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8311-38320 / 38,61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미니슈퍼화요일] D-2 갈림길…`오바마 끝내기' 對 `힐러리 재기'

    오는 11월 제44대 미국 대통령 선거에 나설 민주당 후보를 결정하는 경선전의 중대 갈림길인 4일 `미니 슈퍼 화요일'을 앞두고 힐러리 클린턴, 버락 오바마 상원의원이 승부를 예측할 수 없는 접전을 벌이고 있다. 지난 달 5일 `슈퍼 화요일' 이후 11연승을 내달리며 대세를 굳혀온 오바마는 이번 예선에서 힐러리를 눌러 당내 경선을 사실상 끝내고 공화당 후보로 사실상 결정된 존 매케인 상원의원을 겨냥한 본선 준비에 나선다는 전략이다. 연패의 늪에서 ...

    연합뉴스 | 2008.03.03 00:00

  • thumbnail
    [Global Focus] 오바마 "이번엔 끝낸다" 힐러리 "다시 일어설 것"

    미 민주당 대선 후보 경선에 나선 버락 오바마 상원의원과 힐러리 클린턴 상원의원이 4일 실시되는 '미니 슈퍼화요일'을 앞두고 건곤일척의 승부를 벌이고 있다. 오바마는 이번 경선에서 승부를 결정짓겠다는 기세로 자금과 조직력을 쏟아붓고 있다. 힐러리도 패할 경우 물러설 곳이 없다는 배수진을 친 채 극적인 반전을 꾀하겠다고 벼르고 있다. 이날 민주당 경선이 실시되는 지역은 텍사스 오하이오 로드아일랜드 버몬트 등 4개주.이들 지역에서 선출되는 대의원은 ...

    한국경제 | 2008.03.03 00:00 | 하영춘

  • 美공화 부통령 후보, 힐러리.오바마가 결정(?)

    ... 승리자가 공화당의 부통령 후보를 결정하게 될 것이라는 주장까지 나오고 있다. 공화당 정치 전문가인 위트 아이레스는 로이터통신과의 인터뷰에서 "만약 힐러리 클린턴 상원의원이 민주당 대통령 후보가 되면, (매케인의 러닝메이트는) 여성에게 프리미엄이 주어지고, 반대로 버락 오바마 상원의원이 민주당 후보가 되면 흑인이 (공화당 부통령 후보로) 더 많은 프리미엄을 갖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워싱턴연합뉴스) 김병수 특파원 bingsoo@yna.co.kr

    연합뉴스 | 2008.03.03 00:00

  • [오태민의 마중물 논술] (43) 숭례문과 국민의례

    ... 미국 대통령선거에 세계인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오래 전부터 차기 대통령 '0'순위 후보로 손꼽히던 힐러리 클린턴이 버락 오바마 상원의원에게 고전하고 있다. 성급하긴 해도 2008년 말에 세계인은 한때 노예문제를 놓고 내전까지 치렀던 나라에서 흑인이 대통령으로 선출되는 모습을 보게 될지도 모른다. 엄밀하게 따져 오바마는 면화농장 노예의 자손은 아니다. 그의 아버지는 아프리카 케냐 출신이다. 게다가 그의 친할아버지는 케냐에서 상류층이었다. 아내가 ...

    생글생글 | 2008.02.29 10:29

  • [Global Issue] 피델 카스트로 물러난 쿠바, 변화의 훈풍 부나

    ... 것이라고 밝혔다. 데이너 페리노 백악관 대변인은 "쿠바에서 어제 바뀐 것이라고는 새로운 지도자가 떠올랐다는 것"이라며 "쿠바 국민이 자유롭고 번영된 미래를 추구할 수 있게 됐다는 징후는 없다"고 말했다. 버락 오바마와 힐러리 클린턴 상원의원 등 미국의 유력 대선 후보들도 카스트로의 사임만으로는 부족하며 쿠바에 진정한 민주적 변화가 있어야 관계 정상화와 무역제재 완화를 검토할 수 있을 것이라는 입장이다. 미국은 계속해서 쿠바의 민주화와 ...

