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85,27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흩어져있던 카드포인트, 2천억원 현금으로 찾아갔다

    ... 카드포인트 현금화 서비스는 보유하고 있는 카드의 미사용 포인트들을 한 번에 조회해, 청구 시 계좌로 바로 현금화해 입금해주는 서비스다. 현재 여신금융협회 홈페이지를 통해 서비스 이용이 가능하다. 이와 함께 장기미사용계좌나 휴면계좌의 예금도 현금화하는 사례가 늘었다. 5월말까지 어카운트인포 앱을 통한 장기미사용·휴면계좌 예치금 현금화 신청 건수는 약 120만건, 이용금액은 약 182억1,000만 원을 기록했다. 카드포인트와 자투리예금을 합쳐 서비스 개시 후 약 ...

    한국경제TV | 2021.06.17 12:01

  • thumbnail
    경찰, 좋은사람들 前대표 횡령·배임 혐의 수사 착수

    ... 24%다. 최 감사와 노조 측은 지난 3월 에이에스피컴퍼니 측으로부터 회사 자산을 압류해 강제 경매를 신청한다는 통보를 받고서야 연대보증 사실을 알았다고 한다. 연대보증으로 회사 주요 자산은 경매에 넘어갔고, 회사 주요 은행 예금계좌도 압류됐다는 게 이들의 주장이다. 이들은 또 이 전 대표가 연대보증 채무뿐만 아니라 회사의 여러 거래에 관해 거래증빙을 제출하지 않아 감사 범위 제한을 이유로 외부 감사인으로부터 '의견 거절'을 받으면서 회사가 상장폐지 위기에 ...

    한국경제 | 2021.06.17 09:22 | YONHAP

  • thumbnail
    “셀럽 샤넬백은 부동산”고가 부동산 거래 활발한 이유?

    ... 실제 이달 강남에 분양된 한 아파트는 건축비 상한금액을 맞춰야 해 경기도 공공분양 아파트와 유사한 수준의 마감재로 공급됐다. 부동산인포 권일 리서치 팀장은 “초고가 주택의 경우 몇 달 새 수억원이 오르는 경우도 많아 은행 예금이나 채권에 보수적으로 투자했던 자산가들이나 연예인들도 에셋파킹(Asset Parking)이 가능한 초고가 주택에 수요가 몰리고 있다”며 “이런 분위기 속에서 기존 자산대비 좀더 가치가 높은 주택으로 갈아타는 ...

    한국경제 | 2021.06.17 09:08

  • thumbnail
    통화와 대화를 실시간 텍스트로 바꾸는 AI 개발

    ... 있다. 막대한 양의 대화형식 데이터를 AI에 학습시켜 머신러닝 알고리즘을 개발했다. 뉴스 앵커처럼 발음이 정확하지 않아도 말을 인식할 수 있도록 인식률을 높였다. 영어나 숫자 등이 들어간 문장도 실시간으로 인식한다. '예금', 'CD형', '신탁' 등 특정 분야에서만 쓰이는 용어도 인식할 수 있도록 언어 모델을 구성했다. 모바일 앱과 연동되는 웹서비스 ‘스위치 커넥트’도 운영한다. 별도 프로그램을 ...

    한국경제 | 2021.06.17 00:39 | 오춘호

  • thumbnail
    달러 쌓는 가계…지난달에만 6000만달러 매입

    가계가 지난달에만 6000만달러 규모의 달러 자산을 사들여 보유 달러예금 잔액이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한국은행이 16일 발표한 5월 말 국내 거주자의 달러예금 잔액은 819억5000만달러로 4월 말보다 1억7000만달러 늘었다. 2012년 6월 한은이 관련 통계를 작성한 이후 두 달 연속 사상 최대치를 경신했다. 거주자 달러예금은 내국인과 국내에 6개월 이상 거주한 외국인 등이 은행에 맡긴 달러예금을 말한다. 기업이 1억1000만달러 늘어난 ...

