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91-200 / 39,60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미국 안보보좌관 "북한 핵실험 안했지만 향후 할것"

    ... 사이클과 대응하지 않는 사이클을 거치는데, 우리는 대응하지 않는 사이클에 있다. 이것이 (미국의) 다수 행정부에 걸쳐서 진실이었다"며 "나는 (북한이) 그렇게 하는 근거에 대해선 짐작할 수가 없다"고 말했다. 또 조지 부시, 버락 오바마,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 때도 북한의 핵실험이 있었고 미사일 시험이 있었다며, 이들 행정부는 모두 외교적 접근을 시도했는데 북한은 응한 적도, 그렇지 않은 적도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북한의 이 같은 행태에 대해 의문을 가질 ...

    한국경제TV | 2022.05.22 21:35

  • thumbnail
    美안보보좌관 "北도발에 리듬 있어…핵실험 안했지만 향후 할것"

    ... 사이클과 대응하지 않는 사이클을 거치는데, 우리는 대응하지 않는 사이클에 있다. 이것이 (미국의) 다수 행정부에 걸쳐서 진실이었다"며 "나는 (북한이) 그렇게 하는 근거에 대해선 짐작할 수가 없다"고 말했다. 또 조지 부시, 버락 오바마,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 때도 북한의 핵실험이 있었고 미사일 시험이 있었다며, 이들 행정부는 모두 외교적 접근을 시도했는데 북한은 응한 적도, 그렇지 않은 적도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북한의 이 같은 행태에 대해 의문을 가질 ...

    한국경제 | 2022.05.22 20:49 | YONHAP

  • thumbnail
    [박영실 칼럼] 김건희여사 만난 조 바이든 대통령 married up 뜻은?

    ... 일자리 보고서 . 국가 예방접종 현황 등을 논의하기 위한 공식자리에 밝은 베이지색 정장을 입었다가 대통령답지 못한 복장이라는 여론의 뭇매를 맡기도 했었다 . 이 베이지색 정장은 미국의 레이건 전 대통령을 비롯해서 2014 년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이 중동 IS 문제를 브리핑하면서 입었던 양복과 유사한 색상이다 . 밝은 색 정장은 자칫 진지함이 부족해 보이는 우려 때문에 사안에 따라 물론 다르겠지만 일반적으로 대통령이 공식석상에서 입기에는 적절하지는 ...

    The pen | 2022.05.22 20:41 | 박영실

  • thumbnail
    클린턴과 조깅한 YS…부시 태우고 골프카트 운전한 MB

    ... 양반(This man)’이라는 호칭을 썼던 부시 대통령은 이 전 대통령에게는 ‘친구’라는 표현을 자주 썼다. 박근혜 대통령의 첫 외교 무대였던 2013년 5월 한·미 정상회담에선 버락 오바마 대통령과의 만남이 아닌 엉뚱한 스캔들이 주요 신문의 헤드라인을 뒤덮었다. 미국 순방에 동행했던 윤창중 전 청와대 대변인이 주미 한국 대사관의 파견 여직원을 성추행해 귀국 직후 직권 면직된 것이다. 당시 외신들은 “불미스러운 ...

    한국경제 | 2022.05.22 19:01 | 서희연

  • thumbnail
    [바이든 방한 결산] 尹과 동행한 '바이든의 46시간'…기술·군사동맹 심장부 훑었다

    ... 분야에서 양국간 파트너십을 강화하겠다는 것이다. 오는 11월 중간선거를 앞둔 바이든 대통령이 국내에 투자 유치 성과를 부각하려는 행보라는 분석도 있다. 이번 방한 일정에 비무장지대(DMZ) 방문은 포함되지 않았다. 2012년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과 2019년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등 역대 미 대통령들은 방한시 DMZ를 찾는 것으로 대북 메시지를 발신했던 것과는 구분된다. 부통령 시절 DMZ를 찾았던 점이 고려된 것으로 보인다. 대신 낙점된 곳은 ...