    생글생글 | 2008.02.29 10:29

  • thumbnail
    [오태민의 마중물 논술] (43) 숭례문과 국민의례

    ... 미국 대통령선거에 세계인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오래 전부터 차기 대통령 '0'순위 후보로 손꼽히던 힐러리 클린턴이 버락 오바마 상원의원에게 고전하고 있다. 성급하긴 해도 2008년 말에 세계인은 한때 노예문제를 놓고 내전까지 치렀던 나라에서 흑인이 대통령으로 선출되는 모습을 보게 될지도 모른다. 엄밀하게 따져 오바마는 면화농장 노예의 자손은 아니다. 그의 아버지는 아프리카 케냐 출신이다. 게다가 그의 친할아버지는 케냐에서 상류층이었다. 아내가 ...

    한국경제 | 2008.02.29 00:00 | 박주병

  • thumbnail
    [Global Issue] 피델 카스트로 물러난 쿠바, 변화의 훈풍 부나

    ... 대한 금수조치를 유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데이너 페리노 백악관 대변인은 "쿠바에서 어제 바뀐 것이라고는 새로운 지도자가 떠올랐다는 것"이라며 "쿠바 국민이 자유롭고 번영된 미래를 추구할 수 있게 됐다는 징후는 없다"고 말했다. 버락 오바마와 힐러리 클린턴 상원의원 등 미국의 유력 대선 후보들도 카스트로의 사임만으로는 부족하며 쿠바에 진정한 민주적 변화가 있어야 관계 정상화와 무역제재 완화를 검토할 수 있을 것이라는 입장이다. 미국은 계속해서 쿠바의 민주화와 ...

    한국경제 | 2008.02.29 00:00 | 김유미

  • thumbnail
    석유 전쟁.태양 자기폭풍‥'마야력'이 예언한 5년후

    ... 붕괴를 향한 내리막길을 걷게 된다는 내용이다.세 번째의 희망적인 시나리오는 신인류가 등장해 산적한 문제를 일거에 해결하고 새로운 도약의 계기를 마련하게 된다는 것.그것만이 인류에게 주어진 '의지가 수반된' 선택지라는 얘기다.오바마 등 신생 정치인들의 등장,새로운 인지능력을 갖춘 십대의 출현 등 제시된 증거들이 사뭇 놀랍다. 아인슈타인의 다음과 같은 말도 인용돼 있다."우리가 직면하는 중요한 문제들은 그것이 만들어졌을 때와 똑같은 사고방식으로는 해결되지 않는다." ...

    한국경제 | 2008.02.29 00:00 | 고두현

  • '오바마 대세론' 확산…힐러리에 12%P 앞서

    미국 민주당 대통령 후보 경선전의 최대 분수령이 될 다음 달 4일 '미니 슈퍼화요일'을 앞두고 오바마 대세론이 확산되고 있다. USA투데이는 지난 21일부터 24일까지 2021명(민주당원 1009명,공화당원 829명,무당파 183명)을 대상으로 여론조사를 벌인 결과 버락 오바마 상원의원이 민주당원과 민주당 성향의 무당파로부터 51%의 지지율을 얻어 39%를 확보한 힐러리 클린턴 의원을 12%포인트 앞섰다고 26일 보도했다.또 이들 그룹의 10명 ...

    한국경제 | 2008.02.27 00:00 | 김유미

  • 오바마 '흑인뿌리' 사진유포 공방

    힐러리진영 강력 부인..이슬람교도 논란 이어 제2탄 미국 대선 민주당 경선의 향후 판도를 가름할 내달 4일 '미니 슈퍼화요일'을 앞두고 선두주자인 버락 오바마 의원의 뿌리가 아프리카 흑인임을 상기케 하는 복장 차림의 오바마 사진이 공개돼 25일 파장이 일고 있다. 특히 오바마 캠프는 문제의 이 사진이 최근 11연패의 늪에 빠진 뒤 일주일 앞으로 다가온 텍사스와 오하이오주 프라이머리(예비경선)에서 극적인 반전을 노리고 있는 힐러리 클린턴 의원 진영에서 ...

    연합뉴스 | 2008.02.26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