    한국경제 | 2021.06.16 13:18 | 김익환

  • thumbnail
    외화예금 948억달러…4월보다 1억달러 감소

    달러 1.7억달러↑, 위안화 3.1억달러 ↓ 지난달 거주자 외화예금이 기업을 중심으로 1억달러 정도 줄었다. 한국은행이 16일 발표한 '5월 중 거주자 외화예금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말 기준 외국환은행의 거주자 외화예금 잔액은 947억3천만달러로 집계됐다. 4월(948억3천만달러)보다 1억달러 감소하면서 사상 최대 기록 행진이 멈췄다. 거주자 외화예금은 내국인과 국내 기업, 국내 6개월 이상 거주한 외국인, 국내 진출한 외국 기업 등의 국내 ...

    한국경제 | 2021.06.16 12:01 | YONHAP

  • thumbnail
    5월 외화예금 947억달러…환율 안정세에 넉달만에 소폭 감소

    5월 거주자 외화예금이 환율 안정세 영향으로 전월에 비해 1억 달러 소폭 줄었다. 넉 달만에 감소 전환이다. 한국은행이 16일 발표한 `5월 중 거주자 외화예금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말 기준 외국환은행의 거주자 외화예금 잔액은 947억 3천만 달러로 집계됐다. 거주자 외화예금 잔액은 올해 2월부터 넉 달 연속 900억 달러를 넘어섰다. 거주자 외화예금은 내국인과 국내 기업, 국내 6개월 이상 거주한 외국인, 국내 진출한 외국 기업 등의 국내 ...

    한국경제TV | 2021.06.16 12:01

  • thumbnail
    착오송금 1000만원까지 반환 지원 받는다

    앞으로 내달 6일 이후에 발생하는 5만원 이상 1000만원 이하의 착오송금 건에 대해 되돌려 받을 수 있을 전망이다. 착오송금이 발생한 경우 먼저 금융회사를 통해 자진반환을 요청하여야 하며 미반환된 경우에만 예금보험공사에 반환지원 신청을 할 수 있다. 반환받는 금액은 반환지원 신청인이 잘못 송금한 금전을 예금보험공사(이하 예보)가 회수하는 경우 실제 회수된 금액에서 회수 관련 비용을 차감한 잔액이다. 관련 비용으로는 우편 안내비용, 지급명령 관련 ...

    키즈맘 | 2021.06.16 09:35 | 김경림

  • 4월 통화량 50조↑…월간 증가폭 사상 최대

    ... 평잔 기준)으로 전달에 비해 50조6000억원 늘어났다. 4월 증가폭은 통계를 작성한 2002년 후 가장 컸다. 증가율(1.5%)도 2009년 2월(2.0%) 이후 12년2개월 만에 가장 높았다. 시중 유동성을 뜻하는 M2는 현금과 요구불예금, 수시입출금식 예금, 머니마켓펀드(MMF), 양도성예금증서(CD) 등 현금화할 수 있는 자산이 포함된다. 세부적으로 보면 가계가 9조9000억원, 기업이 15조7000억원 증가했다. 한은이 지난해 5월 기준금리를 사상 최저인 연 0.5%로 ...

    한국경제 | 2021.06.15 17:33 | 김익환

  • thumbnail
    무디스, 국민·신한은행 등급·전망 'a3·안정적' 유지

    국제신용평가사 무디스(Moody's)는 15일 KB국민은행과 신한은행의 은행예금 및 선순위 무담보 채권등급과 전망을 기존 수준(a3·안정적)으로 유지했다고 밝혔다. 무디스는 "한국의 탄력적인 경제성장과 은행의 보다 완만한 여신 성장 목표 등을 토대로 향후 12∼18개월간 이들 은행의 자산건전성과 자본적정성, 수익성이 대체로 안정적으로 유지될 것이라는 판단을 반영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자산건전성이 상당히 개선되거나, 수익성이 개선되고 우수한 ...

    한국경제 | 2021.06.15 16:2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