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8041-8050 / 8,37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홍루몽] (383) 제9부 대관원에서 꽃피는 연정 (69)

    운아는 설반의 손을 살짝 뿌리치고 풍자영 쪽으로 한걸음 뒤로 물러나 앉았다. 틈만 있으면 운아를 건드리는 설반에 대해 다른 사람들이 이맛살을 찌푸리자 설반이 으흠 으흠,헛기침을 몇 번 하며 자세를 바로잡았다. 풍자영은 말짓기 놀이를 한 후 별반 다른 이의가 없자 자기 앞에 놓인 술잔을 높이 들고 노래를 한 곡 부르고 나서 술을 들이켰다. "자, 이번에는 운아가 해보라구. 운아는 여자니까 여자의 슬픔과 기쁨에 대하여 더 잘 알겠지" ...

    한국경제 | 1996.04.12 00:00

  • [홍루몽] (384) 제9부 대관원에서 꽃피는 연정 (70)

    운아가 노래를 부르고 나서 술을 한 잔 마신 후,자기를 계속 놀리고 있는 설반을 웃음 띤 눈길로 흘겨 보며 말했다. "이제 설반 도련님이 할 차례예요" "어, 나도 해야 하나?" 말짓기 놀이할 실력이 제대로 없는 설반이 난색을 띠자, "그럼 해야 하고 말고" 다른 사람들이 이구동성으로 외쳐댔다. 설반이 어쩔수 없이 입을 열어 말짓기 놀이로 들어갔다. "여자의 슬픔은, 어, 여자의 슬픔은." 그 다음 말을 잇지 못하고 설반이 더듬...

    한국경제 | 1996.04.12 00:00

  • [홍루몽] (382) 제9부 대관원에서 꽃피는 연정 (68)

    다른 사람들과 함께 고개를 끄덕이던 설반이 천천히 고개를 갸우뚱하며 자신없는 표정으로 변했다. "보옥이 말짓기 놀이를 하자고 하는 것은 나에게 벌주를 먹이려고 그러는 거 아냐?" 글공부하고는 담을 쌓고 지내는 설반이 그렇게 염려할 만도 하였다. "무얼 그리 겁을 내세요? 저같은 계집도 한번 해보려고 그러는데요. 설사 벌주를 마신다고 해도 몇잔이나 마시겠어요? 사내대장부가 그까짓것을 가지고" 운아는 은근히 핀잔을 주자 설반이 뒤통수...

    한국경제 | 1996.04.10 00:00

  • [홍루몽] (381) 제9부 대관원에서 꽃피는 연정 (67)

    "아, 그거요? 사냥터에서 큰 불행 중 다행스런 일을 만났다는 것은 여러분의 호기심을 자아내게 하기 위하여 내가 일부러 지어낸 말이었소. 사냥터에서 생긴 일이라고는 매를 사냥하려다가 매의 날개에 얼굴을 얻어맞아 조금 멍이 든 것뿐이었소. 보다시피 그 멍도 이제는 거의 사라졌소. 허허, 내가 큰 불행 중 다행 운운하는 말을 했기에 여러분이 내가 초대하자마자 이렇게 빨리들 달려온 것이 아니오?" 풍자영이 너털웃음까지 웃어가며 변명을 하...

    한국경제 | 1996.04.09 00:00

  • [홍루몽] (379) 제9부 대관원에서 꽃피는 연정 (65)

    보옥이 대옥에게 대문을 열어주지 않은 시녀의 이름을 대어보라고 하며 씩씩거렸지만, 대옥은 시녀들이 대문 안 쪽에 있었기 때문에 이름은 잘 모르겠다고 얼버무렸다. 대옥이 청문이 그랬다고 고자질을 하면 청문이 얼마나 치도곤을 당할지 모를 일이었다. 아무튼 대옥은 보옥의 표정으로 보아 보옥이 대문을 열어주지 말라고 시키지는 않았다는 것을 믿을 수 있었으므로 일단 오해는 풀린 셈이었다. "근데 보채 언니랑 무슨 이야기를 그렇게 재미있게 했...

