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31-140 / 38,82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서방 "핵협상 빨리 재개" 압박에도 이란 "두세달 필요"

    ... 아미르압둘라히안 외무장관은 1일 국영방송과 인터뷰에서 "빈 회담은 이란의 외교 의제 중 하나일 뿐"이라면서 "새 정부가 정책을 수립하고 결정을 내리기 위해서는 2∼3달의 과정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앞서 이란 최고지도자는 2015년 버락 오바마 대통령 재임 시절 타결한 핵합의가 성급했다고 밝힌 바 있다. 이란 고위 관리 2명은 최근 로이터에 "라이시 행정부는 이전 정부보다 핵협상에 있어서 강경한 입장을 취할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이란은 2015년 미국과 핵 ...

    한국경제 | 2021.09.02 21:38 | YONHAP

  • thumbnail
    보복 다짐한 바이든…아프간 테러세력 겨냥 '드론전쟁' 나서나

    ... 유지 보수가 필요하고 이는 장비 자체를 저하시키는 중대한 자원 손실로 이어질 수 있다"고 했다. 미국의 공격용 드론 정책은 여러 행정부를 거치며 수 차례 바뀌었다. 조지 W 부시 전 대통령한테서 테러와의 전쟁을 물려받은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은 드론 공습 수행 방식에 대한 기준을 강화했지만, 대테러 임무를 수행하는 미군의 위험을 감안해 전장이 아닌 곳에서는 드론 공습을 선호했다.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은 관련 규정을 대폭 완화해 현장 지휘관들에게 ...

    한국경제 | 2021.09.02 01:35 | YONHAP

  • thumbnail
    태영호 "文정부, 김정은 '쓰리쿠션'에 말리면 안 돼"

    ... 던져놓고 우라늄농축 핵심 시설은 영원히 은폐시켜 놓으려는 전통적인 핵 협상 수법"이라고 주장했다. 태 의원은 "클린턴 행정부 시절 영변 시설을 국제원자력기구의 감시에 놓고 식량과 중유를 받은 북한은 부시, 오바마 행정부를 거쳐 트럼프 시대에 와서도 '영변 카드'를 흔들어 보았지만 결국 하노이(2019년 2월 북·미정상회담)에서 다시 좌절의 고배를 마셨다"고 지적했다. 이어 태 의원은 "북한은 ...

    한국경제 | 2021.09.01 10:32 | 문혜정

  • thumbnail
    5월부터 아프간 대피 시작한 프랑스…미국과 대조

    ... 정부가 제공하는 정보에 상당 부분 의지해 막대한 자금을 투입하고도 탈레반에 대항할 정부군의 규모도 제대로 파악하지 못했다는 주장도 있다. 아프간 전쟁을 다룬 '유령과의 전쟁'으로 퓰리처상을 수상한 스티브 콜은 뉴요커와 인터뷰에서 "버락 오바마 행정부에서도 아프간에서 병력을 줄였지만 2천500명을 남겼고,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도 탈레반과 협상을 벌이는 동안 전임 행정부와 유사한 전략을 취했다"라며 "그러나 바이든 행정부는 너무 서둘렀다"라고 지적했다. /연합뉴

    한국경제 | 2021.09.01 10:25 | YONHAP

  • thumbnail
    방송인 김지윤 박사, 이미지나인컴즈와 전속계약…"방송·콘텐츠 영역 확장"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과 인터뷰로 화제가 됐던 정치학 박사 김지윤이 이미지나인컴즈와 전속계약을 맺었다. 이미지나인컴즈는 1일 “김지윤 박사가 깊이 있는 전문성을 방송뿐 아니라 다양한 플랫폼을 통해 콘텐츠화 시켜 두루 전달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계획이다”라며 “기존 틀에서 벗어나 다양하고 새로운 시도를 함께 해 나갈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김지윤은 연세대학교 정치외교학과 졸업 후 캘리포니아대학교 ...

