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21,83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스위스, 세계여자컬링선수권대회 2회 연속 우승

    스위스가 세계여자컬링선수권대회 2연패에 성공했다. 스위스(스킵 실바나 티린조니)는 10일(한국시간) 캐나다 앨버타주 캘거리의 캐나다올림픽공원 윈스포트 아레나에서 열린 2021 세계여자컬링선수권 결승전에서 러시아컬링연맹(RCF·스킵 알리나 코발레바)을 4-2로 꺾고 금메달을 차지했다. 티린조니 스킵이 이끄는 스위스는 2019년 세계선수권에서 우승했고, 올해 타이틀 방어에 성공했다. 지난해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문제로 세계컬링선수권대회가 ...

    한국경제 | 2021.05.10 19:05 | YONHAP

  • thumbnail
    키움, 곧 지원군이 몰려온다…브리검·이승호·박병호 가세

    ... 역전패였다. 이기고 있어도 안심이 안 되는 경기가 지속됐다. 외국인 타자 데이비드 프레이타스는 지난해 테일러 모터, 애디슨 러셀보단 나았지만, 성에 차지 않았다. 4번 타자 박병호까지 깊은 부진에 빠지며 키움은 한때 7연패 수모를 당했다. 하지만 붕괴한 불펜진에서도 희망은 솟아났다. 투구폼을 바꾼 김성민(평균자책점 1.13)이 셋업맨으로 자리를 잡고, 김재웅(3.00)과 김동혁(2.08)이 마당쇠 역할을 해줬다. 특히 김동혁은 올 시즌 8차례나 2이닝 ...

    한국경제 | 2021.05.10 17:20 | YONHAP

  • thumbnail
    카누 간판 조광희, 도쿄올림픽 출전권 획득…2회 연속 진출

    ... 정도로 독보적인 실력을 과시했다. 첫 올림픽 무대였던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선 남자 K1-200m와 K-2 200m에서 모두 준결승 무대를 밟았다.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선 한국 카누 사상 최초로 아시안게임 2연패를 달성했다. 조광희는 2019년 헝가리 세계선수권대회에서 도쿄올림픽 직행 티켓을 획득하진 못했지만, 아시아예선에서 당당히 1위를 차지하며 도쿄행을 확정했다. 조광희는 연맹을 통해 "이번 대회가 계속 지연돼 멘털과 컨디션 관리에 ...

    한국경제 | 2021.05.10 16:50 | YONHAP

  • thumbnail
    '데이비스 42득점' 레이커스, 피닉스 잡고 PO 직행 불씨 살려

    ...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스테이플스 센터에서 열린 피닉스와 2020-2021 NBA 정규리그 홈 경기에서 123-110으로 이겼다. 이날 직전까지 10경기에서 2승(8패)만을 거두는 등 부진을 거듭하던 레이커스는 2연패를 끊고 반등의 계기를 마련했다. 서부 콘퍼런스 7위(38승 30패)를 유지했으나, 6위 포틀랜드 트레일블레이저스(39승 29패)와 승차는 1경기로 좁혔다. 이번 시즌 NBA에서는 동·서부 1∼6위까지 12개 팀만 플레이오프에 직행하고, ...

    한국경제 | 2021.05.10 14:56 | YONHAP

  • thumbnail
    김하성, '삼성 외야수' 출신 러프와 투타 맞대결...팀은 연패탈출

    [엑스포츠뉴스 김상훈 인턴기자] 김하성이 희생플라이로 팀의 연패를 끊는 승리에 공헌했다. 샌디에이고는 10일(이하 한국시각) 미국 캘리포니아 주 샌프란시스코 오라클파크에서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 경기를 가졌다. 2연패에 빠졌던 샌디에이고는 이날 11-1로 이겼다. 김하성은 희생플라이 타점을 기록했다. 벤치에서 경기를 시작한 김하성은 10-1로 앞선 9회 1사 2,3루에서 페르난도 타티스 주니어를 대신해 타석에 들어섰다. 샌프란시스코는 KBO리그 ...

    한국경제 | 2021.05.10 09:45 | 김상훈 기자(shkim1882@xportsnews.com)

  • thumbnail
    유벤투스, 세리에A 5위로 추락…UCL 진출도 불투명?

