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8321-38330 / 38,61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오태민의 마중물 논술] (43) 숭례문과 국민의례

    ... 미국 대통령선거에 세계인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오래 전부터 차기 대통령 '0'순위 후보로 손꼽히던 힐러리 클린턴이 버락 오바마 상원의원에게 고전하고 있다. 성급하긴 해도 2008년 말에 세계인은 한때 노예문제를 놓고 내전까지 치렀던 나라에서 흑인이 대통령으로 선출되는 모습을 보게 될지도 모른다. 엄밀하게 따져 오바마는 면화농장 노예의 자손은 아니다. 그의 아버지는 아프리카 케냐 출신이다. 게다가 그의 친할아버지는 케냐에서 상류층이었다. 아내가 ...

    한국경제 | 2008.02.29 00:00 | 박주병

  • thumbnail
    석유 전쟁.태양 자기폭풍‥'마야력'이 예언한 5년후

    ... 붕괴를 향한 내리막길을 걷게 된다는 내용이다.세 번째의 희망적인 시나리오는 신인류가 등장해 산적한 문제를 일거에 해결하고 새로운 도약의 계기를 마련하게 된다는 것.그것만이 인류에게 주어진 '의지가 수반된' 선택지라는 얘기다.오바마 등 신생 정치인들의 등장,새로운 인지능력을 갖춘 십대의 출현 등 제시된 증거들이 사뭇 놀랍다. 아인슈타인의 다음과 같은 말도 인용돼 있다."우리가 직면하는 중요한 문제들은 그것이 만들어졌을 때와 똑같은 사고방식으로는 해결되지 않는다." ...

    한국경제 | 2008.02.29 00:00 | 고두현

  • thumbnail
    [Global Issue] 피델 카스트로 물러난 쿠바, 변화의 훈풍 부나

    ... 대한 금수조치를 유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데이너 페리노 백악관 대변인은 "쿠바에서 어제 바뀐 것이라고는 새로운 지도자가 떠올랐다는 것"이라며 "쿠바 국민이 자유롭고 번영된 미래를 추구할 수 있게 됐다는 징후는 없다"고 말했다. 버락 오바마와 힐러리 클린턴 상원의원 등 미국의 유력 대선 후보들도 카스트로의 사임만으로는 부족하며 쿠바에 진정한 민주적 변화가 있어야 관계 정상화와 무역제재 완화를 검토할 수 있을 것이라는 입장이다. 미국은 계속해서 쿠바의 민주화와 ...

    한국경제 | 2008.02.29 00:00 | 김유미

  • '오바마 대세론' 확산…힐러리에 12%P 앞서

    미국 민주당 대통령 후보 경선전의 최대 분수령이 될 다음 달 4일 '미니 슈퍼화요일'을 앞두고 오바마 대세론이 확산되고 있다. USA투데이는 지난 21일부터 24일까지 2021명(민주당원 1009명,공화당원 829명,무당파 183명)을 대상으로 여론조사를 벌인 결과 버락 오바마 상원의원이 민주당원과 민주당 성향의 무당파로부터 51%의 지지율을 얻어 39%를 확보한 힐러리 클린턴 의원을 12%포인트 앞섰다고 26일 보도했다.또 이들 그룹의 10명 ...

    한국경제 | 2008.02.27 00:00 | 김유미

  • 오바마 '흑인뿌리' 사진유포 공방

    힐러리진영 강력 부인..이슬람교도 논란 이어 제2탄 미국 대선 민주당 경선의 향후 판도를 가름할 내달 4일 '미니 슈퍼화요일'을 앞두고 선두주자인 버락 오바마 의원의 뿌리가 아프리카 흑인임을 상기케 하는 복장 차림의 오바마 사진이 공개돼 25일 파장이 일고 있다. 특히 오바마 캠프는 문제의 이 사진이 최근 11연패의 늪에 빠진 뒤 일주일 앞으로 다가온 텍사스와 오하이오주 프라이머리(예비경선)에서 극적인 반전을 노리고 있는 힐러리 클린턴 의원 진영에서 ...