    텐아시아 | 2021.09.01 08:41 | 이준현

  • thumbnail
    높았던 철군 여론도 허망한 바이든, 박수는 커녕 거센 책임론

    ... 과정에 빚어진 대혼란으로 인해 정치권은 물론 대중으로부터도 냉혹한 비판에 직면했기 때문이다. 바이든 대통령에게 아프간 철군은 지론이자 소신이었다. 2001년 상원 외교위원장 시절 아프간전 개전에 찬성표를 던졌지만 2009년 버락 오바마 행정부의 부통령으로 취임할 즈음엔 이미 확고한 철군론자로 바뀌었다. 탈레반 소멸이라는 목표 달성이 어렵다는 판단에 따라 전쟁 승리에 대한 믿음이 깨졌기 때문이다. 아프간에 들어선 친미 정권의 각종 부패와 취약한 군사력에 ...

    한국경제 | 2021.09.01 00:20 | YONHAP

  • thumbnail
    [이학영 칼럼] '답정너' 정치의 비극

    ... 13명을 비롯해 180여 명을 희생시키기까지 했다. 이 모든 대참사가 ‘외교안보통’ 바이든 대통령에 의해 빚어졌다는 사실이 전문가들을 더욱 놀라게 한다. 바이든은 연방 상원의원 시절 외교위원장을 지냈고, 버락 오바마 행정부에서 8년 동안 부통령으로 외교안보 현안을 챙긴 베테랑으로 불려왔다. 그런 사람이 아프간 대참사의 주역이 된 데는 까닭이 있다. 철군을 결정하는 과정에서 측근들의 진언(進言)에 귀를 막고 자신의 판단만을 밀어붙였음이 속속 ...

    한국경제 | 2021.08.31 17:28 | 이학영

  • thumbnail
    [일지] 부시가 시작하고 바이든이 끝냈다…20년 아프간전 종식

    ... 완료를 선언하면서 아프간전이 공식 종료했다. 이에 따라 미 역사에서 아프간전은 조지 W. 부시 대통령이 시작해 버락 오바마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거쳐 조 바이든 대통령이 끝낸 최장기 전쟁으로 기록됐다. 미국은 9·11 ... ▲ 2011년 5월 1일 = 미군 특수부대, 파키스탄에서 오사마 빈 라덴 사살. ▲ 2014년 5월 27일 = 오바마 미국 대통령, 연내 아프간 전쟁 공식 종료 계획 발표. ▲ 2014년 9월 29일 = 아슈라프 가니 아프간 새 ...

    한국경제 | 2021.08.31 10:28 | YONHAP

  • thumbnail
    바이든 "미군, 아프간 주둔 끝"…20년 전쟁 종결 (종합)

    ... 계속됐다. 유럽 등 서방과 합쎄한 미국은 탈레반 축출 후 친미 정권을 세우고, 미국식 민주주의를 구현하는 정부를 수립한다고 했지만, 산악 지대의 특성을 십분 이용한 탈레반은 끝까지 버티며 게릴라전, 테러를 통해 미국을 괴롭혔다. 버락 오바마, 도널드 트럼프 등 정권마다 아프간전 종식과 미군 철수를 내세웠지만 조금만 더 밀어붙이면 탈레반을 소탕할 수 있다는 국방부 등 매파의 주장에 밀려 뜻을 이루지 못했다.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은 2020년 2월 탈레반과 ...

    한국경제 | 2021.08.31 10:26 | 김소연

  • thumbnail
    [아프간전 종식] ① 막내린 20년 전쟁…돌고돌아 원점

    ... 그러나 산악 지대의 특성을 십분 이용한 탈레반은 끝까지 버티며 게릴라전, 테러를 통해 미국을 괴롭혔다. 조지 W. 부시 때 시작된 전쟁은 이후 물적, 인적 피해 증가와 더불어 미국 내 반전 여론 고조라는 저항에 부딪혔다. 버락 오바마, 도널드 트럼프 등 정권마다 아프간전 종식과 미군 철수를 내세웠지만 조금만 더 밀어붙이면 탈레반을 소탕할 수 있다는 국방부 등 매파의 주장에 밀려 뜻을 이루지 못했다. 당연히 전쟁 비용은 천문학적으로 치솟았고 인명 피해도 ...

    한국경제 | 2021.08.31 07:07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