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7991-8000 / 8,31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홍루몽] (379) 제9부 대관원에서 꽃피는 연정 (65)

    보옥이 대옥에게 대문을 열어주지 않은 시녀의 이름을 대어보라고 하며 씩씩거렸지만, 대옥은 시녀들이 대문 안 쪽에 있었기 때문에 이름은 잘 모르겠다고 얼버무렸다. 대옥이 청문이 그랬다고 고자질을 하면 청문이 얼마나 치도곤을 당할지 모를 일이었다. 아무튼 대옥은 보옥의 표정으로 보아 보옥이 대문을 열어주지 말라고 시키지는 않았다는 것을 믿을 수 있었으므로 일단 오해는 풀린 셈이었다. "근데 보채 언니랑 무슨 이야기를 그렇게 재미있게 했...

    한국경제 | 1996.04.08 00:00

  • [홍루몽] (378) 제9부 대관원에서 꽃피는 연정 (64)

    보옥은 잠시 혼절했다가 깨어나 다시금 대옥이 있는 꽃무덤 쪽으로 귀를 기울였다. 그러나 이번에는 노래소리는 들리지 않고 슬피 흐느끼는 소리만 들렸다. 보옥은 자기가 대옥의 마음을 상하게 하여 저토록 울게 만든것 같아 심장이 저며지는 듯하였다. 그리고 무엇보다 노래 가사 내용이 보옥의 마음을 한없이 무겁게 하고 비애에 젖도록 하였다. 건강하고 아름다운 청춘이 지나가고 고운 얼굴이 주름살에 묻혀가는 것을 보면 인생에도 봄에 핀 꽃들...

    한국경제 | 1996.04.07 00:00

  • [홍루몽] (377) 제9부 대관원에서 꽃피는 연정 (63)

    탐춘이 보옥의 소매를 잡아 끌어 석류나무 밑으로 갔다. "아니, 왜 이러는 거야?" 보옥이 의아해 하며 물었다. "지난 몇달 동안에 엽전을 열 꾸러미 정도 모아두었거든요. 그걸 보옥오빠에게 맡길 테니까 밖으로 나갈 일이 있을 때 가지고 나가 쓸만한 물건들 좀 사오세요" "쓸만한 물건들이라니 어떤 것들 말이야? 서화같은 것은 요즈음은 좋은 물건이 눈에 잘 띄지 않더라. 골동품들도 마찬가지고" "그런 것들 말고 전번에 오빠가 사다준...

    한국경제 | 1996.04.04 00:00

  • [홍루몽] (376) 제9부 대관원에서 꽃피는 연정 (62)

    소홍이 희봉이 일러준 대로 평아에게 말을 전하고 돈 주머니를 들고 돌아와 보니 희봉은 이미 소산 근처에서 보이지 않았다. 연못 속의 물고기들을 들여다보고 있는 보채와 탐춘에게 물으니 이환이 기거하는 도향촌으로 가보라고 하였다. 과연 희봉은 도향촌에 와서 이환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었다. 소홍이 희봉에게 돈 주머니를 건네주고 평아가 희봉에게 전하는 말을 그대로 아뢰었다. 왕아라는 아이가 왔길래 평아가 희봉 아씨가 생각하는 그대로 말해 ...

    한국경제 | 1996.04.03 00:00

  • 폴란드, 외국기업 투자요건 완화

    ... 합작기업 설립 규정을 단순화하는 2개 법안에 서명할 것이라고 대통령 보좌관이 2일 밝혔다. 이 보좌관은 지난주 의회에서 통과된 이법안들은 폴란드가 경제협력개발 기구(OECD)가입을 실현하기 위한 중요한 조치라고 말했다. 연정을 구성하고있는 폴란드 농민당(PSL)은 크바스티예프스키 대통령에게 외국인 토지 취득 요건완화 법안에 거부권을 행사하도록 요구하고 있으나 대통령은 이법안 서명에 상당한 관심을 갖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경제신문 1996년 4월 ...

