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7951-7960 / 8,24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홍루몽] (353) 제9부 대관원에서 꽃피는 연정 (39)

    대옥이 왕부인에게로 달려가 보옥에게 일어난 변고를 알리자 왕부인을 비롯하여 왕부인의 방에 있던 사람들이 보옥에게로 달려왔다. 잠시 후 대부인도 그 소식을 듣고 허겁지겁 달려왔다. 보옥은 이제 칼이든 몽둥이든 손에 잡히는 대로 집어들고 휘둘러대고 있었다. 두 눈에서는 이상한 광채가 번득이고 있었다. "아이구, 이게 무슨 날벼락이야. 얘, 보옥아, 보옥아" 왕부인이 보옥을 안타깝게 부르며 제지하려고 애쓰다가 그만 기진하여 주저앉고 말...

    한국경제 | 1996.03.11 00:00

  • [홍루몽] (354) 제9부 대관원에서 꽃피는 연정 (40)

    남자들이 보옥을 잡아 침대에 눕히고 꾹 누르고 있는 동안, 주서의 아내가 희봉이 쥐고 있는 식칼을 빼앗고 억지로 끌어다가 보옥의 방에다 눕히고는 날뛰지 못하도록 손발을 끈으로 묶어놓았다. 희봉의 시녀 평아와 풍아는 새파랗게 질린 얼굴로 희봉 옆에서 엉엉 소리를 내어 울어대었다. 그때 조씨가 달려와 왕부인과 대부인이 대성통곡하고 있는 것을 보고는 자기도 그 자리에 주저앉아 꺼이꺼이 울음을 토하는 척했다. "아이구, 아이구, 우리 보옥...

    한국경제 | 1996.03.11 00:00

  • [홍루몽] (352) 제9부 대관원에서 꽃피는 연정 (38)

    다른 사람들은 조씨에게 자리를 권하며 반갑게 맞이하였으나 희봉만은 조씨를 못본체하며 대옥을 상대로 농담을 계속 늘어놓았다. 조씨는 희봉의 태도로 인하여 일이 들켰나 하고 속으로 뜨끔하였으나, 원래 희봉이 자기를 그런 식으로 대해오던 터라 애써 마음을 추스르며 보옥이 좀 어떤가 하고 짐짓 염려스런 표정을 짓기도 하였다. 그러면서 조씨는 마도파에게 사기를 당하여 아무 효험도 없는 종이 인형들을 그렇게 비싼 값에 산 것이 아닌가 걱정이 되...

    한국경제 | 1996.03.10 00:00

  • [홍루몽] (351) 제9부 대관원에서 꽃피는 연정 (37)

    대옥이 이홍원으로 가니 시녀들이 화미조(화미조)에게 물을 끼얹어 목욕을 시키고 있었다. 보옥의 방 쪽에서는 여자들의 웃음소리가 새어나오고 있었다. 그 웃음소리로 미루어 보아 희봉과 보채, 이환 들이 이미 와 있는게 분명했다. 대옥이 방으로 들어서자 여자들이 환한 얼굴로 맞아주었다. 조금 전까지 뭔가 재미있는 이야기들을 나누고 있었던 모양이었다. "아니, 오늘은 누가 초대장을 낸 것처럼 이리도 다들 모였군" 이환이 사람들을 둘러보며...

    한국경제 | 1996.03.08 00:00

  • [TV하이라이트] (8일) '판관 포청천' ; '만화를 그려요' 등

    ... 어렴풋이나마 불행한 과거에 진실을 알게된다. 연채운은 외로움으로 쌓여진 원한의 씨앗이 복수의 칼로 바뀌면서 자신의 양아버지인 연곤을 파멸시키려는 계획을세운다. 그러나 이런 사실을 눈치챈 전조는 자신을 구해준 은인으로서 연정을 느낀 연채운을 체포하지 못하고 사건은 계속 미궁에 빠져들게 된다. 그러나 뒤늦게 자신의 죄상을 밝히고 스스로 목숨을 바쳐 죽어가는 원수의 아들을 살려내게 된다. "만화를 그려요" (EBSTV 오후 7시05분) = 만화를 ...

