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8071-8080 / 8,98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파키스탄 의회 16일 개원

    ... 근본주의를 기치로 내건 6개 정당의 연합인 `무타히다 마즐리스-에-아말(MMA.연합행동전선)'이 59석을, 그리고 군소 정당이 나머지를 차지했다. 각 정파는 그동안 연립정부 구성을 위해 노력을 기울였으나 이해관계가 서로 엇갈려 연정구성에 실패했다. 총 342석인 파키스탄 하원은 지난 10월10일의 지역구 직접선거를 통해 272석을확정하고 나머지 70석은 여성계, 소수 민족 등을 위해 할당됐다. (이슬라마바드 AFP=연합뉴스) dcparke@yna.co....

    연합뉴스 | 2002.11.14 00:00

  • 日경제 성장세 둔화 조짐

    ... 마이너스 1.6%을 기록해 전분기의 마이너스 1.0%에 비해 디플레가 더욱 심화됐다. 투자자들 사이에서는 정부의 무수익여신 감축 지시에 따라 일본은행들이 대출한도를 낮출 수밖에 없을 것이라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이런 가운데 일본 연정을 주도하는 자민당의 유력 정치인들은 1990년대처럼 경기부양이 필요하다고 보고 공공지출 확대를 위한 10조엔(835억8천만달러)규모의 추경예산안을 국회에 제출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고이즈미 준이치로(小泉純一郞) ...

    연합뉴스 | 2002.11.14 00:00

  • 獨 최대 야당 메르헬 女당수 재선출

    ... 풀이된다. 아울러 이미 내년 2월의 헤센주와 니더작센주 주의회 선거 등 일부 주의 선거전이 이미 시작됐다고 판단, 당의 지도력을 집중하기 위한 것으로도 분석된다. 메르헬 당수의 이날 전당대회 개막연설도 사민당과 녹색당의 적녹연정을 맹렬하게 비판하는 내용이 대부분이었다. 메르헬 당수는 적녹연정이 총선이 끝나자 선거공약과는 달리 각종 세금을 대폭인상하고 감면혜택을 없애기로 하는 등 "눈하나 깜박이지 않고 유권자에게 거짓말을했다"면서 이는 `유례없는 선거사기'라고 ...

    연합뉴스 | 2002.11.12 00:00

  • 이스라엘 내년 1월 조기총선 결정

    ... 다수당이 되는 반면 `비둘기파'인 노동당은 최석수를 잃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예상됐다. 그러나 120석인 의회에서 완벽한 다수당이 되는 정당이 없어 여러당으로 구성된연합정부가 설립될 가능성이 거의 확실한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샤론총리는 최고 연정파트너인 노동당과 연정 구성에 실패, 우익정당만으로는안정된 정부를 형성할 수 없게 되자 최근 의회를 해산하고 조기총선을 실시하는데동의했다. (예루살렘 AP=연합뉴스) nadoo1@yna.co.kr

    연합뉴스 | 2002.11.11 00:00

  • [유엔 안보리] 독일-EU, 이라크 결의안 채택에 만족 표시

    ... 사찰단에 대한 포괄적이고 무조건적인 협력을 통해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보전할 기회를 갖게 됐다"면서 "독일은 사찰단 업무를 지원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야당인 기민.기사연합은 이번 결의안을 `올바른 길'이라고 평가하면서 적녹연정이 이라크 공격을 무조건 반대해 이라크를 평화적으로 무장해제할 이같은 기회를 만드는데 전혀 기여하지 못하고 독일을 국제적으로 고립시키고 있다고 비판했다. 한편 하비에르 솔라나 EU 외교.안보 대표는 "결의안 내용은 EU의 입장과 ...

    연합뉴스 | 2002.11.09 00:00

  • 獨내각, 대테러전 파병 연장인 가결

    ... 중이며, 아프간에서는 100명의 특수 정예군인들이 미국과 함게 알카에다를 추적 중이다. 그러나 기민.기사당연합이나 자민당 등 야당은 내주 의회 심의에서 내각의 파병연장안에 반대할 것임을 분명히 밝히고 나섰다. 이에 따라 적녹연정 지도부는 하원 의석 과반이 넘는 사민당과 녹색당 의원 만으로 단독 통과를 추진할 방침이지만 적녹연정 내부에서 연장에 반대하는 의견이 적지 않아 고심 중이라고 일간 디 벨트는 보도했다. 이 신문에 따르면 지난 5일 적녹연정 의원 연석회의에서는 ...

    연합뉴스 | 2002.11.07 00:00

  • 네타냐후 외무장관 취임

    ... 44%대 38%로앞서고 있으며, 리쿠드당은 현재의 크네세트 19개 의석에서 33석으로 늘어날 것으로예상됐다. 또 노동당 의석은 기존 25석에서 19석으로 줄어들 것으로 전망됐다. 따라서 제1당 당수가 유력시되는 샤론 총리가 연정 구성에 성공해 차기 총리로 재선될 것으로 조사 결과 나타났다. 차기 총선은 내년 1월 28일로 잠정 결정됐으나 상당수 의원들이 1,2주일 앞당기는 방안을 선호하고 있다고 이스라엘 언론들은 전했다. 이날 소집된 크네세트 법사위원회는 ...

    연합뉴스 | 2002.11.07 00:00

  • 파' 이슬람 근본주의 정당 연합체, 연정 구성 합의

    지난달 총선에서 돌풍을 일으킨 이슬람 근본주의정당 연합체와 민주주의를 지향하는 정당 연합체들이 5일 연정을 구성하기로 합의,파키스탄 의회내 최대 세력으로 부상했다. 파키스탄 인민당(PPP) 등이 참여한 '민주주의 회복을 위한 15개 정당연합'의나와브자다 나스룰라 칸 대표는 이날 기자회견을 열어 "무타히다 마즐리스-에-아말'(MMA.연합행동전선)과 연정을 구성하기로 합의했다"며 "이로써 연정 구성을 위해 최대 의석을 확보하게 됐다"고 밝혔다. MMA는 ...

    연합뉴스 | 2002.11.06 00:00

  • 이스라엘 의회, 정부 불신임안 부결

    이스라엘 의회는 4일 아리엘 샤론 총리가 이끄는 우파정부에 대한 불신임안을 부결했다. 의회는 이와 함께 군 참모총장을 지낸 샤울 모파즈 국방장관 지명자에 대한 인준안을 통과시켰다. 노동당의 탈퇴로 거국연정이 붕괴됨에 따라 비냐민 벤 엘리저 장관의 후임으로 국방장관에 오르는 모파즈 장관은 대표적인 강경 민족주의자. 이에 따라 샤론 총리의 정부는 보다 극우적인 성향을 띨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예루살렘 AP=연합뉴스) yunzhen@yna...

    연합뉴스 | 2002.11.05 00:00

  • 이스라엘 조기 총선 실시

    아리엘 샤론 이스라엘 총리는 5일 오후 기자회견을 열어 지난주 연정 붕괴에 따른 조기 총선 실시를 발표할 전망이다. 샤론 총리는 앞서 극우 정치권의 새 연정 참여를 기대하기 어렵다는 보좌진의결정이 있은뒤 모쉬 카트사브 대통령을 만나 조기 총선 문제를 논의했다고 공영 라디오가 보도했다. 이스라엘 법률에 따르면 총리 사임 후 90일 이내에 새로운 선거를 실시해야 한다. (예루살렘 AFP=연합뉴스) lkc@yna.co.kr

    연합뉴스 | 2002.11.05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