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5,66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푸틴 동원령에 회의론…"총알받이 보내는 대량학살"

    ... 평범한 일상을 살아가던 민간인을 전장에 총알받이로 내모는 행위라는 비판과 함께 러시아 내 여론악화도 관측된다. 러시아는 올해 2월 24일 우크라이나 침공 뒤 8만명(서방 추산)에 가까운 병력이 죽거나 다치거나 포로로 잡히자 예비군 30만명을 동원하기로 했다. 서방 전문가들은 이 같은 조치가 러시아가 빠진 딜레마를 단적으로 보여주는 부실한 임시방편에 불과하다고 진단한다. 현재 러시아는 동북부와 남부 2개 전선에서 서방의 무기지원을 등에 업고 반격에 나선 우크라이나군에 ...

    한국경제 | 2022.10.06 10:48 | YONHAP

  • thumbnail
    입대 독려하는 러시아…"참전하면 생선 5kg 준다"

    우크라이나 전쟁에서 수세에 몰리자 예비군 부분 동원령을 내린 러시아 일부 지역에서 입대자 가족에게 '공짜 생선' 등을 인센티브로 제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5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더타임스가 보도에 따르면 러시아 극동 사할린주의 통합러시아당 지역 대표 미하일 슈바로프는 전날 사할린 지방정부가 입대자 가족에게 도다리와 명태, 연어 등을 주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는 "사할린 지방정부와 수산업계가 합의하면서 9t 상당의 신선한 냉동 생선이 (입대 인센티브로) ...

    한국경제TV | 2022.10.05 20:23

  • thumbnail
    "참전시 생선 5kg 증정"…입대 인센티브로 먹거리 내건 러시아

    사할린·투바 공화국 등 러 빈곤지역, 입대자 가족에 식료품 제공 "남편 데려가고 몇 주간 먹을 것 주는 셈" 비판도 우크라이나 전쟁에서 수세에 몰리자 예비군 부분 동원령을 내린 러시아 일부 지역에서 '공짜 생선' 등이 입대자 가족에 대한 인센티브로 제시돼 눈길을 끈다고 영국 일간 더타임스가 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러시아 극동 사할린주의 통합러시아당 지역 대표 미하일 슈바로프는 전날 사할린 지방정부가 입대자 가족에게 도다리와 ...

    한국경제 | 2022.10.05 17:03 | YONHAP

  • thumbnail
    전쟁 투입되기도 전에…죽어 나가는 러 예비군

    지난달 21일 부분 동원령 발령 이후 징집된 러시아의 예비군 중에서 최소 8명이 숨진 것으로 나타났다. 우크라이나 특별 군사작전에 투입되기도 전에 벌써부터 희생자가 속출하는 것이다. 4일(현지시간) 러시아 모스크바 타임스에 따르면 지난 2일 시베리아 옴스크주 군부대에서는 크라스노야르스크주에서 징집된 한 예비군 남성이 숨진 채 발견됐다. 사망 경위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으며, 옴스크주 법의학 검사국은 숨진 남성의 시신을 부검할 예정이다. 사건 발생 ...

    한국경제TV | 2022.10.05 13:41

  • thumbnail
    우크라전 투입 않았는데…러 예비군 질병 등으로 최소 8명 사망

    잘못 징집한 예비군 귀가 사례도 잇따라…동원 집행 곳곳서 허점 지난달 21일 러시아에서 예비군 부분 동원령이 발령된 이후 징집된 예비군 가운데 최소 8명이 우크라이나 특별 군사작전에 투입되기도 전에 질병 등으로 사망한 것으로 나타났다. 4일(현지시간) 러시아 모스크바 타임스에 따르면 지난 2일 시베리아 옴스크주 군부대에서는 크라스노야르스크주에서 징집된 한 예비군 남성이 숨진 채 발견됐다. 사망 경위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으며, 옴스크주 법의학 ...

