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8061-8070 / 8,37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홍루몽] (365) 제9부 대관원에서 꽃피는 연정 (51)

    소홍은 봉요교 입구에서 일부러 가운이 엿들으라고 추아에게 손수건 이야기를 꺼내었던 것인데, 과연 가운이 소홍이 잃어버렸다는 손수건에 대해 추아에게 이것 저것 묻게 된 것이었다. 추아의 말을 들어보니 자기가 주운 손수건이 소홍의 손수건임에 틀림없었다. 그러나 그 손수건에는 소홍의 체취가 배어 있을 것이므로 가운은 그것을 선뜻 내어주는 것이 아깝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그와 비슷한 손수건을 소매 안에서 꺼내어 추아에게 주면서 말했...

    한국경제 | 1996.03.24 00:00

  • [TV하이라이트] (23일) '목욕탕집 남자들' ; '도시남녀' 등

    ... 모르게 만나자는 말에 자신의 소망이 이루어졌다며 좋아한다. 설레임속에 기다린 다영과의 미팅에서 다영은 상구에게 자신은 탁이를 좋아하는데 이런 마음을 탁이에게 잘 전해달라는 부탁을 하고 다영의 마음을 모르는 탁은 민선생님에게 연정을 느낀다. "주말의 명화" (MBCTV 오후 10시30분) = 리챠드 플레셔 감독. 커크 더글라스, 토니 커티스 주연. 18세기의 영국을 배경으로 바이킹과 영국의 2년에 걸친 투쟁을 그린 역사드라마. 영국과 바이킹과의 전쟁중 ...

    한국경제 | 1996.03.23 00:00

  • [홍루몽] (364) 제9부 대관원에서 꽃피는 연정 (50)

    보옥은 시녀들에게 간단한 주안상을 차려 오도록 하여 가운과 대작을 하였다. 보옥은 몸이 회복된 지 얼마 되지 않아 술을 몇 잔만 마셨으나 가운은 소홍에 대한 연정을 마시듯 꽤 술을 들이켰다. 가운은 술을 마시면서도 소홍이 혹시 보옥의 방을 출입하지 않나 기다렸으나 결습시녀라서 그런지 그 모습을 나타내보이지 않았다. 술기운이 좀 오르자 두 사람 사이의 대화 내용은 천방지축으로 뻗어나갔다. 어느 집 잔치에 갔더니 음식 맛이 형편 없더라는 ...

    한국경제 | 1996.03.22 00:00

  • [홍루몽] (363) 제9부 대관원에서 꽃피는 연정 (49)

    가운과 소홍의 거리가 점점 좁아졌다. 소홍은 추아에게 말을 거는 척하며 가운을 흘긋흘긋 쳐다보았다. 가운도 곁눈질로 소홍을 훔쳐보았다. 서로 시선이 부딪칠듯 부딪칠듯 어긋났다. 그러다가 한순간 둘의 눈길이 마주치게 되었는데, 가운의 두 눈에서는 불길이 확 이는 듯했다. 소홍은 가운의 시선의 뜨거움을 느끼고 고개를 돌리려 하였으나 그대로 온몸이 굳어진 채 얼굴만 붉어졌다. 가운은 소홍에게 뭔가 말을 하려고 하다가 추아의 눈치를 보며...

    한국경제 | 1996.03.21 00:00

  • [홍루몽] (362) 제9부 대관원에서 꽃피는 연정 (48)

    소홍이 표정이 조금 어두워지자 가혜가 슬그머니 웃음을 거두며 소홍의 건강을 염려해주는 말을 해주었다. "언니, 어디 아픈거 아니에요? 요즘 밥도 제대로 안 먹는것 같던데 며칠 집에 가서 쉬었다 오는게 어때요? 약이라도 몇첩 지어 먹고" "아니야. 집에 가서 쉴만큼 그리 아프지는 않아" 소홍이 머리를 저으며 창 너머 원정 쪽으로 시선을 돌렸다. 가혜가 볼때 소홍의 그 모습이 더욱 쓸쓸해 보였다. 가혜가 얼른 화제를 돌렸다. "보...

