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8101-8110 / 8,37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홍루몽] (331) 제9부 대관원에서 꽃피는 연정 (17)

    장생이 "회진시"를 다시 읽으며 어색한 문장들을 고치고 다듬고 있으려니 홍랑이 찾아왔다. 장생은 앵앵의 소식이 궁금하여 신을 신는둥 마는둥 하고 달려나가 홍랑을 맞이하여 마루에 마주앉았다. "앵앵 낭자는 요즈음 어떻게 지내느냐?" "아씨는 그 동안 몸이 편찮아서 누워 계셨어요. 도련님이 염려하실까봐 소식 전하러 온거예요" "언제쯤 여기로 다시 올 수 있다더냐?" 장생의 입술에는 침이 말랐다. "그건 잘 모르겠어요. 이제 그만 ...

    한국경제 | 1996.02.14 00:00

  • [홍루몽] (330) 제9부 대관원에서 꽃피는 연정 (16)

    장생이 헝클어진 옷자락들을 얼른 매무시하고 봉두난발이 되어 있는 머리도 매만지며 얼마 동안 앉아 있으니 과연 앵앵이 홍랑의 부축을 받으며 방으로 들어섰다. 그런데 지난번의 당당하던 모습은 온데간데 없고 부끄러운 기색을 띠며 고개를 다소곳이 숙이고 들어서는 모습이 가냘프게 보이고 병색이라도 있는 듯이 여겨졌다. 푸른기마저 도는 교교한 하현 달빛을 배경으로 앵앵을 바라보니 저승에서 잠시 다니러 온 혼령인가 싶기도 하였다. 홍랑은 돌아...

    한국경제 | 1996.02.13 00:00

  • [홍루몽] (329) 제9부 대관원에서 꽃피는 연정 (15)

    장생은 앵앵이 편지에 쓴 시의 내용과는 너무도 다른 모습을 보이자 당황해 하며 어쩔 줄을 몰랐다. 앵앵이 장생으로 하여금 방에 앉도록 하더니 정색을 하고 말했다. "오라버니 덕분으로 우리 집안이 난리통에도 무사하게 된 것 잘 알아요. 어머니도 늘 우리 남매에게 말씀하시죠. 그분을 오라버니로 깍듯이 모시고 그 은혜를 평생 잊지 않도록 하라고. 그런데 오라버니는 엉뚱한 마음을 품고 우리를 곤경에서 구해주셨군요. 사실은 홍랑이를 통해서...

    한국경제 | 1996.02.12 00:00

  • [홍루몽] (328) 제9부 대관원에서 꽃피는 연정 (14)

    아침에 하녀편에 시를 앵앵하게 보낸 장생은 과연 어떤 답장이 있을지 조마조마하여 하루 종일 안정부절 못하였다. 저녁 무렵이 되어 하녀가 앵앵이 쓴 답장을 들고 장생을 찾아왔다. 그 편지를 펼쳐들면서 장생이 얼마나 긴장을 하였던지 두 손이 부들부들 떨리기까지 하였다. 그런데 그 편지에는 장생이 그랬던 것처럼 시가 한 수 적혀 있었다. 시의 제목은 "명월삼오야"였다. 서쪽 초당에서 달 뜰기를 기다려 바람이 건드린 듯 문을 반쯤 열어놓...

    한국경제 | 1996.02.12 00:00

  • [사설] (13일자) 어거지 시비, 현명 대응

    ... 독도기선 200해리 경제수역을 선제 선포하는 방안까지 검토중이라는 보도가 나왔다. 정부 국민, 선거에 바쁜 한국의 정계가 온통 일규탄에 나섰다. 일측 당국자는 대응에 조심성을 엿보이면서도 경제수역에 후퇴기미는 없다. 연정을 새로 맡은 하시모토에겐 오자와 신진당 당수와 보수경쟁에서 주도권을 잡아야만 총선에서 이긴다는 부담이 있다. 그러나 4년여 앞에 온 21세기에 세계 중심부가 될 아시아, 그 속에서 리더 역을 분담해야 할 운명의 한-일 양국은 ...

