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9691-39700 / 40,48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장미섬우화] (63) 제1부 : 압구정동 지글러 <63>

    ... 알고보면 별 것도 아닌 남자인지 몰라. 그러나 저, 그 백영이 오빠는 무엇이랄까, 이 세상에는 그렇게 청결한 얼굴이 없어. 한국에서는 보기 드문 미남이우" 딸아이의 입에서 백영이의 칭찬이 쏟아질수록 공박사는 백영은 지영웅이라는 강한 인상을 지울수 없게 된다. 그런 아이들은 이름도 몇개씩이나 되고 여러가지로 변장 연출에 능하다. 그녀는 점점 미아와 길게 대화를 해서 그 수수께끼를 풀어내려고 다부져진다. 미아의 흥미에 관심이 지대한 어머니가 ...

    한국경제 | 1997.03.17 00:00

  • [뉴스메이커] 길버트 아멜리오 <애플컴퓨터 회장>

    ... 셈이다. 아멜리오회장이 최악의 카드를 선택한데는 그만한 이유가 있다. 주력 상품인 매킨토시 개인 컴퓨터의 시장점유율 하락과 이로인한 만성 적자로 회사가 더이상 정상적으로 운영되기 힘들어진 탓. 애플의 공동창업자이자 불세출의 컴퓨터영웅 스티브 잡스를 다시 영입하는 등 회사갱생에 총력을 기울이고는 있지만 마음대로 되지는 않고 있다. 이번 구조개편으로 2천7백여명의 정식직원이 회사를 떠난다. 임시고용직도 1천4백명 해고됨은 물론이다. 아멜리오 회장은 "이들이 실리콘밸리의 ...

    한국경제 | 1997.03.17 00:00

  • [자동차] 국내 자동차공장 '각국 인종 다 모여' : 문화차이

    ... 말것"(머리는 신성한 부분이다) 등이 대표적. 반면 서로 친숙해지기 위해 각 나라별 좋아하는 행동을 파악하는 것도 중요하다. 예컨대 "폴란드인 앞에서는 쇼팽과 퀴리부인에 대한 얘기를 자주 할것" (폴란드인에게 쇼팽과 퀴리부인은 영웅이다). 대우자동차 부평공장 채광옥 전무(생산총괄)는 "다양한 인종간의 화합하는 분위기를 통해 근로자들도 세계화된 마인드를 가질 수 있는 좋은 기회"라고 말했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3월 18일자).

    한국경제 | 1997.03.17 00:00

  • [단신] 삼성전자, '효 박물관 건립기금' 전달

    ... 건립기금" 마련을 위한 황영조 효 마라톤 전국일주 행사 추진위원장인 고려대 홍일식 총장에게 후원금 3억원을 전달했다. 삼성전자와 "효 박물관과 효 문화센터" 건립추진위 공동주최, KBS 후원으로 열리는 이 행사에선 한국 마라톤의 영웅 황영조가 23일 부산을 출발, 4월6일 효 박물관이 세워질 경기도 포천에 이르기까지 15일동안 하루 약 40km씩 마라톤 레이스를 펼친다. 이 마라톤 경주에는 추진위원인 산악인 허영호씨를 비롯, 가수 김건모, 개그맨 김미화, ...

    한국경제 | 1997.03.17 00:00

  • [ 주총 인사 ]

    ... 엄해호 이관용 이윤무 # 영창악기제조 이사 김영기 # 오뚜기 이사 채왕근 # 오리온전기 이사 김영남 감사 서정균 # OB맥주 이사 안정현 박정원 김병윤 감사 송재륜 이병수 # 우방 이사 김명호 박연규 최영웅 황동환 도순환 감사 권동석 # 우성사료 이사 이승우 박영선 # 웅진출판 이사 박은미 감사 박룡선 # 유성 이사 박임원 # 유성기업 이사 박기대 # 유한양행 이사 김성섭 이종욱 최상후 김서룡 박창서 차중근 손경오 ...

