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7901-7910 / 8,25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V하이라이트] (16일) '자반고등어' ; '세계는 지금' 등

    "일일연속극" (MBCTV 오후 8시25분) = 만수는 재준을 가르쳤던 교수의 정직한 생활을 목격하고는 기쁜 마음으로집으로 돌아온다. 복조는 만수에게 김마담에 대한 자신의 연정을 말한다. 그러나 만수는 아내와 어머니로서 김마담은 형편없는 여자라며 반대의 뜻을 비친다. 골목길을 청소하던 행자는 마침 친정을 찾아온 영우에게 딸기를 선물로 받고는 기뻐한다. "의학 다큐" (EBSTV 오후 9시25분) = 담배의 해독에 대해서는 너무나도 ...

    한국경제 | 1996.05.16 00:00

  • 일본 96 회계연도 예산 75조엔 최종 승인 .. 일 의회

    ... 6천8백50억엔이 포함된 75조1천억엔의 96회계연도 예산안을 최종 승인 했다. 일본 참의원은 이날 총회 표결에서 중의원이 지난 4월 11일 사상 최장의 32일에 걸친 논의끝에 채택한 예산안을 자민, 사회, 신당 사키가케 등 3개 연정 참여 정당의 찬성으로 채택했다. 일본 정부는 96회계연도가 지난 4월 1일 시작됐으나 야당이 6천8백50억엔의 공공지출을 통해 주전의 부실채권을 정리하는데 반대함에 따라 예산안 통과가 지연돼임시 예산안을 운영해 왔다. 일본 ...

    한국경제 | 1996.05.11 00:00

  • 인도 총선, 집권당 우세..출구 조사, 일부 텃밭선 의석 줄어

    ... 에서도 당초 기대에 못미칠 것으로 보인다. 공식적인 개표는 8일 오전8시(한국시간 오전10시30분) 시작될 예정이며 주말께나 분명한 결과가 나올 전망이다. 선거전 실시된 여론조사는 어느 정당도 과반수를 획득하지 못하는 근소한 차이를 보이고 BJP가 최대정당으로 부각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분석가들은 그러나 BJP가 연정을 구성할 것 같지는 않으며 국민회의당과 NF-LF의 연정 가능성을 점치고 있다. (한국경제신문 1996년 5월 9일자).

    한국경제 | 1996.05.08 00:00

  • [홍루몽] (398) 제9부 대관원에서 꽃피는 연정 (84)

    사월이 욕실에서 목욕을 끝내고 부채를 부쳐가며 방으로 들어서다가 청문이 보옥 앞에서 부채를 찢고 있는 것을 보고는 기겁을 하였다. "청문이 너, 머리가 어떻게 된 거 아냐? 부채를 갈갈이 찢다니" 그 말이 채 끝나기도 전에 보옥이 사월에게로 다가가더니 목욕을 막 끝낸 사월의 살냄새를 맡으려는 듯 코를 킁킁거리다가 사월이 들고 있는 부채를 와락 빼앗아 청문에게 던져주었다. "청문아, 이것도 찢어라" 청문은 기다렸다는 듯이 사월의 부채...

    한국경제 | 1996.04.28 00:00

  • [홍루몽] (397) 제9부 대관원에서 꽃피는 연정 (83)

    벽흔이가 목욕 시중들었던 일이라면 보옥이 잊어먹을 리 없다. 벽흔은 보옥의 등을 밀어주는 일 같은 것만 하려고 하고 보옥은 아예 벽흔도 옷을 벗고 물통으로 들어오도록 재촉하고 그런 와중에 방바닥은 물바다가 되고 말았던 것이다. 결국 벽흔이 옷을 반쯤 벗고 물통으로 들어가 보옥의 몸을 씻어 주었는데 목욕이 끝나고 또 한 차례 둘 사이에 실랑이가 있어 침대 요가 푹 젖고 말았던 것이다. 그런데 청문이 그때 일을 들먹이는 속셈은 무엇인가...

