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01-210 / 39,06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트럼프, 살아있네"…미 '민주당 텃밭'서 공화당 주지사 당선(종합2보)

    ... 트럼프 전 대통령을 10%포인트 차로 누른 바 있다. 그만큼 미국 언론들은 이번 선거 결과를 '놀라운 공화당의 승리'라고 평가했다. 공화당 후보가 버지니아 주지사가 된 것은 2019년 이후 12년 만에 처음이다. 민주당 거물인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이 지난달 23일 방문해 지원 연설까지 했다는 점에서 민주당 후보의 패배는 이변이다. 반대편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은 2024년 대선 재도전을 시사하는 와중에 이번 선거로 정치적 존재감을 재확인했다. 영킨 후보는 ...

    한국경제 | 2021.11.03 16:12 | YONHAP

  • thumbnail
    미 '민주당 표밭' 버지니아 주지사에 친트럼프 후보 당선(종합)

    ... 버지니아주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보다 득표율이 10%포인트 높았던 만큼 미국 언론들은 이번 선거 결과를 '놀라운 공화당의 승리'라고 평가했다. 아울러 내년 11월 예정된 중간선거에도 여당인 민주당에 암운이 드리울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이 지난달 23일 직접 버지니아주를 찾아 지지연설을 했는데도 유권자는 공화당 후보를 택했다. 공화당 후보가 버지니아주 주지사에 당선된 것은 2009년 이후 12년만에 처음이다. 2024년 대선 재도전을 강하게 시사하고 ...

    한국경제 | 2021.11.03 14:36 | YONHAP

  • thumbnail
    바이든, 버지니아 패배에 정치적 타격…내년 중간선거 '빨간불'

    ... 4번을 민주당이 승리해 외견상 민주당 우세지역이다. 그러나 주지사 선거로 국한하면 상황은 다르다. CNN방송에 따르면 버지니아는 1970년대 이후 단 한 번을 제외하고 모두 야당이 주지사 선거에서 이겼다. 1번의 예외가 버락 오바마 대통령 시절인 2013년 현재 매콜리프 후보가 승리한 것이었다. 그만큼 주지사 선거만큼은 여당이 고전한 지역이 버지니아였다는 말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유럽 순방 일정을 끝내고 영국에서 한 기자회견에서 민주당이 지더라도 ...

    한국경제 | 2021.11.03 13:56 | YONHAP

  • thumbnail
    테이퍼링 이후 美 경제와 증시는 누가 맡나? 앞으로는 '옐런 신조어' 풀어야 돈 번다. [한상춘의 지금 세계는]

    ... 모든 것을 어떻게 풀어갈 것으로 보십니까? -정책처방 준거 ‘예일 거시경제 패러다임’ -버락 오마바 정부의 경제정책 근간 -당시 난제 ‘금융위기’ 극복에 적용 -출발, 화폐 경제학 ... playing field’ 원칙 -테크래시, 빅테크 규제 대해 원칙적 동의 -equitable growth, 오바마의 온정적 자본주의 Q. 옐런 재무장관의 또 하나의 과제인 환율정책은 어떻게 운영할 것인가도 관심이 되고 있지 않습니까? ...

    한국경제TV | 2021.11.03 09:43

  • thumbnail
    미국 연준 의장 곧 결정…바이든 "이른 시일내 발표"

    ... 연임하는 경우가 많았다. 앨런 그린스펀 전 의장의 경우 1987년부터 무려 20년 가까이 연준을 이끌었다. 그런데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은 2017년 11월 첫 임기 중이던 재닛 옐런 당시 연준 의장 대신 파월 의장을 지명했다.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이 임명한 옐런 의장을 갈아치운 것이다. 옐런은 올해 바이든 행정부 취임 후 미 역사상 첫 여성 재무장관을 맡고 있다. 연임을 많이 하던 관례와 파월 의장에 대한 여론을 보면 파월의 연임을 예상하는 관측이 있다. ...

