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8031-8040 / 8,37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홍루몽] (393) 제9부 대관원에서 꽃피는 연정 (79)

    "이거, 습인이잖아" 보옥이 순간적으로 실수했구나 싶어 습인을 일으켜 주며 사과를 하였다. "난 습인인 줄 모르고 말이야. 딴 시녀가 나를 놀리느라 대문을 늦게 열어주는줄 알았지. 어디 다친 데는 없어?" 습인은 허리의 통증으로 말을 할 수 없을 정도였지만 꾹 참으며 내색을 하지 않았다. "괜찮아요. 도련님이 화를 내실 만도 하죠. 이렇게 비가 쏟아지는데 대문을 빨리 열어주지 않으니. 우린 빗소리 때문에 대문 두드리는 소리를 잘 ...

    한국경제 | 1996.04.22 00:00

  • [홍루몽] (392) 제9부 대관원에서 꽃피는 연정 (78)

    장미꽃밭 속의 여자는 빗소리 때문에 보옥의 고함을 어느 시녀의 목소리 정도로 여기고 대꾸를 하였다. "나를 생각해주니 고마워요. 하지만 언니도 비에 젖을 테니 얼른 들어가세요" 보옥은 피씩 웃음을 웃다 말고 자기 옷을 보았다. 아닌게 아니라 자기 옷도 완전히 젖어 몸에 붙어 있는 것이 아닌가. 이렇게 물초가 되다가는 어느 장사라도 감기에 걸리기 십상이었다. 저 여자가 나는 언니라고 불렀는데 내가 남자라는 것을 알면 얼마나 무안하겠...

    한국경제 | 1996.04.21 00:00

  • [홍루몽] (391) 제9부 대관원에서 꽃피는 연정 (77)

    도대체 저 여자가 누군가. 대관원에 들어와 있다면 각 처소에 딸린 시녀들 중 하나가 아니겠는가. 하지만 아무리 보아도 시녀 같지는 않았다. 호리호리한 몸매에 딱 어울리게 입은 옷차림도 그렇고, 궂은 일 같은 것은 해본 적이 없는 듯한 말쑥한 얼굴을 보아도 그러하였다. 보옥이 가만히 뜯어보니 여자의 이목구비가 여간 또렷하지 않은게 대옥이나 보채의 미모에 못지 않았다. 저런 미모라면? 그제야 보옥이 그 여자의 신분을 알 수 있을 것 ...

    한국경제 | 1996.04.19 00:00

  • [홍루몽] (390) 제9부 대관원에서 꽃피는 연정 (76)

    "이 창부 같은 년! 너 같은 년들 때문에 순진한 도련님이 못쓰게 되는 거야" 왕부인이 금천아를 향하여 호통을 치자 금천아는 그만 방바닥에 무릎을 꿇고 빌었다. 금천아가 생각할 때는 별로 잘못 한 것이 없는 것 같은데 아무튼 무조건 빌고 볼 일이었다. "마님, 용서해주세요. 다시는 그러지 않을게요" 이런 소동이 벌어지자 졸고 있던 시녀들이 깨어나 우르르 몰려들었다. 보옥은 어머니 왕부인으로부터 꾸지람을 듣기 전에 얼른 줄행랑을 ...

    한국경제 | 1996.04.18 00:00

  • [홍루몽] (389) 제9부 대관원에서 꽃피는 연정 (75)

    보옥은 금천아에 대한 욕정을 어찌하지 못해 오른손을 뻗어 금천아의 왼쪽 귓볼을 만졌다. 그 바람에 금천아가 차고 있던 가짜 금 귀고리가 흔들렸다. 금천아가 목이 꺾일 듯이 고개를 깊게 한번 떨구었다가 퍼뜩 눈을 떴다. "어, 도련님 오셨네" 금천아가 놀라는 표정을 지었지만 두 눈에는 여전히 잠기운이 묻어 있었다. 보옥은 금천아의 귓볼에서 얼른 손을 떼고 멋쩍은 듯 빙긋이 웃었다. 금천아는 보옥이 방금 무슨 짓을 하였는지 눈치를 ...

