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8001-8010 / 8,31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홍루몽] (370) 제9부 대관원에서 꽃피는 연정 (56)

    초대받은 손님들고 함께 주안상에 앉아 음식과 술을 먹으려고 하니 보옥은 어쩐지 미안한 생각이 들었다. "난 아직 생일 선물도 주지 않았는데 이렇게 대접부터 받아서 어떡하지?" "내일이라도 선물을 보내면 되지 뭐. 오늘은 부담없이 마음껏 마시라구. 허허허" 설반이 보옥의 술잔에 술을 부어주며 호탕하게 웃었다. "난 어떤 걸 선물할까? 돈이나 먹고 입는 물건으로 한다면 할머니나 어머니에게서 타내야 하니까 결국 내 것이 아닌 셈이지. ...

    한국경제 | 1996.03.28 00:00

  • [홍루몽] (369) 제9부 대관원에서 꽃피는 연정 (55)

    보옥은 설반이 자기를 속인 일에 대하여 다시는 그런 일이 없도록 따끔하게 주의를 주어야겠다고 마음먹었다. "나는 아버님이 부른다는 전갈을 받은 이상 아버님에게로 가보아야겠어. 아버님이 나를 부르지 않았다고 하면 배명이가 그러더라고 할 거야" 이 정도 이야기했는데도 배명과 설반의 얼굴이 퍼렇게 질렸다. "이이구, 도련님, 그러시면 난 죽습니다" 보옥 앞에 무릎을 꿇고 앉아 있는 배명이 이마를 땅에 대며 통사정을 하였다. "너를 속인...

    한국경제 | 1996.03.27 00:00

  • [홍루몽] (368) 제9부 대관원에서 꽃피는 연정 (54)

    보옥이 방을 나가려는 대옥을 막아서며 사과를 하였다. "대옥 누이, 또 내가 말을 잘못 했어. 자견이에게 원앙금침 운운한 것은 자견이랑 금침을 함께 덮겠다는 말이 아니라 바로." 여기까지 말하다 말고 보옥은 얼른 입을 다물었다. 바로 대옥과 함께 원앙금침을 덮겠다는 말이고 자견에게는 다만 그 원앙금침을 깔아 달라고 한 것에 불과하다는 이야기를 할 참이었으나, 그런 이야기를 했다가는 오히려 대옥의 마음을 더 상하게 할지 몰랐다. "보...

    한국경제 | 1996.03.26 00:00

  • [홍루몽] (367) 제9부 대관원에서 꽃피는 연정 (53)

    보옥은 아예 자는척 눈을 감고 습인이 어떻게 하나 보았다. 습인은 보옥의 어깨를 집적거려도 반응이 없자 이번에는 어깨를 두손으로 잡고 흔들어 깨우며 말했다. "이런 식으로 낮잠을 자면 밤에 잠이 오지 않잖아요. 빨리 일어나서 산보라도 하고 오세요" 그래도 보옥이 눈을 뜨지 않으니까 습인이 보옥의 등을 밀다시피 해서 보옥의 상체를 일으켜 세우려 했다. 보옥은 여전히 눈을 감은채 상체를 일부러 뒤로 젖혀 뒷머리를 습인의 가슴에 묻었다...

    한국경제 | 1996.03.25 00:00

  • [홍루몽] (366) 제9부 대관원에서 꽃피는 연정 (52)

    소홍이 추아가 건네주는 손수건을 보니 초록 비단 손수건으로 자기가 잃어버린 손수건과 비슷하였으나 거기에 새겨진 무늬라든가 테두리를 홀쳐 박은 바느질 솜씨같은 것이 달랐다. "추아 네가 주운 거야, 아니면 다른 사람이 주워서 너에게 준거야?" "소홍 언니도 잘 아시는 분이 소홍 언니에게 갖다주라고 하였어요" 소홍은 그 사람이 누구인지 금방 짐작할 수 있었다. 그런데 왜 가운 도련님은 원래 자기가 주운 손수건을 돌려주지 않고 다른 손수...

