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8091-8100 / 8,37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홍루몽] (339) 제9부 대관원에서 꽃피는 연정 (25)

    가운이 희봉에게 그렇게 비싼 향료들을 선물한 것은, 물론 희봉이 좋아서 그냥 준 것은 아니고 기회를 봐서 가련에게든 희봉에게든 일자리를 부탁하려고 그런 것이었다. 희봉도 가운의 속마음을 모르는 바 아니었으나, 가운이 그런 이야기를 꺼내지 않는데 이쪽에서 먼저 꺼낼 필요가 없다고 여겨졌다. 때를 봐서 가련에게 이야기해서 가운으로 하여금 대관원에 나무 심는 일을 감독하도록 하면 될 것이었다. 그런데 희봉이 궁금한 것은 가운의 집이 가난...

    한국경제 | 1996.02.25 00:00

  • [홍루몽] (338) 제9부 대관원에서 꽃피는 연정 (24)

    보옥이 어느새 원앙을 침대에 눕히며 원앙의 몸위에 자기 몸을 실었다. 원앙은 약하게 신음소리만 낼뿐 여전히 보옥을 뿌리치지 않았다. "넌 목이 참 예쁘구나" 보옥이 또 한번 손으로 원앙의 목을 쓰다듬어 보았다. 원앙이 간지러운지 고객를 한쪽으로 돌리면서 배시시 웃었다. "네 입술에 바른 연지도 색깔이 곱구나. 냄새도 좋고. 연지 맛을 한번 보고 싶구나" 보옥이 입술을 앞으로 쑥 내밀어 원앙의 입술을 덮으려고 하였다. 이번에는 원...

    한국경제 | 1996.02.23 00:00

  • [홍루몽] (337) 제9부 대관원에서 꽃피는 연정 (23)

    보옥이 대옥과 헤어져 자기 방이 있는 이홍원으로 돌아가는데 습인이 저쪽에서 총총걸음으로 다가오고 있었다. "습인아, 어딜 가는 길이야?" 보옥이 묻자 습인은 보옥의 아래 위를 훑어보면서 기가 차다는 표정을 지었다. "어딜 가긴요. 도련님을 찾으러 가는 길이죠. 지금까지 어디 있었던 거예요? 오후 내내 찾아다녔잖아요. 그리고 옷에 묻은 그 흙먼지랑 꽃잎쪼가리들은 또 뭐예요?" 보옥은 자기 옷과 두 손을 내려다 보며 싱긋이 웃었다....

    한국경제 | 1996.02.22 00:00

  • [홍루몽] (336) 제9부 대관원에서 꽃피는 연정 (22)

    장생은 앵앵의 시를 읽고는 그 동안 겪어온 앵앵의 괴로움과 외로움을 느끼고 눈시울을 적시지 않을 수 없었다. 앵앵이 이번에 장생을 만나보게 된다면 마음의 고통은 다시 불 일듯 일어나 일생동안 이어질지도 모를 일이었다. 앵앵은 두 사람을 위하여 현명한 결단을 내렸다고도 볼 수 있었다. 장생은 그러한 앵앵의 심정을 다 헤아려 짐작하면서도 서운한 마음을 떨쳐버릴수 없었다. 하지만 이미 남의 아내가 되어 있는 앵앵을 떼를 써서 억지로 만나...

    한국경제 | 1996.02.21 00:00

  • [홍루몽] (335) 제9부 대관원에서 꽃피는 연정 (21)

    마침내 앵앵은 어머니의 권유로 다른 남자와 혼례를 치르고 출가를 하게 되었다. 장생은 그 소식을 듣고 아직도 과거에 급제하지 못하고 있는 자신의 신세를 한탄하며 공부는 뒷전으로 미룬 채 술로 나날을 보내었다. 그러다가 결국 과거시험을 포기하고 어느 여자와 결혼하여 고향이 아닌 다른 지방을 떠돌며 그저 하나의 범부로 살게 되었다. 세월이 한참 지난 후, 장생은 고향으로 내려가서 앵앵을 만나보려고 하였다. 이미 남의 아내가 되어 있는...