    한국경제 | 1996.03.08 00:00

  • [홍루몽] (350) 제9부 대관원에서 꽃피는 연정 (36)

    조씨는 마도파의 말대로 그 모든 일을 비밀로 하기 위해 자기가 직접 사람 모양의 인형들과 귀신 모양의 인형들을 보옥과 희봉의 침대 밑에 넣기로 하였다. 희봉의 방에는 마치 도둑처럼 며칠 동안 기회를 엿보다가 아무도 없을때 들어가 그 인형들을 침대 밑에 넣는데 성공하였고, 보옥의 경우는 얼굴에 화상을 입은 이후로는 거의 바깥 출입을 하지 않았으므로 조씨가 병문안을 가서 위로해주는 척하며 보옥이 한눈을 팔때 슬쩍 그 인형들을 품에서 꺼...

    한국경제 | 1996.03.07 00:00

  • [레저/관광] 국제 '연' 페스티벌 .. 온천/계룡산도 "손짓"

    ... 신규회원도 모집한다. 또 일반참가자들에게 행사 당일 연 1만개를 무료로 제공, 시민 연날리기 행사도 갖는다. 엑스포과학공원의 입장료도 10~20%할인 해준다. 대전광역시에서는 시립무용단 시립합창단 시립소년소녀합창단 시립교향악단 시립연정국악원등 시립예술단체를 총동원, 행사장에서 공연을 벌인다. 이 행사를 주최하는 한국관광공사의 최성림행사부장은 "대전광역시에서 이 행사를 대전엑스포에 버금가는 중요한 관광행사로 준비하고 있는 만큼 10만명이상이 참관하는 성대한 축제가 될 ...

    한국경제 | 1996.03.07 00:00

  • [홍루몽] (349) 제9부 대관원에서 꽃피는 연정 (35)

    "그야 누구겠어요? 보옥이지. 보옥이랑 희봉을 같이 처치하면 이 집 재산이 몽땅 가환이에게로 돌아오게 되잖아요. 그러면 그까짓 사례금이 문제겠어요? 평생 가환의 수양어미로 모시고 호강을 시켜드릴 수도 있지요" 조씨의 말에 마도파의 눈가와 입가에 싸늘한 웃음기가 배어들었다. 조금 전에 대부인으로부터 보옥을 위한 공양 기름으로 달마다 백사십 근을 받기로 한 마도파가 아니던가. 그러나 조씨의 말을 들어보니 그까짓 기름 얼마가 문제가 아니...

    한국경제 | 1996.03.06 00:00

  • [홍루몽] (348) 제9부 대관원에서 꽃피는 연정 (34)

    "희봉이라면 가련댁 아씨 말이지요? 그 아씨 내가 봐도 보통이 아니던데요" 마도파가 슬쩍 맞장구를 쳐주자 조씨가 더욱 희봉을 헐뜯었다. "앞으로 두고 봐요. 이 집 재산이 다 여우 같은 그년의 친정집으로 빼돌려질 테니까" "그런 줄 알면서 모두들 가만히 있어요? 무슨 조치를 취해야지" 마도파가 실눈을 뜨고 조씨의 표정을 살폈다. "이 집에 그년을 당해낼 사람이 있어야죠. 그년이 살림을 도맡다시피 하고 있으니" 조씨의 말투에는 체...

    한국경제 | 1996.03.05 00:00

  • [홍루몽] (347) 제9부 대관원에서 꽃피는 연정 (33)

    마도파의 말을 들은 대부인은 불안한 기색이 역력하였다. "잡귀들을 막아낼 방도가 없는가?" 마도파는 때를 기다렸다는 듯이 목소리를 높였다. "경문에 보면 대광명보조보살이라는 부처님이 있는데, 그 부처님께 공양을 잘 드려 공덕을 쌓으면 그 부처님께서 잡귀들을 물리쳐 자손 대대로 복을 받게 하시며 수명도 길게 해주신다고 하였습니다" "그럼 어떻게 공양을 드리면 되는가?" "향과 초를 부처님께 드리고 날마다 몇 근씩의 기름으로 큰 등을 ...

    한국경제 | 1996.03.04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