    한국경제 | 1996.03.20 00:00

  • [홍루몽] (361) 제9부 대관원에서 꽃피는 연정 (47)

    ... 마음이 보옥 도련님에게로 향하지 않고 가운 도련님에게로 향해 있는 거 말이에요" 가혜가 다시 밝은 표정이 되어 배시시 웃었다. "이애두. 못하는 소리가 없어" 소홍이 가혜의 시선을 피해 얼굴을 창문 쪽으로 돌렸다. 소홍도 처음에는 보옥의 호감을 사고 싶은 마음이 많았으나 습인을 비롯한 시녀들의 등쌀에 그런 마음을 포기하지 않았던가. 그 무렵 가운이 소홍 앞에 나타나 연정을 불러 일으켰고. (한국경제신문 1996년 3월 20일자).

    한국경제 | 1996.03.19 00:00

  • [홍루몽] (360) 제9부 대관원에서 꽃피는 연정 (46)

    대옥은 어디까지나 보옥의 병이 부처님의 은덕으로 나아간다는 입장이었고, 보채는 그러한 대옥의 의견에 대해 약간 빈정거리는 투로 반박하였다. "부처님은 참 바쁘시겠어. 이 세상 온갖 인간의 문제들을 해결해 주어야 하니 말이야. 여기 중국에 있는 사람들 뿐만 아니라 섬라 (오늘의 타이)에 사는 사람들, 저 동해 건너편에 사는 사람들, 그외 각국에 흩어져 있는 사람들을 돌보시느라 여기저기 동분서주 하실게 아니냐 말이야. 사람들의 문제가...

    한국경제 | 1996.03.18 00:00

  • [홍루몽] (359) 제9부 대관원에서 꽃피는 연정 (45)

    보옥과 희봉이 회복되고 있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집안 사람들은 조씨와 가환을 제외하고는 모두 기뻐해 마지 않았다. 조씨는 중들이 영험을 되살려준 통령보옥으로 인하여 보옥이나 희봉이 혹시 침대 밑의 비밀을 알아낼까 싶어 전전긍긍하였다. 침대 밑의 그 인형들을 조씨가 넣어두었다는 사실이 들통이라도 나면 조씨는 생명이 위태로울 지경에 이를지도 몰랐다. 보옥이 죽어갈 때,조씨가 대부인을 위로해드린다고 한 말이 대부인의 심기를 크게 건드린 적...

    한국경제 | 1996.03.17 00:00

  • [홍루몽] (358) 제9부 대관원에서 꽃피는 연정 (44)

    부스럼투성이 중은 보옥의 구슬을 손바닥에 올려놓고 내려다보며 감개무량한 표정을 지었다. "청경봉 기슭에서 너와 헤어진 것이 바로 어제일 같은데 어느새 세월은 흘러 십삼년이 되었구나. 인간 세상에서는 세월이 이렇게도 빨리 지나가는구나. 먼지와 티끌과 같은 인연에 매여 속절없이 떠내려 가는구나. 하지만 그때는 네가 얼마나 아름다웠던지 모두 부러워하였도다" 이번에는 절름발이 중이 시를 지어 읊었다. 하늘에도 땅에도 매이지 않고 기쁨도 ...

    한국경제 | 1996.03.15 00:00

  • [홍루몽] (357) 제9부 대관원에서 꽃피는 연정 (43)

    머리가 부스럼투성이인 중은 위로 치켜올라간 기다란 눈썹에 큼직한 주먹코를 하고 있었다. 눈썹 밑의 두 눈은 샛별같이 형형한 광채를 발하고 있었다. 몸에 걸친 장삼은 해질 대로 해져 있었고, 짚신은 너덜너덜해져 발가락들이 비어져나와 있었다. 절름발이 중은 진흙탕에 뒹군 사람처럼 얼굴과 온몸이 흙투성이였다. 세수나 목욕같은 것은 아예 할 생각을 하지 않는 모양이었다. 가정은 그 중들의 몰골이 흉측하여 점 꺼리는 태도로 무뚝뚝하게 물었...

    한국경제 | 1996.03.14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