    한국경제 | 1996.04.08 00:00

  • [홍루몽] (380) 제9부 대관원에서 꽃피는 연정 (66)

    왕부인이 보옥이 열거하는 약재 이름들을 들어보니 인형대엽삼이나 하수오 복령담 같은 것은 어떤 것인지 알겠으나 두태자하거라는 것은 무엇인지 잘 알 수가 없었다. 그래 보옥에게 그것에 대해 묻자 보옥은 우쭐해 하며 설명을 하였다. "그건 여자가 낳는 첫아기의 태를 가리키는 말이에요. 그 태 안에 사람에게 좋은 성분들이 가득 들어 있거든요. 그거 하나 구하는 데만 해도 수백 냥이 들 거예요. 근데 난 좀 싸게 구할 수 있는 곳을 알고 있...

    한국경제 | 1996.04.08 00:00

  • [홍루몽] (378) 제9부 대관원에서 꽃피는 연정 (64)

    보옥은 잠시 혼절했다가 깨어나 다시금 대옥이 있는 꽃무덤 쪽으로 귀를 기울였다. 그러나 이번에는 노래소리는 들리지 않고 슬피 흐느끼는 소리만 들렸다. 보옥은 자기가 대옥의 마음을 상하게 하여 저토록 울게 만든것 같아 심장이 저며지는 듯하였다. 그리고 무엇보다 노래 가사 내용이 보옥의 마음을 한없이 무겁게 하고 비애에 젖도록 하였다. 건강하고 아름다운 청춘이 지나가고 고운 얼굴이 주름살에 묻혀가는 것을 보면 인생에도 봄에 핀 꽃들...

    한국경제 | 1996.04.07 00:00

  • [홍루몽] (377) 제9부 대관원에서 꽃피는 연정 (63)

    탐춘이 보옥의 소매를 잡아 끌어 석류나무 밑으로 갔다. "아니, 왜 이러는 거야?" 보옥이 의아해 하며 물었다. "지난 몇달 동안에 엽전을 열 꾸러미 정도 모아두었거든요. 그걸 보옥오빠에게 맡길 테니까 밖으로 나갈 일이 있을 때 가지고 나가 쓸만한 물건들 좀 사오세요" "쓸만한 물건들이라니 어떤 것들 말이야? 서화같은 것은 요즈음은 좋은 물건이 눈에 잘 띄지 않더라. 골동품들도 마찬가지고" "그런 것들 말고 전번에 오빠가 사다준...

    한국경제 | 1996.04.04 00:00

  • [홍루몽] (376) 제9부 대관원에서 꽃피는 연정 (62)

    소홍이 희봉이 일러준 대로 평아에게 말을 전하고 돈 주머니를 들고 돌아와 보니 희봉은 이미 소산 근처에서 보이지 않았다. 연못 속의 물고기들을 들여다보고 있는 보채와 탐춘에게 물으니 이환이 기거하는 도향촌으로 가보라고 하였다. 과연 희봉은 도향촌에 와서 이환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었다. 소홍이 희봉에게 돈 주머니를 건네주고 평아가 희봉에게 전하는 말을 그대로 아뢰었다. 왕아라는 아이가 왔길래 평아가 희봉 아씨가 생각하는 그대로 말해 ...

    한국경제 | 1996.04.03 00:00

  • 폴란드, 외국기업 투자요건 완화

    ... 합작기업 설립 규정을 단순화하는 2개 법안에 서명할 것이라고 대통령 보좌관이 2일 밝혔다. 이 보좌관은 지난주 의회에서 통과된 이법안들은 폴란드가 경제협력개발 기구(OECD)가입을 실현하기 위한 중요한 조치라고 말했다. 연정을 구성하고있는 폴란드 농민당(PSL)은 크바스티예프스키 대통령에게 외국인 토지 취득 요건완화 법안에 거부권을 행사하도록 요구하고 있으나 대통령은 이법안 서명에 상당한 관심을 갖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경제신문 1996년 4월 ...

    한국경제 | 1996.04.03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