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6,28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코인거래소 인출 거부, 정부 뭐하나…'코인런' 대책 시급"

    ... 방지를 위한 대책이 시급하다"고 주장했다. 코인런이란 가상자산(암호화폐) 거래소에서 이용자들이 한꺼번에 자금 인출을 시도하는 현상을 말한다. 이날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연 윤 의원은 "은행이 위험할 때 예금자들이 한꺼번에 몰려 예금인출을 시도하는 상황을 뱅크런이라고 한다. 그런데 지금 암호화폐 거래소가 위험해져서 이용자들이 한꺼번에 자금을 인출하는 '코인런' 현상이 가시화될 조짐이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윤 의원은 ...

    한국경제 | 2021.05.07 16:03 | 오세성

  • thumbnail
    "부모님께 핀테크앱 설치, 디지털 시대 효도"

    ... 설명한다. 시중은행에서 찾기 힘든 특화 혜택을 주는 사례가 많고, 1인당 3000만원 한도에서 이자소득세(14%) 면제 혜택을 누릴 수 있기 때문이다. 다만 1인당 원리금 5000만원을 초과하는 상호금융 예·적금은 예금자보호 대상에서 제외된다는 점에 유의해야 한다. 5월 5일 어린이날 선물로 ‘신협 테트리스 적금’도 적극 활용할 만하다. 월 최대 40만원까지 수시 입금이 가능하고, 가입 기간은 최대 6년이다. 사교육비가 큰 폭으로 ...

    한국경제 | 2021.05.05 15:45 | 김대훈

  • thumbnail
    4월 주요 은행 신용대출 6.8조 급증…"SKIET 공모 영향"(종합)

    ... 예금 잔액이 줄어들고 있다"고 말했다. 5대 은행의 요구불예금 잔액은 3월 말 656조4천840억원에서 지난달 말 661조240억원으로 4조5천400억원 늘었다. 요구불예금은 수시입출금 예금, 수시입출금식 저축성예금(MMDA) 등 예금자가 언제든 찾아 쓸 수 있는 예금으로, 대기 자금 성격이 강하다. 요구불예금은 2월에 29조원가량 증가한 데 이어 3월에도 18조원 늘었으나 지난달에는 증가폭이 줄어들었다. 은행 관계자는 "고객들이 자금을 주식 등 다양한 투자 ...

    한국경제 | 2021.05.03 17:55 | YONHAP

  • thumbnail
    4월 주요 은행 신용대출 6.8조 급증…"SKIET 공모 영향"

    ... 예금 잔액이 줄어들고 있다"고 말했다. 5대 은행의 요구불예금 잔액은 3월 말 656조4천840억원에서 지난달 말 661조240억원으로 4조5천400억원 늘었다. 요구불예금은 수시입출금 예금, 수시입출금식 저축성예금(MMDA) 등 예금자가 언제든 찾아 쓸 수 있는 예금으로, 대기 자금 성격이 강하다. 요구불예금은 2월에 29조원가량 증가한 데 이어 3월에도 18조원 늘었으나 지난달에는 증가폭이 줄어들었다. 은행 관계자는 "고객들이 자금을 주식 등 다양한 투자 ...

    한국경제 | 2021.05.03 15:40 | YONHAP

  • thumbnail
    19년 연속 흑자 기록한 신협…'창립 61돌' 맞아 상생발전 이어간다

    ... 통해 비대면 대출을 강화하고, 조합 임직원을 대상으로 여신 활성화 등 교육을 실시해 직원의 여신 역량 강화에 주력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당기순이익도 증가해 신협은 19년 연속 흑자를 기록했다. 2019년 목표기금제가 도입되면서 예금자보호 기금 출연금 부과율이 인하돼 비용이 감소했으며, 꾸준한 여신 확대로 이자수익이 증가했기 때문이다. 신협은 당기순이익 3831억원 중 1534억원을 조합원에게 배당했다. 또 조합원과 지역 주민을 위한 복지 및 교육사업 등에 466억원을 ...