    한국경제 | 1996.02.21 00:00

  • [홍루몽] (334) 제9부 대관원에서 꽃피는 연정 (20)

    장생도 앵앵과 함께 눈물을 흘리지 않을 수 없었다. 사실 장생으로서는 이번에 치르게 될 과거시험에 급제할 자신이 서지 않아 언제 앵앵을 보게 될지 기약을 할 수 없는 입장이었다. 과거시험에 합격하기 전까지는 다시는 고향으로 내려오지 않으리라 속으로 굳게 결심하고 있는 터였다. 앵앵은 흐르는 눈물을 닦을 생각도 하지 않고 거문고를 치우고는 잠자리를 폈다. 장생과 앵앵은 그렇게 눈물 속에서 안타깝게 서로의 몸을 애무하였다. 장생은 언...

    한국경제 | 1996.02.17 00:00

  • [홍루몽] (333) 제9부 대관원에서 꽃피는 연정 (19)

    장생은 자신의 안타까운 마음을 글로 적어 홍랑 편에 앵앵에게 보내어도 앵앵의 반응은 여전하였다. 그러던 차에 장안에서 과거 시험 일자가 잡혔으니 속히 올라오라는 전갈이 왔다. 장생은 이번에는 앵앵을 꼭 만나보고 올라가야겠다 마음을 먹고 홍랑에게 돈 열 냥을 안겨주고는 안에서 잠가놓은 앵앵의 방문 고리를 살짝 열어놓도록 부탁하였다. 그리고 다른 하녀들과 하인들을 딴 곳으로 따돌리도록 하였다. 홍랑은 원래 앵앵이 장생을 속으로는 몹시...

    한국경제 | 1996.02.16 00:00

  • 외화일변도 설 극장가, 눈에 띄는 우리영화 2편 선보여

    ... 꿈에서 본 은행나무침대를 사들인뒤 정체불명의 남자로부터 위협을 받는다. 그럴 때마다 한 여인이 나타나 위기에서 구해준다. 이 기묘한 상황을 헤쳐가던 그는 마침내 천년전의 비밀과 만난다. 궁중악사였던 그가 미단공주(진희경)와 연정을 나누다 질투의 화신인 황장군(신현준)의 칼에 목숨을 잃었으며 공주의 영혼이 은행나무침대로 환생했다는 것을 알게 된다. 암수가 다른 은행나무는 애틋한 사랑의 화신. 이때부터 영화는 영겁을 오가는 사랑의 서사시로 바뀐다. 제작사인 ...

    한국경제 | 1996.02.16 00:00

  • [홍루몽] (332) 제9부 대관원에서 꽃피는 연정 (18)

    그렇게 밤마다 밀회가 한 달 가량 이어지다가 장생이 과거 준비를 위해 장안으로 올라가야만 하는 일이 생겼다. 장생의 부친이 장안에 있는 친구에게 특별히 부탁하여 장생의 공부를 지도해 달라고 하였던 것이었다. 장생은 그러한 사정을 앵앵에게 어떻게 전할까 고민하다가 떠나기 이틀 전날 밤,그 이야기를 꺼내었다. "앵앵 낭자, 몇 달 후에 과거 시험이 있는데, 부친께서 장안에 올라가서 과거 준비를 하라 하시는군요. 부득이 몇달 간 떠나 ...

    한국경제 | 1996.02.15 00:00

  • [홍루몽] (331) 제9부 대관원에서 꽃피는 연정 (17)

    장생이 "회진시"를 다시 읽으며 어색한 문장들을 고치고 다듬고 있으려니 홍랑이 찾아왔다. 장생은 앵앵의 소식이 궁금하여 신을 신는둥 마는둥 하고 달려나가 홍랑을 맞이하여 마루에 마주앉았다. "앵앵 낭자는 요즈음 어떻게 지내느냐?" "아씨는 그 동안 몸이 편찮아서 누워 계셨어요. 도련님이 염려하실까봐 소식 전하러 온거예요" "언제쯤 여기로 다시 올 수 있다더냐?" 장생의 입술에는 침이 말랐다. "그건 잘 모르겠어요. 이제 그만 ...

    한국경제 | 1996.02.14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