 18:59 | YONHAP

  • thumbnail
    요르단강 서안에서 올해도 치열한 '올리브 전쟁'

    ... 베어 내거나 불을 지른 경우였고, 7건은 정착촌 주민이 팔레스타인 주민의 올리브 열매를 몰래 훔쳐 간 사례였다. 나머지 5건은 올리브 수확을 방해하거나 올리브밭 진입 자체를 막아선 채 실랑이를 벌인 사건이다. 이스라엘 집권 연정에서 팔레스타인 문제를 담당하는 베니 간츠 국방부 장관은 트위터를 통해 폭력 사태를 비난하고 재발 방지를 위해 총력을 기울이겠다는 뜻을 밝혔다. 간츠 장관은 "이스라엘군에 정보기관 신베트 및 경찰과 협력해 폭력을 체계적으로 막으라고 ...

    한국경제 | 2021.10.16 18:24 | YONHAP

  • thumbnail
    [특파원 시선] 최연소 지도자에서 부패 혐의로 낙마하기까지

    쿠르츠 전 오스트리아 총리, 검찰 수사·연정 파트너 요구에 사임 세계 최연소 선출직 정부 수반, 젊은 귀재, 능력자, 이상적인 사윗감…. 한때 그를 부르던 별칭이다. 뇌물 수수 및 배임 혐의. 승승장구하던 그의 날개가 꺾인 이유다. 얼마 전까지 오스트리아를 이끌다 사임한 제바스티안 쿠르츠(35) 전 총리의 이야기다. 준수한 외모와 수려한 말솜씨를 지닌 그는 말 그대로 유럽 청년 정치의 얼굴이었다. 쿠르츠 전 총리는 16세였던 지난 2003년 ...

    한국경제 | 2021.10.15 07:07 | YONHAP

  • thumbnail
    Premium 기후 의제가 주도한 독일 총선

    ... 유지했지만, 정당 지지율 24.1%로 역대 최악의 결과를 냈다. 기후 의제를 주도하는 녹색당은 118석으로 3위, 친기업 보수 성향의 자민당은 92석으로 4위에 올라섰다. 총선에서 승리한 사민당도 과반을 이루지 못했기에 다른 당과 연정을 통해 연방정부를 구성해야 한다. 9월 말 현재 사민당과 녹색당, 자민당 연정이 가장 유력한 상태다. 사민당 총리 후보인 올라프 숄츠는 선거 직후 “서로 다르지만 또 겹치는 부분이 있는 진보적 아이디어를 지닌 세 정당이 ...

    한국경제 | 2021.10.15 06:06

  • thumbnail
    [홍순철의 글로벌 북 트렌드] 지속가능한 미래 꿈꾼다면…'대전환의 지혜' 필요하다

    ...난 9월 26일 총선 이후 독일에선 차기 연립정부 구성을 위한 논의가 한창이다. 총선에서 신승을 거둔 중도 좌파 성향의 사회민주당(SPD)이 주도하는 ‘신호등’(사민당-빨강, 자민당-노랑, 녹색당-초록) 연정 협상이 진행되고 있다. 특히 녹색당이 제3당으로 약진하면서 연정 협상의 캐스팅 보트를 쥐고 있는 까닭에 독일 차기 정부는 ‘기후 위기’와 ‘친환경’에 더욱 큰 관심을 가질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

    한국경제 | 2021.10.14 18:08

  • thumbnail
    노르웨이 새 정부 "탄소 저감·석유산업 지속 성장 병행"

    노동당 연정 "2030년까지 이산화탄소 배출 55% 줄일 것" 환경단체는 반발…에너지 업계는 환영 표명 지난달 총선에서 승리해 출범을 준비 중인 노르웨이 노동당 연립정부는 14일(현지시간) 이산화탄소 배출 저감과 수익성 높은 자국 석유·가스산업의 지속적인 성장을 함께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영국 BBC 방송은 이번 주 출범 예정인 노르웨이 노동당 연정이 이날 공개한 에너지 정책에서 2030년까지 이산화탄소 배출 감축 목표를 유럽연합(EU)과 ...

    한국경제 | 2021.10.14 10:19 | YONHAP

  • thumbnail
    독일 신호등연정 본협상 임박…숄츠 "크리스마스전 새연정 출범"

    15일까지 공동합의안 작성…3당 수뇌부 본협상 착수 여부 결정 독일에서 총선 승리를 거머쥔 중도 좌파 성향의 사회민주당(SPD) 주도 '신호등'(사민당-빨강·자민당-노랑·녹색당-초록) 연정 협상이 속도를 내고 있다. 이번 주 초 타진 협상을 벌인 협상 실무진이 오는 15일까지 공동합의안을 만들면 각 당 수뇌부가 이를 바탕으로 본협상 착수 여부를 결정하게 된다. 올라프 숄츠 사민당 총리 후보는 크리스마스 전 새 연립정부가 출범할 수 있을 것으로 ...

    한국경제 | 2021.10.14 03:31 | YONHAP

  • thumbnail
    심상정, 이재명 향해 "나로 단일화해야 승리…발상 전환해야"

    ... 이같이 말했다. 심 후보는 "여태까지 거대 양당 중에 늘 차악의 선택이 강요돼왔고 그 차악 선택이 차악의 정치를 낳았고 우리 사회를 과거로 묶어두고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유럽을 보라. 소수당이라고 하더라도 책임 연정을 통해서 얼마든지 집권하고 더 좋은 정치를 보여주고 있다"며 "이번 대선은 심상정을 대통령으로 뽑아서 책임 연정 시대를 여는 것이 시민의 전략이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심 후보는 이 후보의 대장동 의혹에 대해서는 "유동수 ...

    한국경제 | 2021.10.13 19:41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