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8381-38390 / 38,61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美대선 '슈퍼화요일' 누가 웃을까

    미 대선의 향방을 가를 '슈퍼 화요일'(5일)이 눈앞에 다가왔다.민주당에선 힐러리 클린턴 상원의원과 버락 오바마 상원의원 간 대결이 예측불허다. '백인과 흑인''여성과 남성'이란 대결 구도로 벌어지는 '맞장 승부'가 갈수록 박빙이어서 ... 선출된다.공화당도 전체 대의원(2380명)의 45%인 1081명이 역시 이날 뽑힌다. 백미는 민주당이다.힐러리와 오바마는 지난 1월31일(현지시간) 로스앤젤레스(LA) 코닥시어터에서 '맞장 토론'을 벌였다.네거티브 공세 없이 치열한 ...

    한국경제 | 2008.02.03 00:00 | 하영춘

  • thumbnail
    [이익원의 '월요전망대'] 물가급등속 설 경기는?

    ... 인사들의 사퇴가 잇따를 것으로 보인다.총선에 출마하기 위해선 오는 9일까지 사퇴해야 한다.총선 출마 의사를 밝힌 장병완 기획예산처 장관과 이상수 노동부 장관은 4일 이임식을 갖는다. 밖으로는 5일 미국 대선 판세의 분수령이 될 21개주 동시 경선 결과가 주목된다.슈퍼 화요일 경선에서는 버락 오바마 상원의원이 전국 여론 조사 지지율에서 앞서고 있는 힐러리 클린턴 상원의원을 따라잡을지가 최대 관심사다. 경제부 차장 iklee@hankyung.com

    한국경제 | 2008.02.03 00:00 | 이익원

  • 기세 오른 오바마…힐러리와 4%P차 추격

    미 민주당 대통령 후보 경선에서 버락 오바마 일리노이주 상원의원이 무서운 상승세를 보이며 힐러리 클린턴 뉴욕주 상원의원을 바짝 뒤쫓고 있다. 여론조사기관 갤럽이 지난달 31일 발표한 전국 지지율 조사에서 오바마는 39%를 얻어 힐러리(43%)를 4%포인트의 근소한 차이로 따라붙었다. 갤럽이 지난달 20일 발표한 조사에서 오바마는 20%포인트 차이로 힐러리에 뒤지고 있었지만 11일 만에 지지율을 급격히 끌어올리는 저력을 보여주고 있다. 이런 추세라면 ...

    한국경제 | 2008.02.01 00:00 | 서기열

  • 오바마 무서운 상승세, 힐러리 선두 위협

    ... 롬니와 격차 벌리며 선두 굳히기 미국 대선 후보경선의 분수령이 될 5일 '슈퍼 화요일' 결전이 닷새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민주당의 버락 오바마 상원의원이 무서운 상승세를 지속하며 선두인 힐러리 클린턴 상원의원을 맹추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론조사기관 갤럽이 31일(현지시간) 발표한 지지율 조사 결과, 오바마는 39%의 지지로 선두인 힐러리(43%)를 4%포인트까지 추격한 것으로 집계됐다. 갤럽이 이달 들어 실시한 조사에 따르면 1월 13일엔 ...

    연합뉴스 | 2008.02.01 00:00

  • 케네디 상원의원, 오바마 지지선언

    `흑인 JFK'로 날개 달아..힐러리 타격 불가피 에드워드 케네디 민주당 상원의원은 28일 흑인 최초로 미국 대통령 도전에 나선 버락 오바마 상원의원을 지지한다고 선언했다. 케네디 전 대통령의 딸인 캐롤라인 케네디도 지난 27일 오바마 지지를 선언한 바 있다. 오바마 상원의원은 이날 케네디 상원의원이 지지를 선언하는 자리에 함께 나와 케네디가(家)의 지지를 얻은 것은 정치적 영광이라면서 민주당 경선에서의 승리를 다짐했다. 케네디 의원은 이날 ...

    연합뉴스 | 2008.01.29 00:00

  • "오바마, 슈퍼화요일 전망 밝지 않다"

    버락 오바마 미 민주당 상원의원이 사우스 캐롤라이나주 프라이머리에서 압승을 거둔데 이어 케네디가(家)가 지지를 선언하면서 기세를 올리고 있지만 사실상 승부가 결정되는 '슈퍼화요일'까지 상승세가 이어질 지는 의문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월스트리트 저널은 28일(현지시간) 오바마 의원이 슈퍼화요일에 선거를 치르는 22개 주 가운데 대의원 수가 많은 대부분 주에서 힐러리 클린턴 상원의원에게 비교적 큰 폭으로 밀리고 있다면서 오바마 의원이 약자의 입장에서 ...

    연합뉴스 | 2008.01.29 00:00

  • "美민주당 경선 '흥행 대성공'"

    ... 있다. 특히 공화당 분석가들은 도널드 레이건이나 아버지 부시도 예비선거에서는 투표율이 민주당보다 낮았지만 결국 승리했던 사실을 상기시키며 올해도 똑같이 쓴맛을 볼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당 바깥의 분석가들도 힐러리 클린턴과 버락 오바마간 격렬한 논쟁과 심화되는 분열이 극복되지 않을 경우 일부 유권자들은 정치에 싫증을 느낄 수 있다는 경고도 내놓고 있다. 캘리포니아대 샌디에이고 캠퍼스의 정치학자인 게리 C. 제이콥슨은 "투표율과 각종 여론조사를 보면 민주당원들이 ...

    연합뉴스 | 2008.01.29 00:00

  • thumbnail
    '케네디家' 원군 얻은 오바마

    26일 실시된 사우스캐롤라이나 프라이머리(예비선거)에서 힐러리 클린턴 상원의원을 대파하고 '검은 돌풍'에 다시 불을 댕긴 버락 오바마 상원의원이 '케네디가(家) 지원'이라는 의미 있는 원군을 얻었다. 제35대 미국 대통령이었던 존 F 케네디(JFK) 전 대통령의 딸 캐롤라인 케네디(51)가 이날 오바마 지지를 선언한 데 이어 에드워드 케네디 상원의원(매사추세츠주)도 오바마 지지를 결심한 것으로 알려졌다. 40대 중반의 나이로 유권자들에게 '검은 ...

    한국경제 | 2008.01.28 00:00 | 신동열

  • 오바마, '슈퍼화요일' 힐러리와 박빙 예고

    버락 오바마 일리노이주 상원의원(민주당)이 26일(현지시간) 미 대선 사우스캐롤라이나주 민주당 후보 경선에서 55%의 득표율로 27%에 그친 힐러리 클린턴 뉴욕주 상원의원에게 압승했다. 사우스캐롤라이나주는 흑인 유권자가 다른 주보다 많은 30%로 흑인 투표자 가운데 무려 81%가 오바마를 지지한 반면,힐러리 지지는 17%에 그친 것으로 드러났다.이에 따라 '색(色)이 성(性)을 눌렀다'는 평이 나왔다. 오바마 의원은 뉴햄프셔와 네바다주 경선에서 ...

    한국경제 | 2008.01.27 00:00 | 최인한

  • thumbnail
    오바마 열풍 재점화

    미국 민주당의 버락 오바마 일리노이주 상원의원(왼쪽)이 26일(현지시간) 치러진 사우스캐롤라이나주 프라이머리(예비선거)에서 힐러리 클린턴 뉴욕주 상원의원에게 압승한 후 부인 미셸과 함께 지지자들의 환호에 답하고 있다. 관련기사 A11면/컬럼비아AP연합뉴스

    한국경제 | 2008.01.27 00:00 | 고광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