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256,50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美 '백신특허 포기' 출발부터 삐걱…독일 반대, 영국 '미지근' [주용석의 워싱턴인사이드]

    독일이 코로나19 백신 특허 보호를 한시적으로 중단하겠다는 미국 정부의 구상에 공개적으로 '반기'를 들었다. 영국도 특허 포기에 미지근한 반응을 보였다.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의 특허 포기 구상이 출발부터 삐걱대고 있는 것이다. ◆독일 "지재권 보호는 혁신 원천" 독일 정부는 6일(현지시간) 대변인 성명을 통해 "지식재산권 보호는 혁신의 원천이며 (미래에도)그렇게 유지되야 한다"며 백신 특허 포기에 ...

    한국경제 | 2021.05.07 13:42 | 주용석

  • thumbnail
    입장 밝힌 30대 中통역사…웨이보에 남긴 글

    빌 게이츠와 멀린다 부부가 결혼 27년 만에 이혼을 발표해 충격을 안긴 가운데, 이혼사유를 두고 뜬소문이 확산하고 있다. 6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 등에 따르면, 최근 온라인상에서는 빌과 멀린다가 함께 설립하고 운영하는 `빌 앤드 멀린다 게이츠` 재단에서 일한 적 있는 여성 중국어 통역사 저 셸리 왕(36) 때문에 이혼한다는 소문이 돌았다. 부부는 지난 3일 27년간 결혼생활을 끝낸다고 발표하면서 구체적인 이유는 공개하지 않았다. 다만 ...

    한국경제TV | 2021.05.07 13:20

  • thumbnail
    백신 공급부족 해결할까?…지재권 면제 둘러싼 갑론을박

    ... 유인이 줄어들게 된다는 설명이다. ◇ 미국은 왜 백신 특허 포기로 돌아섰나 지난해 10월 인도와 남아프리카공화국 등이 코로나19 백신 및 다른 기술 등과 관련한 특허권 포기를 제안하자 100개국 이상이 지지를 표명했다. 반면 영국과 캐나다, 호주, 유럽연합(EU)은 물론 최근까지 미국도 이에 대한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그동안 미국을 포함한 부유한 국가들은 제약업계의 연구 및 혁신을 주도해왔다. 글로벌 제약업체들은 좋은 일자리를 공급하고 정부에 막대한 ...

    한국경제 | 2021.05.07 12:01 | YONHAP

  • thumbnail
    미얀마 쿠데타 불법성 가려질까…쫓겨난 대사, 英법원 판단 모색

    대사직 박탈 넘어 관저 퇴거 요구에 법정서 다투기로 쫓겨난 대사측 "불법 군사정권 명령 무효" 이끌어낼 것 미얀마 군부 쿠데타를 비판하다 영국 주재 미얀마 대사 자리에서 쫓겨난 쪼 즈와 민에 대해 미얀마 군부가 관저 퇴거까지 요구하면서 이 문제가 법정 공방으로까지 비화할 것으로 보인다. 쪼 즈와 민측은 법정 싸움을 통해 미얀마 쿠데타의 불법성을 공론화한다는 계획이다. 7일 영국 일간 가디언에 따르면 미얀마 군부는 지난달 7일 칫 윈 부대사와 ...

    한국경제 | 2021.05.07 11:44 | YONHAP

  • thumbnail
    케인 "유럽 대항전 결승에 PL 3팀, 대표팀에 좋아"

    [엑스포츠뉴스 정승우 인턴기자] 해리 케인이 프리미어리그 팀들의 유럽 대항전 결승 진출이 잉글랜드 대표팀에게 좋은 소식이라고 전했다. 해리 케인은 7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BBC와 단독 인터뷰를 진행했다. 케인은 `프리미어리그 팀들의 유럽 대항전에서의 선전이 잉글랜드의 유로 2020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2020/21 시즌 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에는 맨체스터 시티와 첼시가 진출했으며 UEFA 유로파리그 결승전에는 맨체스터 ...