    한국경제 | 1996.03.25 00:00

  • [홍루몽] (365) 제9부 대관원에서 꽃피는 연정 (51)

    소홍은 봉요교 입구에서 일부러 가운이 엿들으라고 추아에게 손수건 이야기를 꺼내었던 것인데, 과연 가운이 소홍이 잃어버렸다는 손수건에 대해 추아에게 이것 저것 묻게 된 것이었다. 추아의 말을 들어보니 자기가 주운 손수건이 소홍의 손수건임에 틀림없었다. 그러나 그 손수건에는 소홍의 체취가 배어 있을 것이므로 가운은 그것을 선뜻 내어주는 것이 아깝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그와 비슷한 손수건을 소매 안에서 꺼내어 추아에게 주면서 말했...

    한국경제 | 1996.03.24 00:00

  • [TV하이라이트] (23일) '목욕탕집 남자들' ; '도시남녀' 등

    ... 모르게 만나자는 말에 자신의 소망이 이루어졌다며 좋아한다. 설레임속에 기다린 다영과의 미팅에서 다영은 상구에게 자신은 탁이를 좋아하는데 이런 마음을 탁이에게 잘 전해달라는 부탁을 하고 다영의 마음을 모르는 탁은 민선생님에게 연정을 느낀다. "주말의 명화" (MBCTV 오후 10시30분) = 리챠드 플레셔 감독. 커크 더글라스, 토니 커티스 주연. 18세기의 영국을 배경으로 바이킹과 영국의 2년에 걸친 투쟁을 그린 역사드라마. 영국과 바이킹과의 전쟁중 ...

    한국경제 | 1996.03.23 00:00

  • [홍루몽] (364) 제9부 대관원에서 꽃피는 연정 (50)

    보옥은 시녀들에게 간단한 주안상을 차려 오도록 하여 가운과 대작을 하였다. 보옥은 몸이 회복된 지 얼마 되지 않아 술을 몇 잔만 마셨으나 가운은 소홍에 대한 연정을 마시듯 꽤 술을 들이켰다. 가운은 술을 마시면서도 소홍이 혹시 보옥의 방을 출입하지 않나 기다렸으나 결습시녀라서 그런지 그 모습을 나타내보이지 않았다. 술기운이 좀 오르자 두 사람 사이의 대화 내용은 천방지축으로 뻗어나갔다. 어느 집 잔치에 갔더니 음식 맛이 형편 없더라는 ...

    한국경제 | 1996.03.22 00:00

  • [홍루몽] (363) 제9부 대관원에서 꽃피는 연정 (49)

    가운과 소홍의 거리가 점점 좁아졌다. 소홍은 추아에게 말을 거는 척하며 가운을 흘긋흘긋 쳐다보았다. 가운도 곁눈질로 소홍을 훔쳐보았다. 서로 시선이 부딪칠듯 부딪칠듯 어긋났다. 그러다가 한순간 둘의 눈길이 마주치게 되었는데, 가운의 두 눈에서는 불길이 확 이는 듯했다. 소홍은 가운의 시선의 뜨거움을 느끼고 고개를 돌리려 하였으나 그대로 온몸이 굳어진 채 얼굴만 붉어졌다. 가운은 소홍에게 뭔가 말을 하려고 하다가 추아의 눈치를 보며...

    한국경제 | 1996.03.21 00:00

  • [홍루몽] (362) 제9부 대관원에서 꽃피는 연정 (48)

    소홍이 표정이 조금 어두워지자 가혜가 슬그머니 웃음을 거두며 소홍의 건강을 염려해주는 말을 해주었다. "언니, 어디 아픈거 아니에요? 요즘 밥도 제대로 안 먹는것 같던데 며칠 집에 가서 쉬었다 오는게 어때요? 약이라도 몇첩 지어 먹고" "아니야. 집에 가서 쉴만큼 그리 아프지는 않아" 소홍이 머리를 저으며 창 너머 원정 쪽으로 시선을 돌렸다. 가혜가 볼때 소홍의 그 모습이 더욱 쓸쓸해 보였다. 가혜가 얼른 화제를 돌렸다. "보...

    한국경제 | 1996.03.20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