    한국경제 | 2022.05.22 19:00 | YONHAP

  • "ESG 커뮤니티의 '격'을 높였다"

    ...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과 삼성동 그랜드인터컨티넨탈호텔 등에서 매월 마지막 수요일에 열린다. 1기 클럽에선 김용진 전 국민연금공단 이사장, 윤순진 탄소중립위원회 공동위원장, 나석권 사회적가치연구원 원장 등이 강사로 참여했다. 버락 오바마 미 정부 백악관 선임경제 보좌관 출신인 스티븐 글릭먼 애스퍼레이션 국제담당사장 등 글로벌 연사들도 월례 포럼에서 마이크를 잡았다. 수시로 열리는 ‘ESG 아카데미’도 눈여겨볼 서비스로 꼽힌다. ESG 실무를 ...

    한국경제 | 2022.05.22 18:02 | 송형석

  • thumbnail
    [천자 칼럼] 예이츠의 '훌륭한 친구들'

    ...미 양국은 서로의 훌륭한 친구”라고 강조했다. 아일랜드 혈통인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환하게 웃으며 “런던(영국)에서는 그럴 수 없었을 것”이라고 농담을 건네기도 했다. 예이츠의 이 구절은 2017년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퇴임하며 당시 부통령이던 바이든에게 자유메달을 수여할 때 읊어줬다. 그때 바이든이 눈시울을 붉힌 채 뒤로 돌아서 손수건으로 눈물을 닦는 장면이 화제를 모았다. 같은 아일랜드계인 조지 W 부시 전 대통령도 예이츠의 ...

    한국경제 | 2022.05.22 17:37 | 고두현

  • thumbnail
    尹, 바이든이 좋아하는 예이츠詩로 건배사…"韓美 훌륭한 친구"

    ... 양국은 서로의 훌륭한 친구”라며 “우리는 세계 시민의 자유와 인권, 국제사회의 평화와 번영을 위해 굳게 손잡고 함께 걸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이 인용한 내용은 2017년 1월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당시 조 바이든 부통령에게 자유 메달을 수여하면서 읊은 시구절이다. 당시 오바마 대통령이 메달을 걸어주자, 바이든 부통령이 눈시울을 붉힌 채 뒤로 돌아서 손수건으로 눈물을 닦아낸 장면이 화제가 되기도 했다. 바이든 ...

    한국경제 | 2022.05.22 17:30 | 김인엽/맹진규

  • thumbnail
    尹, "나의 영광은 훌륭한 친구" 바이든 눈물짓게 한 예이츠 시 낭독

    ... 대통령은 "너무 많은 정보를 준 거 아닌가 걱정된다"며 자신이 좋아하는 시를 인용한 것에 감사의 뜻을 표했다. 이는 지난 2017년 1월 버락 오바마 미 대통령이 당시 바이든 부통령에게 자유 메달을 '깜짝' 수여하면서 읊은 시구절을 다시 인용한 것이다. 당시 오바마 대통령이 직접 메달을 걸어주자, 바이든 부통령이 눈시울을 붉힌 채 뒤로 돌아서 손수건으로 눈물을 닦아내는 장면이 화제가 됐다. 예이츠는 아일랜드 시인 겸 ...

    한국경제 | 2022.05.22 11:37 | 이미나

  • thumbnail
    [박영실 칼럼] 김건희 여사의 올림머리 업두 헤어스타일

    ... 메시지다 . 퍼스트레이디의 이미지에 국가원수인 대통령이나 자신의 정치적 신념 · 철학을 담기도 하고 엄청난 패션 경제효과를 창출하기도 한다 . 퍼스트레이디로서 패션 정치를 성공적으로 해냈다는 평가를 받는 미국 오바마 전 대통령의 영부인 미셸 오바마는 공식 석상에 중저가 브랜드 기성복을 입고 등장해 서민 이미지를 구축하기도 했다 . 그럼으로써 중소 패션기업의 성장을 돕기도 했다 . 동성결혼 합법 논란이 한창일 때 미셸 오바마는 유명 동성애자인 ...

    The pen | 2022.05.21 23:54 | 박영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