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20 / 38,76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특파원 칼럼] CPTPP 가입 추진하는 중국의 노림수

    ... 것도 이런 차원에서 이해할 수 있다. 또 CPTPP 가입을 위한 사전 준비를 마친 대만을 견제하는 수단이 될 수 있다. 당초 TPP 창설을 주도했던 미국은 딜레마 상황에 몰리고 있다. 미국은 조 바이든 대통령이 부통령이던 버락 오바마 행정부 시절 TPP를 추진했다. 이 때문에 바이든 대통령 당선 이후 미국이 CPTPP에 복귀할 것이란 관측이 나왔다. 하지만 바이든 대통령이 처한 상황이 간단하진 않다. 그는 이번 대선에서 미국 제품 우선 구매 등을 핵심으로 ...

    한국경제 | 2021.09.17 15:34 | 강현우

  • thumbnail
    중국 'CPTPP 가입' 신청했지만…미국 동맹 견제 등 난제 산적

    ... 2017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취임하자마자 미국이 탈퇴한 뒤 호주, 캐나다, 칠레, 일본, 뉴질랜드 등 나머지 11개국이 2018년 출범시켰다. TPP는 미국이 중국의 영향력 확대를 견제하기 위해 구상한 지역 경제 블록으로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의 아시아 재균형 정책인 '피벗 투 아시아'(Pivot to Asia)의 중심이었다. 중국은 TPP를 자국을 고립시키는 수단으로 보고 경계했다. 그러나 동맹과의 공조를 강화하려는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가 중국 견제를 ...

    한국경제 | 2021.09.17 12:00 | YONHAP

  • thumbnail
    문대통령, 오후 주요경제국포럼 참석…기후대응 논의

    문재인 대통령은 17일 오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주관으로 열리는 주요경제국포럼(MEF)에 참석한다. 화상회의 형태로 열리는 이번 포럼에서 문 대통령은 기후변화 대응에 대한 연대 의지를 밝히고 한국 정부의 탄소중립 노력을 설명할 예정이다. MEF는 2009년 당시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 주도로 설립된 기후변화 회의체로, 한국을 비롯해 미국, 중국, 유럽연합 등 17개 회원국이 참여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9.17 11:54 | YONHAP

  • thumbnail
    오바마, 트뤼도와 '브로맨스' 과시…총선 응원 트윗

    2019년 이어 나흘 앞둔 캐나다 총선서 공개 지지 버락 오바마 미국 전 대통령이 16일(현지시간) 총선을 앞둔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를 지지하는 트윗을 올리며 오랜 우정을 과시했다. AFP 통신에 따르면 오바마 전 대통령은 이날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 "내 친구 쥐스탱 트뤼도가 다가올 캐나다 총선에서 잘 되길 바랍니다"라고 썼다. 그러면서 "쥐스탱은 능력 있는 지도자이며, 민주적 가치를 위한 강력한 목소리"라면서 "우리가 함께해온 것들이 ...

    한국경제 | 2021.09.17 08:52 | YONHAP

  • thumbnail
    [김현석의 월스트리트나우] 시한폭탄 '부채한도'…월가가 숨죽인 이유

    ... 부채에는 한계가 있습니다. 1917년 제2차 자유채권법(Second Liberty Bond Act)은 발행할 수 있는 국채의 양을 80억 달러로 제한했습니다. 의회는 1917년 이후 지속해서 한도 증액을 위해 투표하고 있습니다. 버락 오바마 행정부 때에만 다섯 번 인상했습니다. 과거에는 관행적으로 이를 통과시켰지만, 부채가 커지며 점점 정치적 쟁점이 되고 있습니다. 2011년, 2013년에는 부채한도 증액에 실패하면서 연방 정부가 일시적으로 폐쇄됐습니다. ② 부채한도 ...