    한국경제TV | 2021.11.03 07:11

  • thumbnail
    바이든 "연준 의장, 이른 시일내 발표"…파월 연임이냐 교체냐

    ... 경우가 많았다. 앨런 그린스펀 전 의장의 경우 1987년부터 무려 20년 가까이 연준을 이끌었다. 그런데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은 2017년 11월 첫 임기 중이던 재닛 옐런 당시 연준 의장 대신 파월 의장을 지명했다.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이 임명한 옐런 의장을 갈아치운 것이다. 옐런은 올해 바이든 행정부 취임 후 미 역사상 첫 여성 재무장관을 맡고 있다. 연임을 많이 하던 관례와 파월 의장에 대한 여론을 보면 파월의 연임을 예상하는 관측이 있다. ...

    한국경제 | 2021.11.03 06:57 | YONHAP

  • thumbnail
    트럼프 대신해 고개숙인 바이든…"기후협약 탈퇴로 난관"

    ... 것은 적절치 않을 수 있다"면서도 "그러나 전임 행정부가 파리협약에서 탈퇴한 데 대해 사과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파리협약 탈퇴로 우리들은 난관에 처했다"며 미국의 탈퇴가 국제사회의 대응을 늦췄다고 인정했다. 미국은 버락 오바마 행정부 때인 2016년 파리협약을 비준했다. 파리협약은 지구의 평균 온도가 산업화 이전과 비교해 2도 이상 상승하지 않도록 하고, 모든 국가가 온실가스 순배출량을 0으로 만든다는 '넷 제로'(Net Zero) 달성을 위해 ...

    한국경제 | 2021.11.02 01:58 | YONHAP

  • thumbnail
    에르도안 "바이든, F-16 판매에 긍정적 입장 밝혀"

    ... 부품의 판매를 요청했다. F-16 전투기 판매에는 미국 의회의 승인이 필요하다. 터키의 러시아제 S-400 미사일 도입을 둘러싼 양국 간 갈등을 고려할 때 미 의회의 승인을 얻기가 쉽지 않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애초 터키는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 재임 당시 미국제 패트리엇 지대공 미사일을 구매할 계획이었으나, 오바마 정부는 터키의 과도한 기술 이전 요구를 이유로 판매를 거부했다. 그러자 터키는 2017년 러시아제 S-400 미사일 도입을 결정했으며, ...

    한국경제 | 2021.11.02 00:24 | YONHAP

  • thumbnail
    바이든, 기후변화 공격적 목표 제시…중·러 동참유도 관건(종합)

    ... 강화 등도 대안으로 제시돼 있다. 이번 COP26 회의는 2015년 파리 회의에서 지구 평균기온이 산업화 이전보다 1.5도 이상 상승하지 않도록 합의한 이후 각국이 구체적인 이행 전략을 강화해 발표하는 의미를 지닌다. 미국으로선 버락 오바마 행정부의 성과인 파리기후변화협약을 트럼프 전 대통령이 탈퇴한 이후 바이든 대통령이 기후변화 논의에서 미국의 주도권을 되찾으려는 시도이기도 하다. 바이든은 지난 1월 취임 첫날 이 협약에 다시 가입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

    한국경제 | 2021.11.01 23:38 | YONHAP

  • thumbnail
    中 관영매체 "바이든에 '핵 선제 불사용' 용기 있는지 의심"

    ... 경우 의심할 것 없이 환영할 일"이라면서 "그렇게 된다면 전세계가 바이든 대통령에게 찬사를 보낼 것"이라고 썼다. 그러나 신문은 "바이든 대통령이 트럼프 행정부의 '대국(大國) 경쟁' 강화 전략을 이어가면서 현재의 대국 간 관계는 오바마 정부 때보다 더 긴장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에게 핵무기 사용을 제한하는 길로 실질적으로 발걸음을 옮길 용기가 있는지는 매우 의심스럽다"고 덧붙였다. 신문은 바이든 행정부가 핵무기 선제 불사용 정책의 조건으로 중국과 ...

    한국경제 | 2021.11.01 17:26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