    한국경제 | 1996.04.03 00:00

  • [홍루몽] (375) 제9부 대관원에서 꽃피는 연정 (61)

    저게 무슨 소리들인가 하고 보채가 적취정에서 흘러나오는 목소리에 더욱 신경을 곤두세워 기를 기울였다. 아무래도 가운과 소홍 사이에 연정이 싹트고 있는 것만 같았다. 견습시녀 주제에 가씨가문의 도령을 넘보다니. 보채는 속으로 소홍을 아니꼽게 여기면서도 소홍이 보옥에 대하여 흑심을 품고 있는 것이 아니므로 다행이라는 생각이 들기도 하였다. "솔직히 말해 봐요. 그 손수건 언니가 잃어버렸다는 손수건 아니죠?" 추아가 다시 다그치며 묻자 소홍이 ...

    한국경제 | 1996.04.02 00:00

  • [홍루몽] (374) 제9부 대관원에서 꽃피는 연정 (60)

    보채가 운보석제를 지나 고불고불한 길을 따라 소상관 근처에 이르렀을때, 마침 보옥이 소상관으로 들어가는 모습이 눈에 들어왔다. 보옥도 망종절과 화신제를 지내는 여자들 속에 대옥이 없는 것을 알고 여기저기 찾아다니다가 소상관으로 온 모양이었다. 보채는 대옥이 소상관에 있다면 보옥이 대옥을 데리고 나오겠지 하고 마음에 시기심 같은 것을 품지도 않았다. 보옥이 기거하는 이홍원으로 보채가 들어가는 것을 본 대옥의 태도와는 사뭇 대조적인 셈...

    한국경제 | 1996.04.01 00:00

  • [홍루몽] (373) 제9부 대관원에서 꽃피는 연정 (59)

    대옥은 새벽녘에야 겨우 잠이 들었다. 그래서 한낮이 되도록 일어날 생각을 하지 않았다. 대옥이 잠결에 들으니 대관원 전체가 무슨 축제라도 만난 듯 떠들썩 하였다. 오늘이 무슨 날이더라.대옥이 잠이 덜 깬 상태에서도 절기와 명절들을 따져보았다. 오늘이 사월 스무엿새날이니까 망종절 이구나. 망종이란 까끄라기가 있는 벼나 보리 같은 곡식을 가리키는 말이 아닌가. 보리는 거두어 먹게 되고 벼는 심기 시작하여 이래저래 즐거운 날이 망종...

    한국경제 | 1996.04.01 00:00

  • [홍루몽] (372) 제9부 대관원에서 꽃피는 연정 (58)

    대옥이 대문을 두드리는 데도 시년들이 열어주기 않은 것을 앞서 들어간 보채 때문이었다. 시녀들로서는 밤중에 찾아오는 손님이 반가울 리가 없는데 보채는 너무나 당연하다는 듯이 시녀들을 무시하는 태도로 대문을 들어서 보옥의 방으로 간 것이었다. 그래서 그 다음에 오게 된 대옥이 시녀들로부터 따돌림을 당한 셈이었다. 그러나 대옥은 보옥이 정말 시녀들에게 그런 지시를 내린 줄 알고 대문 앞에 서서 눈물만 계속 흘리고 있었다. 그런다가 ...

    한국경제 | 1996.03.31 00:00

  • [홍루몽] (371) 제9부 대관원에서 꽃피는 연정 (57)

    풍자영은 자리에 앉아 차 한 잔을 마시고는 곧장 일어났다. "아버님에게 급한 용무가 있는 것을 깜빡 잊고 왔군요. 이거 죄송합니다. 오자 마자 가게 되어서" 풍자영은 아무래도 설반에게 개인적으로 할 말이 있어 왔는데 사람들이 모여 있는 것을 보고는 잘못 찾아왔다 싶어 그냥 빨리 일어나는 것 같았다. "이왕 오신 김에 술잔이라도 함께 나눕시다" 보옥과 정일홍 들이 풍자영의 소매를 잡자 풍자영은 할수 없이 다시 앉았다. "여러분과...

    한국경제 | 1996.03.29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