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51-260 / 38,92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3기 대한민국 열린정부위원회 내일 출범…연말 글로벌서밋 준비

    ... 위축했다고 행안부는 설명했다. 위원회는 2년마다 수립하는 열린정부 국가실행계획 관련 사항과 시민참여 방안 등에 정부와 협업하고, 오는 12월 우리나라에서 개최되는 OGP 글로벌서밋을 정부와 함께 준비하게 된다. OGP는 2010년 버락 오바마 미국 전 대통령의 유엔총회 연설을 계기로 정부 투명성 제고, 부패 척결, 시민참여 활성화 등 열린 정부 구현을 위해 2011년 만들어진 다자협의체다. 현재 전 세계 78개국이 가입해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8.26 12:01 | YONHAP

  • thumbnail
    바이든, CIA국장 아프간 급파…탈레반 실질적 지도자와 전격회동(종합)

    ... 있으나 탈레반은 8월 31일을 '레드라인'으로 규정하고 있다. 번스 국장과 바라다르의 비밀회동 보도가 나온 이후 자비훌라 무자히드 탈레반 대변인은 기자회견을 통해 이달말까지 철군이 완료돼야 한다고 재차 못박았다. 번스 국장은 버락 오바마 행정부 당시 국무부 부장관을 지낸 노련한 외교관이다. 2015년 이란 핵합의 당시 초기 비공개 논의를 이끈 인물로 회고록 제목을 '비공식 채널'(The Back Channel)로 붙일 정도라고 뉴욕타임스(NYT)는 전했다. ...

    한국경제 | 2021.08.24 23:54 | YONHAP

  • thumbnail
    美 CIA 국장, 탈레반 지도자와 비밀회담…무슨 말 오갔나?

    ... 바라다르는 11년 전 미국 CIA와 파키스탄 대테러부대 합동작전으로 붙잡혀 2018년까지 8년간 감옥에 있었고, 출소 후 카타르에서 미국과의 평화협상에서 탈레반 수석대표를 맡아 트럼프 행정부와 미군 철수에 관한 합의를 이끌어낸 인물로 '탈레반의 외교통'으로 불린다. 번스 국장 역시 버락 오바마 행정부 때 국무부 부장관을 지내는 등 33년간 외교관으로 활동한 베테랑이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8.24 20:38 | 이보배

  • thumbnail
    "미 CIA 국장, 카불서 탈레반 실질적 지도자와 비밀회담"

    ... 영국과 프랑스 등 동맹국에서도 대피시한을 연장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그러나 탈레반 수하일 샤힌 대변인은 전날 카타르 도하에서 진행된 영국 스카이뉴스와 인터뷰에서 31일이 '레드라인'이라고 못 박았다. 번스 국장은 버락 오바마 행정부 때 국무부 부장관을 지내는 등 33년간 외교관으로 활동한 베테랑이다. WP는 "가장 노련한 외교관 가운데 한 명"이라고 평가했다. 바라다르는 탈레반 창설자 중 한 명이자 실질적 지도자로, '탈레반의 외교통'으로도 ...

    한국경제 | 2021.08.24 19:56 | YONHAP

  • thumbnail
    "시진핑, G20회의 화상참여 검토…미중 정상회담 지연될듯"(종합)

    ... 대통령이 두번째 임기를 시작한 1997년에는 그해 10월 장 전 주석이 미국을 방문해 9일을 보냈다. 2001년 1월 취임한 조지 부시 전 미 대통령은 약 9개월 만에 장쩌민 전 주석을 상하이에서 만났으며, 2009년 1월 취임한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은 2개월여 후 런던에서 열린 G20 정상회의에서 후진타오(胡錦濤) 전 중국 국가 주석을 만났다. 2017년에는 도널드 트럼프 전 미 대통령이 취임한 3개월 후 시 주석이 부부 동반으로 플로리다로 날아가 정상회담을 ...