    연합뉴스 | 2008.02.26 00:00

  • [특파원칼럼] 오바마와 노무현

    미국 민주당 대선후보 경선에 나선 버락 오바마 상원의원의 기세가 무섭다.힐러리 클린턴 상원의원을 이미 따돌린 분위기다.공화당원 중에서도 오바마를 지지하는 이른바 '오바마칸'이 늘고 있다.이런 추세라면 미 최초의 흑인대통령에 오를 가능성이 높다. 미국인들이 오바마에게 열광하는 이유는 여러가지다.우선은 변화에 대한 갈망이다.그가 내건 캐치프레이즈는 '변화'(change)다.입만 열면 "미국은 변해야 한다"고 외친다.그의 '변화론'은 7년간 계속돼온 ...

    한국경제 | 2008.02.26 00:00 | 하영춘

  • [미니 슈퍼화요일 D-7] 오바마 거침없는 상승세

    미국 민주당 대선후보 경선전의 분수령이 될 내달 4일 `미니 슈퍼화요일'을 일주일 앞두고 버락 오바마 전 상원의원의 거침없는 상승세가 계속되고 있다. 26일 발표된 CNN 등의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최근 11연승의 파죽지세를 보이고 있는 오바마는 내주 경선이 실시되는 오하이오주와 텍사스주에서 힐러리가 그간 쌓아놨던 우위를 급속히 잠식해 나가면서 우열을 가리기 힘든 상황을 연출하고 있다. CNN과 오피니언 리서치가 22-24일까지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

    연합뉴스 | 2008.02.26 00:00

  • 오바마, 오하이오주서 힐러리와 격차 좁혀

    ... 후보 경선전의 분수령이 될 내달 4일 `미니 슈퍼화요일'을 1주일 앞두고 격전지인 오하이오주에서 힐러리 클린턴 상원의원이 버락 오바마 상원의원을 여전히 앞서고 있는 것으로 25일 조사됐다. 미 퀴니피액대학 여론조사팀이 내달 4일 오하이오주 프라이머리(예비선거)에 참가할 예정인 유권자들을 대상으로 최근 여론조사한 결과 힐러리가 51%를 얻어 40%를 얻는 데 그친 오바마를 11%포인트차로 여전히 앞섰다고 밝혔다. 이 대학이 2주일 전 실시한 여론조사에서는 힐러리가 53%, 오바마가 34%를 ...

    연합뉴스 | 2008.02.26 00:00

  • 힐러리 선거운동 이상징후…"후보사퇴 준비하나"

    ... 지지자들에게 후보경선에 출마할 수 있도록 지원해준 데 대한 감사를 표시하고 있으며 승자가 있으면 패자도 있기 마련이라고 말하는 등 예전에 보여줬던 확고한 자신감과는 거리가 있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그녀의 선거 참모들 사이에서는 버락 오바마 상원의원이 일으킨 돌풍을 저지하지 못한 좌절감과 함께 그간 선거운동의 잘못된 점에 대한 비판이 나오고 있으며 핵심 참모들 간 불협화음도 불거지고 있다. 일부 선거참모들은 수석 선거전략가인 마크 펜과 선거운동을 총괄한 패티 ...

    연합뉴스 | 2008.02.25 00:00

  • thumbnail
    곤혹스런 힐러리

    미 민주당 대선후보 경쟁에서 버락 오바마 상원의원에게 밀려 고전하고 있는 힐러리 클린턴 상원의원이 24일 센트럴폴스의 한 식당에서 가진 유세 도중 시민들의 질문에 곤혹스러운 표정으로 답하고 있다.최근 힐러리 캠프의 사기가 크게 떨어져 힐러리 의원의 중도포기설까지 나돌고 있다. 센트럴폴스AP연합뉴스

    한국경제 | 2008.02.25 00:00 | 장경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