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7931-7940 / 8,25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홍루몽] (374) 제9부 대관원에서 꽃피는 연정 (60)

    보채가 운보석제를 지나 고불고불한 길을 따라 소상관 근처에 이르렀을때, 마침 보옥이 소상관으로 들어가는 모습이 눈에 들어왔다. 보옥도 망종절과 화신제를 지내는 여자들 속에 대옥이 없는 것을 알고 여기저기 찾아다니다가 소상관으로 온 모양이었다. 보채는 대옥이 소상관에 있다면 보옥이 대옥을 데리고 나오겠지 하고 마음에 시기심 같은 것을 품지도 않았다. 보옥이 기거하는 이홍원으로 보채가 들어가는 것을 본 대옥의 태도와는 사뭇 대조적인 셈...

    한국경제 | 1996.04.01 00:00

  • [홍루몽] (373) 제9부 대관원에서 꽃피는 연정 (59)

    대옥은 새벽녘에야 겨우 잠이 들었다. 그래서 한낮이 되도록 일어날 생각을 하지 않았다. 대옥이 잠결에 들으니 대관원 전체가 무슨 축제라도 만난 듯 떠들썩 하였다. 오늘이 무슨 날이더라.대옥이 잠이 덜 깬 상태에서도 절기와 명절들을 따져보았다. 오늘이 사월 스무엿새날이니까 망종절 이구나. 망종이란 까끄라기가 있는 벼나 보리 같은 곡식을 가리키는 말이 아닌가. 보리는 거두어 먹게 되고 벼는 심기 시작하여 이래저래 즐거운 날이 망종...

    한국경제 | 1996.04.01 00:00

  • [홍루몽] (372) 제9부 대관원에서 꽃피는 연정 (58)

    대옥이 대문을 두드리는 데도 시년들이 열어주기 않은 것을 앞서 들어간 보채 때문이었다. 시녀들로서는 밤중에 찾아오는 손님이 반가울 리가 없는데 보채는 너무나 당연하다는 듯이 시녀들을 무시하는 태도로 대문을 들어서 보옥의 방으로 간 것이었다. 그래서 그 다음에 오게 된 대옥이 시녀들로부터 따돌림을 당한 셈이었다. 그러나 대옥은 보옥이 정말 시녀들에게 그런 지시를 내린 줄 알고 대문 앞에 서서 눈물만 계속 흘리고 있었다. 그런다가 ...

    한국경제 | 1996.03.31 00:00

  • [홍루몽] (371) 제9부 대관원에서 꽃피는 연정 (57)

    풍자영은 자리에 앉아 차 한 잔을 마시고는 곧장 일어났다. "아버님에게 급한 용무가 있는 것을 깜빡 잊고 왔군요. 이거 죄송합니다. 오자 마자 가게 되어서" 풍자영은 아무래도 설반에게 개인적으로 할 말이 있어 왔는데 사람들이 모여 있는 것을 보고는 잘못 찾아왔다 싶어 그냥 빨리 일어나는 것 같았다. "이왕 오신 김에 술잔이라도 함께 나눕시다" 보옥과 정일홍 들이 풍자영의 소매를 잡자 풍자영은 할수 없이 다시 앉았다. "여러분과...

    한국경제 | 1996.03.29 00:00

  • [홍루몽] (370) 제9부 대관원에서 꽃피는 연정 (56)

    초대받은 손님들고 함께 주안상에 앉아 음식과 술을 먹으려고 하니 보옥은 어쩐지 미안한 생각이 들었다. "난 아직 생일 선물도 주지 않았는데 이렇게 대접부터 받아서 어떡하지?" "내일이라도 선물을 보내면 되지 뭐. 오늘은 부담없이 마음껏 마시라구. 허허허" 설반이 보옥의 술잔에 술을 부어주며 호탕하게 웃었다. "난 어떤 걸 선물할까? 돈이나 먹고 입는 물건으로 한다면 할머니나 어머니에게서 타내야 하니까 결국 내 것이 아닌 셈이지. ...