    한국경제 | 1996.04.17 00:00

  • [홍루몽] (388) 제9부 대관원에서 꽃피는 연정 (74)

    날이 삼복철로 접어들었다. 보옥은 아침 늦게 일어나 대관원을 어슬렁 어슬렁 빠져나왔다. 대부인에게 문안 인사를 드린 후 희봉에게로 놀러 가볼까 하고 희봉의 거처로 가보았다. 그런데 희봉은 더운 날이면 낮잠을 자는 버릇이 있어 보옥이 찾아갔을 때도 낮잠에 곤히 취해 있었다. 시녀들까지 낮잠을 자는지 온 집안이 고요하기 그지없었다. 하긴 그 시간에는 희봉네만이 낮잠을 자는 것은 아니었다. 보옥이 대부인에게 인사를 하고 나올 때도 대부...

    한국경제 | 1996.04.16 00:00

  • [홍루몽] (386) 제9부 대관원에서 꽃피는 연정 (72)

    보옥이 아침에 눈을 뜨자 습인이 들으라고 일부러 소리를 높여 말했다. "어, 간밤에 도둑이 들었나? 내 러리띠가 없어졌어" 습인이 벌떡 일어나 보옥에게로 달려와 확인을 하였다. 정말 보옥의 허리에 매여 있던 허리띠가 보이지 않았다. 그런데 그 허리띠가 엉뚱하게도 자기 허리에 매여 있지 않은가. 습인은 자기가 자고 있는 동안 보옥이 장난을 친 것을 눈치 채고 허리띠를 풀었다. "도둑이 와서 도련님 허리띠를 풀어 내 허리에다 매어놓았네...

    한국경제 | 1996.04.15 00:00

  • [홍루몽] (387) 제9부 대관원에서 꽃피는 연정 (73)

    보옥은 후비가 보내준 선물들을 모으더니 시녀 자초를 불러 지시하였다. "너, 이것들을 대옥 아가씨에게 모두 가지고 가서 대옥 아가씨가 원하는 대로 마음껏 골라 가지라고 하여라" 보옥은 대옥이 선물을 적게 받아 서운해 하는 마음을 그런 식으로나마 달래주고 싶었다. 그런데 심부름을 갔던 자초가 물건들을 그대로 도로 가지고 와서 보옥에게 아뢰었다. "대옥 아가씨는 자기에게도 선물로 받은 물건들이 있다면서 더 이상 갖고 싶은 게 없다고 ...

    한국경제 | 1996.04.15 00:00

  • [홍루몽] (385) 제9부 대관원에서 꽃피는 연정 (71)

    보옥이 기분좋게 취하여 풍자영의 집에서 이홍원으로 돌아왔다. 방으로 들어가 겉옷을 벗고 차를 마시며 습인에게 풍자영의 집에서 말짓기 놀이를 하면서 놀았던 이야기를 해주었다. "장옥함이라는 배우 알지? 그 사람이 말이야, 말짓기 놀이를 마치고 노래를 부른후 모련꽃을 집어들면서 시를 한수 읊는 거야. 화기습인지주난" 그 시는 꽃향기 풍겨오는 한낮의 따스함이여라는 뜻이었다. "어, 습인이라는 내 이름이 들어가 있네요" 영리한 습인이 얼른...

    한국경제 | 1996.04.14 00:00

  • 부산 사상-김해간 경전철 노선 일부 변경

    민자유치로 추진되는 부산 사상~김해간 경전철 노선이 일부 변경된다. 13일 건설교통부는 사상~김해간 경전철 계획노선중 서연정역~강서역 구간 이 부산지하철 3호선 서연정~반송노선과 중복됨에 따라 당초 곡선구간으로 건설키로 했던 강서역구간을 직선화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에따라 당초 곡선형태로 대저역에서 강서역을 거쳐 서연정역으로 연결 키로 했던 강서구간에서 강서역을 빼고 대저역에서 곧바로 서연정역으로 노선이 직선화된다. 이번 노선변경으로 ...

    한국경제 | 1996.04.13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