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8601-8610 / 8,86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사설] (13일자) 어거지 시비, 현명 대응

    ... 독도기선 200해리 경제수역을 선제 선포하는 방안까지 검토중이라는 보도가 나왔다. 정부 국민, 선거에 바쁜 한국의 정계가 온통 일규탄에 나섰다. 일측 당국자는 대응에 조심성을 엿보이면서도 경제수역에 후퇴기미는 없다. 연정을 새로 맡은 하시모토에겐 오자와 신진당 당수와 보수경쟁에서 주도권을 잡아야만 총선에서 이긴다는 부담이 있다. 그러나 4년여 앞에 온 21세기에 세계 중심부가 될 아시아, 그 속에서 리더 역을 분담해야 할 운명의 한-일 양국은 ...

    한국경제 | 1996.02.12 00:00

  • [홍루몽] (327) 제9부 대관원에서 꽃피는 연정 (13)

    대옥이 이향원 담장을 막 벗어나려 할 즈음 또 한 구절의 노래 가사가 들려왔다. 그대는 구석진 규방에서 홀로 슬퍼하도다 그 가사를 듣자 연극 내용이 어떠할지 짐작이 되고 조금 전에 들은 가사의 의미도 좀 더 분명해졌다. 아리따운 여자가 청상과부나 독신으로 독수공방을 하며 시름에 젖는 내용일 것이었다. 아리따운 여자는 그 아름다움이 남자가 있을 때 더욱 빛을 발하는 법인데 흐르는 세월을 따라 꽃다운 청춘이 허무하게 지나가고만 있으니 ...

    한국경제 | 1996.02.11 00:00

  • [홍루몽] (326) 제9부 대관원에서 꽃피는 연정 (12)

    "아니, 이 책이 뭐예요?" 대옥이 평평한 돌 위에 쌓인 꽃잎들을 쓸어모으다가 꽃잎들에 묻혀 있던 책이 드러나자 책을 집어들며 물었다. "아, 그거? 아, 아무것도 아니야" 보옥이 당황해 하며 말끝을 흐렸다. "아무것도 아니라니요? 이렇게 글자들도 또박또박하게 찍혀 있는데. 가만 있자, "서상기"? 어디서 많이 듣던 제목인데" 대옥이 벌써 책을 펼쳐들고 읽을 채비를 하였다. 보옥이 얼른 대옥에게서 책을 뺏어들며 소리를 죽여 말했다...

    한국경제 | 1996.02.09 00:00

  • [홍루몽] (325) 제9부 대관원에서 꽃피는 연정 (11)

    보옥이 다시 제자리로 돌아오니 거기 놓아두었던 책 위에 또 복사꽃 꽃잎들이 무더기를 이루고 있었다. 책뿐만 아니라 그 주변이 모두 복사꽃 꽃잎으로 가득 뒤덮여 있었다. 저 꽃잎들을 어떻게 한다지. 보옥이 조금 전처럼 꽃잎들을 옷자락에 담아 물에 버릴 것인가, 그냥 털어내 버릴 것인가 망설이고 있는데 누가 뒤에서 말을 걸어왔다. "여기서 혼자 뭘 하고 있는 거예요?" 보옥이 화들짝 놀라 돌아보니 대옥이었다. 보옥은 복사꽃 꽃잎들이 ...

    한국경제 | 1996.02.08 00:00

  • [홍루몽] (324) 제9부 대관원에서 꽃피는 연정 (10)

    봄이 무르익은 삼월 중순 어느날 보옥은 "서상기"라는 연극 대본을 들고 심방갑 근처로 나갔다. 그곳은 다른 사람들의 눈에 잘 띄지 않는 곳이라 일종의 금서에 해당하는 그런 책을 읽기에 적합한 장소였다. 보옥은 누가 근처에 없나 한번 휘 둘러본 후 평평한 돌 하나를 골라 그 위에 앉았다. 그 주위로는 복사꽃이 만발하여 꽃잎들을 흩날리고 있었다. 보옥은 그렇게 복사꽃 꽃비를 맞으며 "서상기"를 펼쳐 읽기 시작했다. "서상기"는 당나라...