    한국경제 | 2021.09.17 07:14 | 김현석

  • thumbnail
    빅터차 "한반도 긴장 해소책은 외교뿐…다목적용 대북 인도지원"

    ... 집중했던 미국의 혼란상과 북한의 무관심이 교차한, 좀처럼 보기 힘든 상황의 결과라고 진단했다. 차 석좌는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한국·일본 담당 보좌관을 지낸 인사다. 그는 백악관이 지난 4월 도널드 트럼프의 '보여주기식'과 버락 오바마의 '전략적 인내' 정책 둘 다 채택하지 않는다고 했지만, 이후 정부 누구도 이 모호성을 자세히 설명하지 않았다며 의도적인 로키 대북 정책을 구사해왔다고 밝혔다. 이 와중에 북한이 장거리 순항미사일과 탄도미사일을 시험 발사하며 ...

    한국경제 | 2021.09.17 06:39 | YONHAP

  • thumbnail
    "WB 기업환경평가에 압력"…김용 참모·현IMF 총재 지목돼(종합)

    ... 기업환경평가 보고서에도 사우디아라비아와 아제르바이잔의 순위 결정에 사용된 데이터에 부정이 있었다고 봤지만, 총재실이나 이사들이 연루된 증거는 찾지 못했다고 밝혔다. 한국계인 김용 전 총재는 미 다트머스대 총장 시절이던 2012년 당시 버락 오바마 대통령의 지명을 받아 아시아계 최초로 총재 자리에 올랐다. 또 2016년 9월 연임에 성공했지만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 출범 후인 2019년 1월 임기를 3년 반가량 남겨둔 시점에 갑작스럽게 중도하차를 선언했다. 그의 ...

    한국경제 | 2021.09.17 04:29 | YONHAP

  • thumbnail
    정의용, 케리 美특사와 기후행동 강화 방안 논의

    ... 등 기후행동 강화 방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양측은 미국이 오는 17일 화상으로 주최하는 '에너지 및 기후에 관한 주요경제국포럼'을 주요 20개국(G20) 국가들의 기후변화 대응 의지를 재확인하는 계기로 삼기로 했다. 오바마 행정부 시절 국제사회의 기후변화 공동 대응을 위해 구성된 주요경제국포럼은 트럼프 행정부에서 활동이 중단된 것을 조 바이든 대통령이 재소집했으며 문재인 대통령도 참석할 것으로 알려졌다. 정 장관과 케리 특사는 또 제26차 유엔기후변화협약 ...

    한국경제 | 2021.09.16 17:31 | YONHAP

  • thumbnail
    바이든, 17일 주요경제국포럼 재소집…기후변화 논의

    한국도 참석 대상…오바마때 출범했다 트럼프 시절 중단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오는 17일(현지시간) 기후 위기 대응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에너지와 기후에 관한 주요경제국포럼(MEF)을 재소집한다고 백악관이 밝혔다. 화상으로 ... 강화하려는 집단적이고 구체적인 노력의 발판으로 MEF를 활용하겠다는 계획도 밝힐 것이라고 백악관은 설명했다. MEF는 버락 오바마 행정부 시절 기후변화 대응에 관한 주요 국가의 대화를 심화하기 위해 구성됐지만, 기후변화 위험을 경시한 트럼프 ...

    한국경제 | 2021.09.16 05:54 | YONHAP

  • thumbnail
    부시·클린턴·오바마…미 전 대통령들 아프간 난민 돕는다

    아프간인 정착 지원창구 역할 '웰컴닷유에스' 명예 공동의장 조지 부시·빌 클린턴·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이 아프가니스탄 난민들의 미국 정착을 돕는다. 이들 전 대통령과 그 부인들은 미국 280여 시민단체·기업·지도자급 인사 등이 결성한 아프간 난민 지원 그룹 '웰컴닷유에스(Welcome.US)'에서 역할을 맡을 것이라고 로이터통신이 1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웹사이트에는 버락·미셸 오바마 부부, 조지·로라 부시 부부, 빌·힐러리 클린턴 ...

    한국경제 | 2021.09.15 10:35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