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01-210 / 38,81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미 노동운동의 대부 리처드 트럼카 위원장 별세

    ... 종종 초점을 맞추기도 했다고 전했다. 그러나 트럼카는 민주당의 강력한 지지자였다는 게 대체적인 평가다. 그는 민주당 소속인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이 첫 대선에 도전했을 때 조합원 사이에 흑인 후보에 대한 거부감이 표출되자 "오바마를 찍지 않을 유일한 정말 나쁜 이유가 있다면 그가 백인이 아니라는 점"이라고 오바마를 엄호했다. 백인 블루칼라의 상당한 지지를 얻어 당선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을 향해서는 노동계층을 기만한 사기꾼이라고 맹비난했다. ...

    한국경제 | 2021.08.06 07:39 | YONHAP

  • thumbnail
    "2030년까지 신차 절반 무공해차"…내연차 연료효율 개선

    ... 첫날 내린 행정명령에서 트럼프 행정부가 약화한 자동차 연료효율·배출가스 기준을 이전으로 되돌리는 방안을 검토하라고 지시했었다. 트럼프 행정부는 작년 3월 자동차 연료효율을 해마다 1.5% 높이도록 했다. 연간 5% 높이도록 한 버락 오바마 행정부 때 방침을 약화한 것이다. 로이터는 바이든 행정부가 내놓을 방침이 캘리포니아주가 재작년 내놓은 `연간 3.7% 연료효율 개선`과 유사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사진=연합뉴스) 장진아기자 janga3@wowtv.co.kr ...

    한국경제TV | 2021.08.05 20:53

  • thumbnail
    미국, 2030년 신차 절반 전기차로…내연차 연료효율 개선도 속도

    ... 설명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취임 첫날 내린 행정명령에서 트럼프 행정부가 약화한 자동차 연료효율·배출가스 기준을 이전으로 되돌리는 방안을 검토하라고 지시했었다. 트럼프 행정부는 작년 3월 자동차 연료효율을 해마다 1.5% 높이도록 했다. 연간 5% 높이도록 한 버락 오바마 행정부 때 방침을 약화한 것이다. 로이터는 바이든 행정부가 내놓을 방침이 캘리포니아주가 재작년 내놓은 '연간 3.7% 연료효율 개선'과 유사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8.05 20:27 | YONHAP

  • thumbnail
    미 "티그라이 긴급지원 필요량 10%만 도달"…정전 촉구

    ... 아파르 주에서 난민 25만 명이 발생했다. 파워 처장은 아비 아머드 에티오피아 총리 등이 티그라이 반군에 대해 '잡초', '암적 존재'라는 비인간적 용어를 사용함으로써 민족 간 갈등을 부추기고 있다고 우려를 표했다. 파워 처장은 버락 오바마 정부 시절 유엔 주재 미국 대사로 활동한 바 있다. 티그라이 사태로 지금까지 수천 명이 사망하고 근 200만 명의 난민이 발생했다. 2019년 노벨평화상 수상자인 아비 총리는 과거 25년 이상 중앙정계를 좌지우지한 TPLF ...

    한국경제 | 2021.08.05 18:33 | YONHAP

  • thumbnail
    미국車 빅3, 신차 절반 전기차로 채운다

    ... 아니다”고 트윗하기도 했다. 앞서 바이든 대통령은 전기차 보급 확대를 위한 소비자 인센티브 제공 등을 위해 예산 1740억달러를 요청했다. 자동차 업계에선 조만간 바이든 행정부가 새로운 연비 기준을 발표할 것으로 보고 있다. 버락 오바마 전 행정부의 기준은 평균 54.5mpg(마일/갤런)였다. 연료 1갤런(약 3.7L)을 써서 54.5마일(약 87.7㎞)을 주행할 수 있어야 한다는 뜻이다. 이후 도널드 트럼프 전 행정부는 40mpg(실제 29mpg)로 기준을 ...

    한국경제 | 2021.08.05 17:31 | 이고운

  • thumbnail
    NASA를 넘어선 우주관광 시대

    ... 있다. 우주관광과 관련해 필자는 2004년 “최종 정착지는 상원의원의 쓰레기통일 수 있다”는 내용의 칼럼을 썼다. 이를 통해 민간 우주벤처 육성을 촉구하는 법안을 부활시키는 데 도움을 줬다. 몇 년 뒤 당시 버락 오바마 대통령은 NASA가 모든 일에 자체 비용을 쓰는 대신 민간에도 사업을 맡기도록 했다. 빌 넬슨 NASA 국장은 과거 상원의원 시절 고중량 로켓 발사 시스템을 억지로 밀어붙이기도 했다. 이 시스템은 10년이 지난 지금도 사용되지 ...

    한국경제 | 2021.08.05 17:24 | Holman W. Jenkins, Jr.

  • thumbnail
    "자동차 업체들 2030년 미 판매 전기차 비중 40~50%로"

    ... 요구를 받고 있지만, 의무화 대신 자동차 업계의 자발적인 목표 이행을 추진하고 있다. 한편 저널은 바이든 행정부가 5일 행사에서 향후 2년간 자동차 연비를 매년 3.7%씩 향상하도록 의무화하는 규정을 발표할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버락 오바마 행정부는 기후변화 대응 차원에서 2025년까지 자동차 연비를 매년 5%씩 향상하도록 했지만,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는 2026년까지 매년 1.5%씩만 향상하도록 이 기준을 하향 조정한 바 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8.05 09:58 | YONHAP

  • thumbnail
    오바마, 델타변이 확산에 환갑잔치 결국 축소

    고급휴양지서 수백명 참석 대규모 행사 계획했다 '눈총'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델타 변이 확산에 따라 결국 환갑잔치를 대폭 축소했다. 오바마 전 대통령 측은 4일(현지시간) "지난주 델타 변이의 새로운 확산 때문에 오바마 대통령 부부는 이 행사를 가족과 가까운 친구만 참석하도록 대폭 축소키로 했다"고 밝혔다고 워싱턴포스트(WP)가 보도했다. 그러면서 야외에서 열릴 ...

    한국경제 | 2021.08.04 23:08 | YONHAP

  • thumbnail
    美 "김정은이 당근 계속 거부…北 핵보유국 인정 절대 안한다"

    ... 말했다. 이어 “(북한 핵보유국 인정시) 미국이 국제사회에서 핵 비확산 원칙을 포기했다는 선언이 될 수 있다”며 이 경우 핵 보유를 고려하는 다른 나라들에도 부정적인 신호로 작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사일러 담당관은 버락 오바마 행정부 당시 국무부 북핵 특사를 지냈던 미국 내 대표적인 ‘북한통’이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 대해서는 “토끼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사일러 담당관은 “과거 미·북 ...

    한국경제 | 2021.08.04 13:47 | 송영찬

  • thumbnail
    환갑 맞은 오바마…코로나에도 대규모 파티 '논란'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사진)이 60번째 생일을 맞아 코로나19 확산 우려에도 이번 주말 대규모 기념 파티를 열 예정이라고 미 인터넷 매체 악시오스가 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악시오스는 소식통을 인용해 가족과 지인, 전 참모들, 유명인사 등 475명이 참석을 확정지었고, 파티 준비에 동원될 스태프만 200여 명에 달한다. 초청된 인사 중에는 영화감독 스티븐 스필버그도 포함돼 있으며 록그룹 펄 잼이 축하 공연을 펼칠 예정이다. 그의 재임 ...

    한국경제 | 2021.08.02 19:22 | 박상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