    한국경제 | 2021.05.07 11:31 | 정승우 기자(reccos23@xportsnews.com)

  • thumbnail
    [신간] 마음을 바꾸는 방법·두 발의 고독

    ... 자연 속 공간을 걷는 것이 아니라 그 길과 연결된 시간, 즉 과거와 현재, 미래를 생각하며 걷는 것임을 확인한다. 싱긋. 288쪽. 1만5천원. ▲ 플로렌스 나이팅게일의 생애와 업적 = 커스틴 닉슨 지음. 박찬호 옮김. 영국의 플로렌스 나이팅게일 박물관과 플로렌스 나이팅게일 재단이 지난해 나이팅게일 탄생 200주년을 맞아 펴낸 전기를 대한간호협회가 번역한 책이다. 책은 생애와 업적, 영국의 참전, 전설의 탄생, 나이팅게일 간호학교, 개혁 운동 등 13개 장으로 ...

    한국경제 | 2021.05.07 11:06 | YONHAP

  • thumbnail
    대구 사흘째 한 자릿수 확진…일주일간 하루 평균 9.4명(종합)

    ... 이달 1일 12명, 2일 10명, 3일 12명, 4일 10명, 5일 6명, 6일 7명, 7일 9명 등 1주일간 하루 평균 확진자 수가 9.4명으로 나타났다. 한편 대구에는 현재까지 일반 바이러스보다 전파력이 20∼30% 높은 영국발(14건), 남아프리카공화국발(3건) 등 17건의 중요 변이 바이러스 감염 사례가 있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김재동 시민건강국장은 "대구에서 4월 이후 중요 변이 바이러스 감염 사례는 없고 기타 변이 바이러스 사례가 몇 건 있었지만 ...

    한국경제 | 2021.05.07 10:52 | YONHAP

  • thumbnail
    빌 게이츠 이혼이 불륜 때문?…미모의 中 통역사 반박

    빌 게이츠(66)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가 부인 멀린다(57)와 이혼한 이유가 미모의 중국인 통역사 셸리 왕(36) 때문이라는 중국발 루머가 퍼졌다. 이에 해당 통역사가 직접 해명에 나섰다. 6일(현지시간) 미국 폭스뉴스, 영국 데일리메일, 중국 관영 환구시보 등에 따르면 중국 네티즌들 사이에서 빌 게이츠와 멀리다의 이혼 소식이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이 과정에서 SNS를 통해 두 사람의 이혼 사유가 중국인 통역사 셸리 왕 때문이라는 ...

    한국경제 | 2021.05.07 10:51 | 김수영

  • thumbnail
    KAIST 이상엽 교수, 한국인 최초 영국 왕립학회 회원 선정

    서울대 김빛내리 교수와 공동 선임…"뉴턴·아인슈타인도 회원" 한국과학기술원(KAIST)은 생명화학공학과 이상엽 특훈교수(연구부총장)가 영국 왕립학회(Royal Society) 외국인 회원으로 선임됐다고 7일 밝혔다. 서울대 생명과학부 김빛내리 석좌교수와 함께 한국인 최초 선임이다. 이로써 이 교수는 세계 3대 아카데미인 미국공학한림원, 미국국립과학원, 영국왕립학회 회원으로 동시에 이름을 올린 국내 유일한 과학자가 됐다. 영국 왕립학회는 1660년 ...

    한국경제 | 2021.05.07 10:35 | YONHAP

  • thumbnail
    무협·KIC 워싱턴DC, '스타트업 북미 진출 지원' 업무협약

    ... 꼽힌다. 특히 미국은 전 세계 유니콘 기업(기업 가치 10억달러 이상 벤처)의 50% 이상을 배출하는 등 글로벌 스타트업 생태계에서 이끌고 있다. 무협에 따르면 올해 미국 내 스타트업은 8만2000개 이상이다. 인도·영국·캐나다 등 스타트업 보유 수 기준으로 세계 2~9위에 올라있는 국가의 스타트업을 모두 합한 것보다 세 배가량 많다. 이동기 혁신성장본부장은 “협회가 강점을 갖고 있는 글로벌 기업과의 오픈 이노베이션을 통한 ...

    한국경제 | 2021.05.07 10:32 | 강경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