    한국경제 | 2021.05.03 14:30 | 이인혁

  • thumbnail
    여당 '금리 내리고 감면' 주장에 은행 "신용경색 오면 책임지나"

    ... 종합적으로 결정되는 것"이라며 "이는 인위적으로 정부가 낮추라고 낮출 수 있는 부분이 아니고, 후진국이 아닌 어느 정도 경제 규모를 갖춘 나라에서 유례가 없는 일"이라고 말했다. 그는 "만약 인위적으로 금리를 낮춘다면, 주주와 예금자 등을 보호해야 하는 사기업 은행은 자산 건전성을 확보하기 위해 결국 다른 대출자의 금리를 올릴 수밖에 없다"며 "더 나아가 건전성 관리를 위해 애초에 대출 자체를 꺼리는 '신용경색' 현상이 필연적으로 발생할 텐데, 책임질 수 있는지 ...

    한국경제 | 2021.04.21 17:13 | YONHAP

  • thumbnail
    800년 전 환전상 교환대서 유래된 bank…모바일로 진화

    ... 등장하는 진화의 생태계는 잔인하다기보다 건강하다고 하겠습니다. 고기완 한경 경제교육연구소 연구위원 dadad@hankyung.com NIE 포인트 ① 금 보관증이 화폐로 사용된 이유를 금본위제도와 연계해 생각해 보자. ② 은행들이 예금자의 인출 요구에 대비해 예금액의 일정 비율 이상을 반드시 확보해둬야 하는 지급준비금의 역사를 찾아보자. ③ 유대인 금융부자인 로스차일드 가문이 어떻게 번창했는지와 미국 발전에 어떤 역할을 했는지를 알아보자.

    한국경제 | 2021.04.19 09:00 | 고기완

  • [경제·금융 상식 퀴즈 O X] 4월 12일 (702)

    ... 복지제도는? ①국민총소득 ②명목소득 ③기본소득 ④가처분소득 4. 기업이 발표한 실적이 투자자들의 기대에 크게 못 미치는 상황을 무엇이라 할까? ①유동성 함정 ②빅 배스 ③승자의 저주 ④어닝 쇼크 5. 은행이 파산했을 때 예금자보호제도에 따라 1인당 보호받을 수 있는 금액은? ①1억원 ②5000만원 ③3000만원 ④1000만원 6. 재산이 많은 부자일수록 세율이 높아지는 세금이 아닌 것은? ①종합부동산세 ②재산세 ③상속세 ④부가가치세 7. ...

    한국경제 | 2021.04.12 09:01

  • thumbnail
    [시사이슈 찬반토론] 정부는 왜 은행에 '서민금융 지원' 압박하고 나섰나

    [찬성] 취약층도 은행 수익 누리게 해야인터넷은행, 중금리 대출에 관심을 코로나 쇼크를 겪으면서 금융시장에서도 양극화가 심해졌다. 자산이 부족하고 소득이 적은 취약층은 금융시장에서도 소외돼 어려움이 적지 않다. 이들을 금융 측면에서 지원할 필요가 있다. 낮은 신용도가 걸림돌이 돼 은행 문턱을 밟기 어려운 소외계층이 자립·자활할 수 있도록 상대적으로 형편이 나은 은행들이 나서 도와줘야 할 상황이다. 시장금리가 자연스럽게 낮아지는...

    한국경제 | 2021.04.12 09:00 | 허원순

  • thumbnail
    연금 재원으로도 '고수익' 투자…펀드 가입 늘고 보험 줄어

    ... 18조9천억원으로 전년 대비 30.5% 증가했다. 연금저축은 일정 기간 세액공제 혜택을 받으면서 노후자금을 적립한 뒤 노년기에 연금으로 받는 금융상품이다. 신탁과 보험, 펀드 등이 있다. 가장 비중이 큰 것은 원금이 보장되고 금융사 파산 시 예금자 보호도 받을 수 있는 연금저축보험(109조7천억원, 2019년 대비 3.8% 증가)이다. 그러나 전체 연금저축 적립액에서 보험이 차지하는 비중은 2018년 말 74.3%에서 지난해 말 72.3%로 감소했다. 같은 기간 펀드의 ...

    한국경제 | 2021.04.06 06:0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