    한국경제 | 1996.03.28 00:00

  • [홍루몽] (369) 제9부 대관원에서 꽃피는 연정 (55)

    보옥은 설반이 자기를 속인 일에 대하여 다시는 그런 일이 없도록 따끔하게 주의를 주어야겠다고 마음먹었다. "나는 아버님이 부른다는 전갈을 받은 이상 아버님에게로 가보아야겠어. 아버님이 나를 부르지 않았다고 하면 배명이가 그러더라고 할 거야" 이 정도 이야기했는데도 배명과 설반의 얼굴이 퍼렇게 질렸다. "이이구, 도련님, 그러시면 난 죽습니다" 보옥 앞에 무릎을 꿇고 앉아 있는 배명이 이마를 땅에 대며 통사정을 하였다. "너를 속인...

    한국경제 | 1996.03.27 00:00

  • [홍루몽] (368) 제9부 대관원에서 꽃피는 연정 (54)

    보옥이 방을 나가려는 대옥을 막아서며 사과를 하였다. "대옥 누이, 또 내가 말을 잘못 했어. 자견이에게 원앙금침 운운한 것은 자견이랑 금침을 함께 덮겠다는 말이 아니라 바로." 여기까지 말하다 말고 보옥은 얼른 입을 다물었다. 바로 대옥과 함께 원앙금침을 덮겠다는 말이고 자견에게는 다만 그 원앙금침을 깔아 달라고 한 것에 불과하다는 이야기를 할 참이었으나, 그런 이야기를 했다가는 오히려 대옥의 마음을 더 상하게 할지 몰랐다. "보...

    한국경제 | 1996.03.26 00:00

  • [홍루몽] (367) 제9부 대관원에서 꽃피는 연정 (53)

    보옥은 아예 자는척 눈을 감고 습인이 어떻게 하나 보았다. 습인은 보옥의 어깨를 집적거려도 반응이 없자 이번에는 어깨를 두손으로 잡고 흔들어 깨우며 말했다. "이런 식으로 낮잠을 자면 밤에 잠이 오지 않잖아요. 빨리 일어나서 산보라도 하고 오세요" 그래도 보옥이 눈을 뜨지 않으니까 습인이 보옥의 등을 밀다시피 해서 보옥의 상체를 일으켜 세우려 했다. 보옥은 여전히 눈을 감은채 상체를 일부러 뒤로 젖혀 뒷머리를 습인의 가슴에 묻었다...

    한국경제 | 1996.03.25 00:00

  • [홍루몽] (366) 제9부 대관원에서 꽃피는 연정 (52)

    소홍이 추아가 건네주는 손수건을 보니 초록 비단 손수건으로 자기가 잃어버린 손수건과 비슷하였으나 거기에 새겨진 무늬라든가 테두리를 홀쳐 박은 바느질 솜씨같은 것이 달랐다. "추아 네가 주운 거야, 아니면 다른 사람이 주워서 너에게 준거야?" "소홍 언니도 잘 아시는 분이 소홍 언니에게 갖다주라고 하였어요" 소홍은 그 사람이 누구인지 금방 짐작할 수 있었다. 그런데 왜 가운 도련님은 원래 자기가 주운 손수건을 돌려주지 않고 다른 손수...

    한국경제 | 1996.03.25 00:00

  • [홍루몽] (365) 제9부 대관원에서 꽃피는 연정 (51)

    소홍은 봉요교 입구에서 일부러 가운이 엿들으라고 추아에게 손수건 이야기를 꺼내었던 것인데, 과연 가운이 소홍이 잃어버렸다는 손수건에 대해 추아에게 이것 저것 묻게 된 것이었다. 추아의 말을 들어보니 자기가 주운 손수건이 소홍의 손수건임에 틀림없었다. 그러나 그 손수건에는 소홍의 체취가 배어 있을 것이므로 가운은 그것을 선뜻 내어주는 것이 아깝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그와 비슷한 손수건을 소매 안에서 꺼내어 추아에게 주면서 말했...

    한국경제 | 1996.03.24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