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7961-7970 / 8,25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홍루몽] (348) 제9부 대관원에서 꽃피는 연정 (34)

    "희봉이라면 가련댁 아씨 말이지요? 그 아씨 내가 봐도 보통이 아니던데요" 마도파가 슬쩍 맞장구를 쳐주자 조씨가 더욱 희봉을 헐뜯었다. "앞으로 두고 봐요. 이 집 재산이 다 여우 같은 그년의 친정집으로 빼돌려질 테니까" "그런 줄 알면서 모두들 가만히 있어요? 무슨 조치를 취해야지" 마도파가 실눈을 뜨고 조씨의 표정을 살폈다. "이 집에 그년을 당해낼 사람이 있어야죠. 그년이 살림을 도맡다시피 하고 있으니" 조씨의 말투에는 체...

    한국경제 | 1996.03.05 00:00

  • [홍루몽] (347) 제9부 대관원에서 꽃피는 연정 (33)

    마도파의 말을 들은 대부인은 불안한 기색이 역력하였다. "잡귀들을 막아낼 방도가 없는가?" 마도파는 때를 기다렸다는 듯이 목소리를 높였다. "경문에 보면 대광명보조보살이라는 부처님이 있는데, 그 부처님께 공양을 잘 드려 공덕을 쌓으면 그 부처님께서 잡귀들을 물리쳐 자손 대대로 복을 받게 하시며 수명도 길게 해주신다고 하였습니다" "그럼 어떻게 공양을 드리면 되는가?" "향과 초를 부처님께 드리고 날마다 몇 근씩의 기름으로 큰 등을 ...

    한국경제 | 1996.03.04 00:00

  • 스페인, 13년만에 사회주의 종막..중도우파 국민당 총선승리

    ... 사회주의가 막을 내렸다. 4일 총선개표결과 국민당은 3백50석의 하원중 1백57석을 획득, 1백40석에 그친 사회당을 물리치고 제1당으로 부상했다. 국민당은 그러나 과반의석인 1백76석 확보에는 실패함으로써 군소정당과의 연정구성이 불가피해졌다. 국민당의 승리로 새 총리가 될 호세 마리아 아스나르 국민당당수(43)는 이날 승리를 선언하면서 "프랑스같은 대대적인 경제개혁조치는 취하지 않을 것"이라고 언급, 점진적인 경제회복정책에 정책의 초점을 맞출 것임을 ...

    한국경제 | 1996.03.04 00:00

  • [홍루몽] (346) 제9부 대관원에서 꽃피는 연정 (32)

    다음날, 보옥의 얼굴을 본 대부인은 기겁을 하였다. 보옥은 다른 사람들이 곤란해지지 않도록 자기가 실수를 해서 촛대를 넘어뜨려 화상을 입은 것이라고 변명을 하였다. 그러나 그런 병명으로 넘어갈 대부인이 아니었다. 대부인은 왕부인과 희봉을 비롯하여 어제 보옥의 옆에 있었던 사람들을 모두 불러 보옥을 그 지경으로 만든 책임을 물어 호되게 꾸짖었다. 그 바람에 집안 분위기가 온종일 무겁기만 하였다. 하루가 지나 마도파가 대부인을 뵈러 영...

    한국경제 | 1996.03.03 00:00

  • [홍루몽] (345) 제9부 대관원에서 꽃피는 연정 (31)

    "아이구, 이 일을 어찌해. 이런 변이 있나" 왕부인이 안절부절못하며 보옥의 얼굴을 두 손으로 받쳐들어 살펴보았다. "얘들아, 빨리 찬물에 수건을 적셔 가지고 오너라" 시녀들이 물수건을 가지고 와서 보옥의 얼굴애 묻은 촛농을 닦아주었다. "아! 아!" 시녀들이 촛농을 한점 한점 닦아낼 때마다 보옥은 화상의 아픔으로 신음을 토하였다. 왕부인이 가환을 크게 꾸짖었다. "아니, 이 녀석아, 어쩌자고 촛대를 쓰러뜨려? 시녀들을 나무라고 ...