    한국경제 | 1996.02.07 00:00

  • [홍루몽] (323) 제9부 대관원에서 꽃피는 연정 (9)

    보옥은 차츰 시를 짓거나 글씨를 쓰는 일에 싫증을 느끼고 뭔가 자극적인 새로운 일이 없나 찾아보았으나 뚜렷한 것이 없었다. 슬쩍 대관원을 빠져나가 돌아다녀보아도 심심하기는 마찬가지였다. 그러나 대옥, 보채, 탐춘을 비롯한 여자들은 대관원의 생활이 마냥 즐거운지 한데 어울려 깔깔거리며 뛰노느라 세월 가는 줄 몰랐다. 그녀들은 보옥의 적적한 마음을 아직까지는 눈치채지 못하였다. 보옥의 마음을 누구보다도 먼저 알아차린 사람은 항상 보옥을 ...

    한국경제 | 1996.02.06 00:00

  • [홍루몽] (322) 제9부 대관원에서 꽃피는 연정 (8)

    대관원 구석구석은 보옥에게 시심을 자극하는 것들로 가득 채워져 있었다. "춘야즉사운을 지을때 영감을 주었던 취연교나 소산, 운보석제, 난상관들은 말할 것도 없고, 북쪽으로 난창으로 건너다 보이는 원정이니 철벽산장 같은 것들도 언제든지 시의 소재나 배경으로 끌어들이라는 듯이 그 정취를 뽐내고 있었다. 그래서 보옥은 대관원을 여기저기 돌아다니며 닥치는 대로 시를 지어 하인들이나 시녀들에게 선심을 쓰듯 던져주기도 하였다. 명연이라는 하...

    한국경제 | 1996.02.05 00:00

  • [홍루몽] (321) 제9부 대관원에서 꽃피는 연정 (7)

    보옥이 거처하는 이홍원 앞으로는 맑은 시내가 흐르고 그 시내 위에는 취연교가 놓여 있었다. 취연이라는 말이 뜻하듯이 그 다리 앞쪽에 솟아 있는 조산 나무숲 사이에서 안개가 피어오르면 그 다리는 그야말로 푸르스름한 연기에 휩싸이는 듯했다. 보옥은 창 너머로 시내와 다리, 소산이라 이름이 붙여진 그 조산을 바라보고 있노라면 자기도 모르게 시상이 떠오르곤 하였다. 소산 너머 운보석제라는 돌층계가 있고, 그 운보석제를 지나면 대옥이 거처...

    한국경제 | 1996.02.05 00:00

  • [홍루몽] (320) 제9부 대관원에서 꽃피는 연정 (6)

    보옥은 습인을 달래놓고 그 길로 대부인에게로 가서 아버지에게 다녀온 이야기를 전하였다. 대부인도 보옥에게 아버지 말씀대로 대관원에 들어가서 공부에 힘쓰도록 당부하였다. 마침 대부인의 방에 대옥이 놀러 와 있었으므로 보옥이 대옥에게 말을 건네었다. "대옥 누이는 대관원으로 들어가면 어느 채에 있고 싶어?" 대옥은 이미 생각을 다 해놓았다는 듯이 얼른 대답했다. "난 소상관에 들어가 살고 싶어요. 대나무들이 구부러진 난간을 덮고 있...

    한국경제 | 1996.02.04 00:00

  • [홍루몽] (319) 제9부 대관원에서 꽃피는 연정 (5)

    보옥이 습인이라는 이름 때문에 아버지에게 꾸지람을 듣고 시무룩한 얼굴로 나오니 바깥에 서 있던 하녀들이 보옥의 표정을 살피며 고개를 갸우뚱하였다. 금천아가 보옥을 따라오며 물었다. "도련님은 대관원에 못 들어가게 되었어요?" 보옥이 화가 잔뜩난 얼굴로 돌아서더니 금천아의 소매를 와락 잡아 집 모퉁이로 끌고 갔다. 아까 금천아가 보옥의 소매를 잡아 데리고 갔던 곳이었다. "아니, 도련님, 왜 이러세요?" 금천아가 겁을 먹은 표정으...

    한국경제 | 1996.02.02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