    한국경제 | 1997.03.15 00:00

  • [해외출판] 브루스 커밍스 저서 '한국의 양지...' 출간

    ... 남한단독정부를 세워 결과적으로 한반도통일에 악영향을 미쳤다. 미군은 또 친일파 인사를 단독정부의 각료로 대거 등용, 일제 식민잔재 청산을 늦추게 만들었다. 소련은 상대적으로 책임이 덜하다고 커밍스 교수는 주장했다. 민족영웅이 되기에는 자질이 부족한 김일성을 1인자로 부각시키긴 했지만 48년 토지 노동 여성 등의 전근대적 분야에 대한 개혁작업을 도와 주었다는게 그의 분석이다. 남한의 경제발전에 대한 그의 시각 또한 색다르다. 커밍스 교수는 "한국의 ...

    한국경제 | 1997.03.13 00:00

  • [장미섬우화] (60) 제1부 : 압구정동 지글러 <60>

    "너 언제부터 그렇게 유식해졌니? 그 남자 수염이 많지?" 그래도 자꾸 공박사는 지영웅을 떠올리면서 무엇인가 자꾸 짚이는 데가 있다. 지영웅의 오피스텔은 바로 이 근처에 있고 그는 당구장에도 많이 드나든다고 했다. 또 그는 영어회화를 들으러 다닌다고 했다. 아무래도 미아가 미남이라는 그 오빠는 지영웅인 것 같다. "엄마, 그 오빠가 언제나 수염을 박박 밀고 다니는지는 몰라도 한번도 그 오빠의 수염에 대해서 생각해본 적이 없어. 눈에 ...

    한국경제 | 1997.03.12 00:00

  • [장미섬우화] (59) 제1부 : 압구정동 지글러 <59>

    ... 애는 정말 무꼬랑지같이 못 나고 싱거워서 미안한데, 이 남자는 너무 잘 난거야. 그런데 왜 그렇게 여자가 또 만나자는데 싫어하고 거절할까? 애인이 있나부지?" "그런가부지" 요새는 잘 생긴 남자 하면 공박사는 얼른 지영웅이 떠오른다. 무슨 강박관념처럼 지체없이 미남 어쩌구 하면 지영웅을 떠올리는 것은 무슨 일일까? "이름이 뭔데?" "백영이야. 외자 이름이어서 쉽게 외웠어. 그런데 그 오빠는 너무 이상해. 절대로 커피도 같이 잘 안 마시려고 ...

    한국경제 | 1997.03.11 00:00

  • [만나고싶었습니다] 이현세 <만화가>

    ... 백두산 만주 단군 등에 대한 동경을 가질수 있다면 그만입니다. 하지만 작가는 기본적으로 민족주의자라는 것에서 저도 예외가 될수 없겠지요. 특히 기존의 역사는 지배계층의 관점에서 기록.윤색되는 과정이었습니다. 그래서 저는 영웅보다는 역사의 뒤안길에 있던 사람들에 포인트를 둘 예정입니다. -남녀노소 가리지않고 "이현세만화"가 인기를 끄는 비결이라도 있습니까. 이화백=저는 아무리 히트를 쳐도 속편을 만들지 않았습니다. 제 만화가 다양한 소재를 다루기때문이라고 ...

    한국경제 | 1997.03.07 00:00

  • [Y-파일] (사보 하이라이트) LG그룹 최신호에서

    *** 부정/열정/연민은 새 문명 건설 요건 *** 신세대는 세대간의 차이에서 비롯된 산물만은 아니다. 새로운 문명의 새벽을 예민하게 느끼는 "신세대 영웅"들은 언제나 아버지를 부정하고 새로운 문법을 창조했다. 이들이 바로 신화속에 출현하는 종교창시자나 국가건설자. 단군과 예수의 아버지는 이 땅의 사람이 아니었으며 고구려 주몽이나 부여의 해모수도 모두 알에서 태어난 아비없는 자식이었다. 그래서 아버지의 상실과 부정은 새로운 문명을 열 ...

    한국경제 | 1997.03.07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