    한국경제 | 1996.03.02 00:00

  • [홍루몽] (343) 제9부 대관원에서 꽃피는 연정 (29)

    보옥의 배다른 동생 가환(가환)은 가정 대감의 첩 조씨에게서 난 아들이었다. 서자라는 자기 신분을 의식해서인지 보옥을 대할 때마다 심사가 뒤틀렸다. 보옥의 어머니 왕부인은 가환의 그런 성품을 고쳐보려고 애를 써보았으나 별 효과가 없었다. 왕부인이 오빠인 왕자등의 아내,그러니까 올케 언니의 생일 잔치에 초대를 받고 대부인을 모시고 가려고 했는데 대부인이 가지 않겠다고 해서 자기도 가지 않기로 하고 다른 사람들을 대신 보내고는 방으로...

    한국경제 | 1996.02.28 00:00

  • [홍루몽] (342) 제9부 대관원에서 꽃피는 연정 (28)

    장작더미 옆에서 한숨을 길게 내 쉰 소홍은 그 자세 그대로 하염없이 서 있었다. 무엇인가 골똘히 생각하는 것 같기도 했고 아무 생각도 없이 넋을 놓고 있는 것 같기도 했다. 무슨 시름이 있는 것인가. 보옥은 문득 소홍이 안쓰럽다는 생각이 들었다. 다가가서 말을 걸어볼까 하고 있는데 벽흔이 불쑥 나타나 소리를 높였다. "아이구, 도련님, 여기 와 계시면 어떡해요. 세숫물 떠 놓았는데" 벽흔은 소홍 쪽을 흘끗 쳐다보고 나서 쓴웃음을...

    한국경제 | 1996.02.27 00:00

  • [홍루몽] (340) 제9부 대관원에서 꽃피는 연정 (26)

    시녀는 자기 손이 거의 보옥의 손등을 덮고 있는 것을 보고는 얼른 손을 옮기며 대답했다. "전 소홍이라고 해요. 뒤뜰에 있다가 막 뒷문으로 들어오던 참이었어요. 놀라게 했으면 정말 죄송해요" 두 눈을 아래로 살며시 깔면서 답하는 품이 보통 시녀들 같지 않고 제법 의젓하고 단정한 구석이 있었다. 보옥이 소홍이 따라주는 찻잔을 들어 입으로 가져가며 소홍의 아래 위를 유심히 살펴보았다. 옷은 좀 낡은 편이었으나 윤기가 도는 까만 머리...

    한국경제 | 1996.02.26 00:00

  • [홍루몽] (341) 제9부 대관원에서 꽃피는 연정 (27)

    소홍은 원래 성이 임가요 이름이 홍옥이었는데, 옥자가 임대옥과 보옥의 옥자와 겹쳤기 때문에 소홍으로 불리게 된 것이었다. 소홍은 아직 견습시녀에 불과한 아이였지만, 은근히 야심은 있어 상전인 보옥의 눈에 들어 팔자를 한번 고쳐볼까 하는 생각을 품고 있었다. 그런데 보옥 주위에는 습인을 비롯하여 사월, 사아와 같은 시녀들이 보옥의 환심을 사려고 기회를 노리고 있으면서 소홍처럼 보옥에게 새로 접근하는 시녀들에 대해 감시의 눈을 번득이고 ...

    한국경제 | 1996.02.26 00:00

  • [홍루몽] (339) 제9부 대관원에서 꽃피는 연정 (25)

    가운이 희봉에게 그렇게 비싼 향료들을 선물한 것은, 물론 희봉이 좋아서 그냥 준 것은 아니고 기회를 봐서 가련에게든 희봉에게든 일자리를 부탁하려고 그런 것이었다. 희봉도 가운의 속마음을 모르는 바 아니었으나, 가운이 그런 이야기를 꺼내지 않는데 이쪽에서 먼저 꺼낼 필요가 없다고 여겨졌다. 때를 봐서 가련에게 이야기해서 가운으로 하여금 대관원에 나무 심는 일을 감독하도록 하면 될 것이었다. 그런데 희봉이 궁금한 것은 가운의 집이 가난...

    한국경제 | 1996.02.25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