    한국경제 | 2022.10.05 13:20 | YONHAP

  • thumbnail
    '동원령 속도전' 러, 우크라 진격에 예비군 투입 시기 딜레마

    ... 징집했다고 이날 밝혔다. 러시아 국방부는 동원된 군인들이 전투에 참여하기 위해 러시아 점령지인 우크라이나 동부 루한스크에 도착하는 모습과 현지 주민들로부터 열렬한 환영을 받는 모습 등이 담긴 동영상도 공개했다. 30만 명 규모의 예비군 모병 계획이 이미 3분의 2 정도 달성됐다는 쇼이구 장관의 발표는 푸틴 대통령을 포함한 여러 인사가 징집 과정을 둘러싼 실무자 실수들에 대해 연이어 질타를 쏟아낸 뒤 나온 것이다. 동원이 계획대로 이루어질 경우 새로 투입될 30만명의 ...

    한국경제 | 2022.10.05 11:46 | YONHAP

  • thumbnail
    푸틴 동원령 이후 20만명 징집…"러시아 탈출은 두 배 많아"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예비군 부분 동원령 발표 후 약 2주간 러시아를 떠난 국민이 징집된 병력 보다 두 배가량 많았다고 블룸버그통신이 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세르게이 쇼이구 러시아 국방장관은 이날 "지난달 21일 예비군 대상의 부분 소집(30만 명) 명령 이후 20만 명 이상이 징집됐다"고 밝혔다. 소집령 이후 인근 국가로 도피한 러시아인의 수는 이보다 두 배 가까이 많은 약 40만 명에 달한다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

    한국경제 | 2022.10.05 10:31 | 허세민

  • thumbnail
    러 국방 "동원령 2주 만에 예비군 20만명 징집"

    ... 훈련센터에서 훈련을 받고 있다면서 이 같은 사실을 공개했다. 그는 육군과 해군 지휘관들에게 "훈련과 전투 조정을 마친 병력만 전장으로 보낼 수 있다"며 "신병들이 신속하게 전투에 적응할 수 있도록 도와달라"고 주문했다. 또 동원된 예비군에게 부대 배치 전 모든 필요한 의복과 장비를 지급하도록 지시하고, "전투 경험이 있는 장교의 지도하에 추가 훈련을 실시하라"고 덧붙였다. 징집 센터에 대해서는 지원자가 있으면 "심각한 사유가 있지 않은 한 이들을 돌려보내지 말라"고 ...

    한국경제TV | 2022.10.04 21:51

  • thumbnail
    러 국방 "동원령 2주 만에 징집자 20만명 넘어"

    "의복·장비 지급하고 신속한 전투 적응 도와야" 지시 러시아가 지난달 21일 예비군 대상의 부분 동원령을 내린 뒤 약 2주 만인 현재까지 20만 명이 넘는 병력을 징집했다고 4일(현지시간) 밝혔다. AFP, 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세르게이 쇼이구 러시아 국방장관은 이날 동원령 집행과 관련한 국방부 영상회의에서 신병들이 80개 훈련장과 6개 훈련센터에서 훈련을 받고 있다면서 이 같은 사실을 공개했다. 그는 육군과 해군 지휘관들에게 "훈련과 전투 ...

    한국경제 | 2022.10.04 21:32 | YONHAP

  • thumbnail
    영국 국방부 "러시아 징병 예년보다 1개월 늦어…'압박' 신호"

    "러시아 행정체계·물류시스템 결함으로 징병·예비군 동원 효율 훼손" 러시아가 올 가을 징병을 예년보다 1개월 늦게 시작했으며 이는 러시아 측에 '압박이 심해지고 있음'을 보여 주는 것이라고 영국 국방부가 4일(현지시간) 공식 트위터를 통해 지적했다. 영국 국방부가 이날 트위터로 공개한 우크라이나 관련 '정보 업데이트'에 따르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매년 가을에 주기적으로 실시하는 징병을 위한 대통령령에 지난달 30일 서명했다. 이를 ...

    한국경제 | 2022.10.04 15:18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