    한국경제 | 1996.02.12 00:00

  • [홍루몽] (327) 제9부 대관원에서 꽃피는 연정 (13)

    대옥이 이향원 담장을 막 벗어나려 할 즈음 또 한 구절의 노래 가사가 들려왔다. 그대는 구석진 규방에서 홀로 슬퍼하도다 그 가사를 듣자 연극 내용이 어떠할지 짐작이 되고 조금 전에 들은 가사의 의미도 좀 더 분명해졌다. 아리따운 여자가 청상과부나 독신으로 독수공방을 하며 시름에 젖는 내용일 것이었다. 아리따운 여자는 그 아름다움이 남자가 있을 때 더욱 빛을 발하는 법인데 흐르는 세월을 따라 꽃다운 청춘이 허무하게 지나가고만 있으니 ...

    한국경제 | 1996.02.11 00:00

  • [홍루몽] (326) 제9부 대관원에서 꽃피는 연정 (12)

    "아니, 이 책이 뭐예요?" 대옥이 평평한 돌 위에 쌓인 꽃잎들을 쓸어모으다가 꽃잎들에 묻혀 있던 책이 드러나자 책을 집어들며 물었다. "아, 그거? 아, 아무것도 아니야" 보옥이 당황해 하며 말끝을 흐렸다. "아무것도 아니라니요? 이렇게 글자들도 또박또박하게 찍혀 있는데. 가만 있자, "서상기"? 어디서 많이 듣던 제목인데" 대옥이 벌써 책을 펼쳐들고 읽을 채비를 하였다. 보옥이 얼른 대옥에게서 책을 뺏어들며 소리를 죽여 말했다...

    한국경제 | 1996.02.09 00:00

  • [홍루몽] (325) 제9부 대관원에서 꽃피는 연정 (11)

    보옥이 다시 제자리로 돌아오니 거기 놓아두었던 책 위에 또 복사꽃 꽃잎들이 무더기를 이루고 있었다. 책뿐만 아니라 그 주변이 모두 복사꽃 꽃잎으로 가득 뒤덮여 있었다. 저 꽃잎들을 어떻게 한다지. 보옥이 조금 전처럼 꽃잎들을 옷자락에 담아 물에 버릴 것인가, 그냥 털어내 버릴 것인가 망설이고 있는데 누가 뒤에서 말을 걸어왔다. "여기서 혼자 뭘 하고 있는 거예요?" 보옥이 화들짝 놀라 돌아보니 대옥이었다. 보옥은 복사꽃 꽃잎들이 ...

    한국경제 | 1996.02.08 00:00

  • [홍루몽] (324) 제9부 대관원에서 꽃피는 연정 (10)

    봄이 무르익은 삼월 중순 어느날 보옥은 "서상기"라는 연극 대본을 들고 심방갑 근처로 나갔다. 그곳은 다른 사람들의 눈에 잘 띄지 않는 곳이라 일종의 금서에 해당하는 그런 책을 읽기에 적합한 장소였다. 보옥은 누가 근처에 없나 한번 휘 둘러본 후 평평한 돌 하나를 골라 그 위에 앉았다. 그 주위로는 복사꽃이 만발하여 꽃잎들을 흩날리고 있었다. 보옥은 그렇게 복사꽃 꽃비를 맞으며 "서상기"를 펼쳐 읽기 시작했다. "서상기"는 당나라...

    한국경제 | 1996.02.07 00:00

  • [홍루몽] (323) 제9부 대관원에서 꽃피는 연정 (9)

    보옥은 차츰 시를 짓거나 글씨를 쓰는 일에 싫증을 느끼고 뭔가 자극적인 새로운 일이 없나 찾아보았으나 뚜렷한 것이 없었다. 슬쩍 대관원을 빠져나가 돌아다녀보아도 심심하기는 마찬가지였다. 그러나 대옥, 보채, 탐춘을 비롯한 여자들은 대관원의 생활이 마냥 즐거운지 한데 어울려 깔깔거리며 뛰노느라 세월 가는 줄 몰랐다. 그녀들은 보옥의 적적한 마음을 아직까지는 눈치채지 못하였다. 보옥의 마음을 누구보다도 먼저 알아차린 사람은 항상 보옥을 ...

    한국경제 | 1996.02.06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