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91-100 / 38,36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中, 성장동력 수출 급감 '충격', 위안화 절하 추진과 원·달러 환율 추가 상승하나? [한상춘의 지금 세계는]

    ... 오늘 새벽, 바로 얼마 전이죠. 바이든 대통령이 인플레 감축법에 서명을 했는데요. 시행도 곧바로 들어가겠죠? - 바이든 출범 초, American Rescue Plan - 新뉴딜 정책, 물적 인프라 확충→ 일자리 창출 - 新오바마노믹스, 사회복지 인프라 확충→ 안전망 - 新뉴딜축, ‘American jobs plan’으로 통과 - 완전고용 달성 속 인플레, 新뉴딜은 뒷전 - 사회복지 인프라축, 조 맨친의 반란으로 무산 - 인플레 ...

    한국경제TV | 2022.08.17 09:35

  • thumbnail
    中 기술절도 막는다더니…"美 상무부, 對中 기술수출 거의 허가"

    ... 켄들러는 "우리는 미국의 기술 리더십을 증진하고 있다"며 수출 승인 결정에 대해 유관 부처들이 이의를 제기할 수 있는데도 그런 경우가 많지 않다고 반박했다. 또 일각에서는 미국이 대중 기술 수출을 까다롭게 규제하면 독일, 일본, 한국 등 동맹국들이 그 빈자리를 메울 것으로 염려한다고 WSJ은 지적했다. 버락 오바마 전 행정부 당시 상무부 고위 관리였던 케빈 울프는 "동맹국들도 우리와 같은 규제를 적용하게 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2.08.17 05:22 | YONHAP

  • thumbnail
    [한중수교 30년] ② 나빠진 양국 국민감정…"어떻든 많이 만나야"

    ... 벌어진 김치와 한복 종주국 갈등까지 이어지며 악화 일로를 걷고 있다. 다만 미중 관계가 협력에서 전략경쟁 관계로 변화한 구조적 원인이 자리잡고 있다는 진단이 나온다. 김흥규 아주대 정치외교학과 교수 겸 미중정책연구소 소장은 "오바마 행정부와 시진핑 집권 체제에 들어서면서 미중관계가 점차 전략적 경쟁 관계로 전환됐고, 그 와중에 사드 사태가 있었다"며 "트럼프 행정부 시기 양국이 더 노골적으로 전략적 경쟁자가 됐고, 한미동맹체제를 외교, 안보, 경제, 정치의 근간으로 ...

    한국경제 | 2022.08.16 07:11 | YONHAP

  • "아베 국장에 해리스 미 부통령 참석 조율…오바마 가능성도"

    ... 성사될 경우 면담을 하려고 준비하고 있으며, 인도·태평양 지역의 국제 질서 구축에 대한 논의가 이뤄질 것이라고 부연했다. 일본 정부는 아베 전 총리 국장 참석자 수를 6000명 정도로 조율하고 있다. 교도통신은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이 국장 참석을 조율하고 있으며,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앙겔라 메르켈 전 독일 총리도 참석을 검토 중이라고 보도했다. 기시다 총리는 주요국 전·현직 수뇌가 방문할 경우 이들과 면담할 것으로 ...

    한국경제 | 2022.08.14 09:31 | 오세성

  • thumbnail
    "아베 국장에 바이든 대신 해리스 美부통령 참석 조율"

    "오바마 참석 가능성…마크롱·메르켈도 참석 검토" 내달 27일 예정된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의 국장(國葬)에 카멀라 해리스 미국 부통령이 참석하는 방향으로 미일 양국 정부가 조율 중이라고 요미우리신문이 복수의 일본 정부 관계자 ... 아베 전 총리 국장 참석자 수를 6천 명 정도로 조율 중이며, 각국 저명인사가 참석할 것으로 보인다. 교도통신은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이 국장 참석을 조율하고 있으며,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앙겔라 메르켈 전 독일 총리도 ...