    한국경제 | 1996.04.26 00:00

  • [홍루몽] (396) 제9부 대관원에서 꽃피는 연정 (82)

    보옥이 청문을 달래고 있는데 설반이 사람을 보내 보옥을 초대하였다. 단오 명절을 핑계로 술상을 차려놓고 사람들을 부르고 있는 모양이었다. 보옥은 설반의 생일날 몸이 아파 생일 축하 잔치에도 가보지 않은 것을 미안해 하고 있던 차라 이번 초대에는 응하지 않을 수 없었다. 어머니 왕부인의 방에서도 시시하게 보내고 이홍원으로 와서는 청문과 티격태격 말싸움이나 하고 이래저래 기분이 잡쳐버린 보옥이 설반의 집으로 가서 술이나 실컷 마시고 오자...

    한국경제 | 1996.04.25 00:00

  • [방송가] 김포군 이장들의 삶과 노래..현대방송, 100인 별곡

    ... 김포군내 이장 100명을 초대, 이들의 애환과 보람, 삶의 희노애락을 들어본다. 월급 8만원에 임기 3년인 이들이 지역사회를 위해 일하는 이야기와 즐겨 부르는 애창곡 베스트10도 함께 소개한다. 베스트 10중 3곡이나 순위에 올라 최고의 인기가수로 선정된 현철이 나와 "봉선화 연정"과 "들국화 여인"을 열창한다. 또 김포 면서기 출신의 탤런트 김인문이 출연, 면서기 시절의 에피소드를 들려준다. (한국경제신문 1996년 4월 26일자).

    한국경제 | 1996.04.25 00:00

  • [홍루몽] (395) 제9부 대관원에서 꽃피는 연정 (81)

    보옥과 청문이 옥신각신하는 통에 습인이 병석에서 간신히 일어나 나와보았다. "무슨 일이에요? 청문이가 또 무슨 잘못을 저질렀나요?" 습인은 목이 쉰 소리로 물으며 보옥과 청문을 번갈아 쳐다보았다. 그러자 청문이 보옥에게 욕을 듣고 무안을 당한 보복을 습인에게 하려는 듯 습인을 향해 눈씨를 돋우며 대들었다. "습인 언니가 보옥 도련님을 시중들지 않고 우리가 드니까 말썽이 생긴다 이 말이죠? 우리를 못 믿으면 습인 언니가 먼저 나와서...

    한국경제 | 1996.04.24 00:00

  • [홍루몽] (394) 제9부 대관원에서 꽃피는 연정 (80)

    단오 명절이 다가왔다. 조상 대대로 지켜오는 풍습대로 집집마다 대문에 창포와 약쑥 다발을 꽂고 사람들은 호랑이를 그린 부적인 호부를 완장 두르듯 팔에 찼다. 왕부인이 점심 식사에 설씨댁 모녀를 비롯하여 일가 친척들을 초대 하였다. 그런데 명절다운 밝고 명랑한 분위기는 찾아볼 수 없고 무겁고 딱딱한 분위기가 감돌기만 했다. 보옥은 습인의 건강이 염려가 되어 명절을 즐길 기분이 아니었고 왕부인 역시 금천아를 내어쫓은 일로 마음이 편치...

    한국경제 | 1996.04.23 00:00

  • [홍루몽] (393) 제9부 대관원에서 꽃피는 연정 (79)

    "이거, 습인이잖아" 보옥이 순간적으로 실수했구나 싶어 습인을 일으켜 주며 사과를 하였다. "난 습인인 줄 모르고 말이야. 딴 시녀가 나를 놀리느라 대문을 늦게 열어주는줄 알았지. 어디 다친 데는 없어?" 습인은 허리의 통증으로 말을 할 수 없을 정도였지만 꾹 참으며 내색을 하지 않았다. "괜찮아요. 도련님이 화를 내실 만도 하죠. 이렇게 비가 쏟아지는데 대문을 빨리 열어주지 않으니. 우린 빗소리 때문에 대문 두드리는 소리를 잘 ...

    한국경제 | 1996.04.22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