    ... 밀려났고, 2연승을 달린 AC 밀란이 3위(승점 72)까지 올라섰다. 2011-2012시즌부터 9시즌 연속 리그 우승을 독점했던 유벤투스지만, 올 시즌에는 체면이 구겨졌다. 인터 밀란(승점 85)이 이미 리그 우승을 확정하면서 10연패가 물 건너간 것은 물론, 현재 순위에서는 다음 시즌 UCL 출전도 불가능하다. UCL 진출 마지노선인 4위 나폴리(승점 70)와 승점 차가 1에 불과한 만큼, 시즌 종료까지 남은 3경기에서 충분히 따라잡을 수는 있다. 하지만 한 경기를 ...

    한국경제 | 2021.05.10 09:36 | YONHAP

  • thumbnail
    또 멀어지는 포체티노의 첫 우승…PSG, 렌과 1-1 무승부

    ... 퇴장당해 다음 경기에 나설 수 없게 된 것도 악재다. 이로써 PSG는 선두(승점 79) LOSC 릴과 격차를 좁히지 못하고 2위(승점 76)에 머물렀다. 정규리그 2경기만을 남겨놓은 상황에서 역전 우승은 더 어려워졌다. 리그 4연패가 불발되면 포체티노 감독의 책임론이 불거질 것으로 보인다. 포체티노 감독은 PSG가 3위에 있던 지난 1월 초 지휘봉을 잡았다. 지난 시즌 준우승에 그친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에 더 집중하며 시즌을 운영했으나 ...

    한국경제 | 2021.05.10 08:30 | YONHAP

  • thumbnail
    18개월만에 침묵 깬 매킬로이, PGA투어 첫 승 거둔 곳서 부활

    ... 우승이다. 우승상금은 145만8000달러. 2007년 프로로 데뷔한 매킬로이는 3년 뒤 당시 퀘일 할로 챔피언십이라는 이름으로 열린 이 대회에서 PGA투어 첫 승을 신고한 바 있다. 웰스파고 챔피언십의 이름으로 열린 2015년에 대회 2연패에 성공하는 등 코스와 남다른 궁합을 뽐내왔다. 플로리다주에 거주하는 매킬로이는 비행기로 이동해야하는 거리의 이 골프장 회원권을 갖고 있다. 앞서 브라이슨 디섐보(미국)를 의식해 비거리를 늘리려다 스윙을 망가뜨렸다고 고백한 매킬로이가 ...

    한국경제 | 2021.05.10 07:32 | 조희찬

  • thumbnail
    구위 되찾은 kt 배제성 "이젠 거침없이 들어갑니다"

    ... 틀어막고 9-5 승리를 견인했다. 1차전에서 장단 20안타를 몰아치고 무려 16점을 뽑은 NC는 주축 타자들을 대부분 기용했지만, 배제성의 투구 앞에선 숨을 죽였다. kt는 배제성의 눈부신 호투를 앞세워 더블헤더를 1승 1패로 마치고 4연패 사슬을 끊었다. 시즌 3승(2패)째를 따낸 배제성이 사사구 없이 경기를 마친 건 2019년 7월 3일 수원 삼성 라이온즈전 이후 약 1년 10개월 만이다. 배제성은 1회초 1사에서 이명기에게 우월 2루타를 내줬지만 이후 13타자를 ...

    한국경제 | 2021.05.09 21:58 | YONHAP

  • thumbnail
    '유희관 첫 무실점' 두산, KIA전 9연승…SSG도 더블헤더 독식(종합)

    ... 쏠(SOL) KBO리그 DH를 모두 잡았다. 1차전을 5-3으로 이긴 두산은 2차전도 9-0으로 완승했다. 두산은 지난해 9월 이래 KIA전 9연승, 광주 원정 7연승을 구가했다. KIA는 두산과의 주말 3연전을 모두 내주고 4연패를 당했다. DH 1차전에서 KIA 마무리 정해영을 무너뜨리고 9회초에 2점을 뽑아 승리한 두산은 2차전에선 선발 유희관의 시즌 첫 무실점 호투로 낙승했다. 유희관은 6이닝 동안 안타 4개와 볼넷 3개를 주고도 무실점으로 역투했다. ...

    한국경제 | 2021.05.09 21:56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