    한국경제 | 2021.08.24 19:16 | YONHAP

  • thumbnail
    6살에 이미 189cm…'거인증' 미국 최장신男, 세상 떠났다 [글로벌+]

    ... 애초 목표액이었던 1만6000달러(약 1866만원)의 2배가 넘는 돈을 모았지만, 리복이 공짜로 그의 신발을 만들어줘 화제를 모았다. 또한, 그는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의 지지자로 유명세를 얻었다. '세계에서 가장 큰 오바마 지지자'라고 적힌 티셔츠를 입은 채로 오바마 전 대통령과 악수를 하기도 했다. 그의 형은 "보브코빈스키의 키가 워낙 커서 유명인사가 됐다"면서도 "동생은 유명세보다는 평범한 삶을 ...

    한국경제 | 2021.08.24 17:40 | 김대영

  • thumbnail
    이철희, 윤석열·최재형 출마에 "탕평인사가 꼭 답일까 질문 던진 케이스"

    ... 인사를 앉힌 것이 아닌데 탕평인사라고 할 수 있느냐'는 사회자 질문에는 "임기 중반에 야당 인사를 입각시키려고 했는데 당사자가 반대하거나 (당사자가 속한) 당에서 반대해서 못한 것이 많다"며 "오바마 회고록을 보면 공화당 출신 장관을 입각시킬 때 자연스럽게 용인이 되는데 우리나라는 배신자·변절자가 되어서 성사 안된 경우도 많다"고 털어놨다. 이 수석은 대선 국면에서의 청와대 행보와 관련해서는 "불행인지 ...

    한국경제 | 2021.08.24 16:49 | 임도원

  • thumbnail
    일반인처럼 살고 싶었던, 234㎝ 미국 최장신 남성 38살로 사망

    ... 질환이다. 그의 어머니는 아들을 치료하기 위해 1989년 미네소타주로 이주했다. 당시 보브코빈스키는 6살이었지만 키가 183㎝에 달했다. 보브코빈스키는 2009년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의 유세장에서 '세계에서 가장 큰 오바마 지지자'라고 쓰인 티셔츠를 입은 채 오바마 전 대통령과 악수를 하기도 했다. 그는 맞는 신발 사이즈를 찾기 힘들어 특수제작 신발을 마련하기 위해 2012년 모금 운동을 진행했다. 이후 당초 목표액이었던 ...

    한국경제 | 2021.08.24 15:04 | YONHAP

  • thumbnail
    WNBA 우승팀, 5년 만에 백악관 방문…오바마 시절 이후 처음

    ... 캐벌리어스 이후 이번 WNBA의 시애틀이 5년만"이라고 보도했다. 2016년 클리블랜드가 초대됐을 때 백악관 주인은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이었다. WNBA 우승팀 역시 오바마가 대통령이던 2016년 미네소타 링스 이후로는 아무도 백악관을 ... 2021-2022시즌 도중에 백악관을 찾을 전망이다. LA 레이커스 소속의 르브론 제임스는 2016년에는 클리블랜드 소속으로 오바마 전 대통령을 방문한 바 있다. 그는 트럼프 전 대통령에 대해서는 반대한다는 정치적 성향을 여러 차례 공개적으로 ...

    한국경제 | 2021.08.24 10:24 | YONHAP

  • thumbnail
    "시진핑, G20회의 화상참여 검토…미중 정상회담 지연될듯"

    ... 대통령과 중국 정상 간 회담이 이뤄지기까지 가장 오랜 시간이 걸린 것이라고 SCMP는 전했다. 2001년 1월 취임한 조지 부시 전 미 대통령은 약 9개월 만에 장쩌민 전 주석을 상하이에서 만났으며, 2009년 1월 취임한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은 2개월여 후 런던에서 열린 G20 정상회의에서 후진타오(胡錦濤) 전 중국 국가 주석을 만났다. 2017년에는 도널드 트럼프 전 미 대통령이 취임한 3개월 후 시 주석이 부부 동반으로 플로리다로 날아가 정상회담을 ...

    한국경제 | 2021.08.24 10:15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