    한국경제 | 2022.08.14 09:14 | YONHAP

  • thumbnail
    트럼프 "北 미사일 실험, 실망스러운 징조"

    ... 끝없는 잠재력이 있지만 그렇게 되려면 비핵화를 해야 한다"며 "(비핵화에) 진전이 있으려면 북한은 공격과 도발에서 벗어나 내 재임 시절 함께 출발했던 길을 계속 걸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대선 바로 며칠 뒤 오바마 대통령은 북한에서 전쟁이 터지는 일이 제일 두렵다고 했고, 전쟁이 현실이 될 것이라는 의견을 냈다"며 "만약 상황이 바뀌지 않았다면 분명 우리는 전쟁을 향해 가고 있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사진=연합뉴스) 이휘경기자 dd...

    한국경제TV | 2022.08.12 21:57

  • thumbnail
    트럼프 "북한 미사일 실험, 실망스러운 징조…비핵화 빨리해야"

    ... 북한은 끝없는 잠재력이 있지만 그렇게 되려면 비핵화를 해야 한다"며 "(비핵화에) 진전이 있으려면 북한은 공격과 도발에서 벗어나 내 재임 시절 함께 출발했던 길을 계속 걸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선 바로 며칠 뒤 오바마 대통령은 북한에서 전쟁이 터지는 일이 제일 두렵다고 했고, 전쟁이 현실이 될 것이라는 의견을 냈다"며 "만약 상황이 바뀌지 않았다면 분명 우리는 전쟁을 향해 가고 있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 저격 사건을 ...

    한국경제 | 2022.08.12 19:02 | YONHAP

  • thumbnail
    펠로시의 대만 방문이 남긴 과제

    ... 커지도록 방치한 미국 정치 지도자들의 전략적 수동성과 무능함이다. 펠로시 의장은 진심으로 대만을 지지하고 공산당 독재 정치에 반대한다. 하지만 지난 15년간 더 적극적으로 나서야 했다. 중국이 남중국해에 새로운 군사기지를 만들었을 때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의 소극적인 대응에 격분했어야 했다. 물론 늦었더라도 대만 방어를 우선순위에 올려놓은 것은 다행이다. 그러나 과거 미국 지도자들의 실책을 지우기에는 역부족이다. 대만 전쟁 가능성 줄여야 앞으로 수년간 미국과 대만 ...

    한국경제 | 2022.08.12 17:02 | Walter Russell Mead

  • thumbnail
    '레전드' 빌 러셀 등번호 6번, NBA 30개 팀에서 영구 결번

    ... 있다. 농구 외에도 러셀은 흑민 민권 운동에 힘을 쏟았다. 마틴 루서 킹 목사가 '나에겐 꿈이 있다'라는 명연설을 한 1963년 '직업과 자유를 위한 워싱턴 행진'에 함께하는 등 평등과 존중, 포용을 외쳤다. 2011년에는 버락 오바마 당시 미국 대통령으로부터 자유 훈장을 받기도 했다. NBA는 러셀의 등번호 결번과 더불어 2022-2023시즌 내내 그를 기릴 예정이다. 모든 선수가 유니폼 오른쪽 어깨에 기념 패치를 부착하고, NBA 코트에는 숫자 '6'이 ...

    한국경제 | 2022.08.12 10:31 | YONHAP

  • thumbnail
    전문가 접촉 늘리는 바이든…격리중 천둥치는 백악관서 역사공부

    ... 참전을 놓고 극도로 혼란을 겪던 프랭클린 루스벨트 시절 1940년 선거와 비슷한 수준이라고 진단했다. 미국 대통령이 역사학자들과 대화하는 자체는 드문 일은 아니라고 WP는 전했다. 이는 레이건 행정부로 거슬러 올라가는 전통으로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 역시 여러 차례 이 같은 회동을 했고,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시절에는 전무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외에도 각 분야 전문가들과 빈번하게 접촉면을 넓히고 있다고 WP는 보도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

    한국경제 | 2022.08.12 00:51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