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8531-38540 / 38,75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이제는 슈퍼 화요일이다'…사활건 총력전 돌입

    사우스 캐롤라이나주 민주당 프라이머리(예비경선)가 버락 오바마 상원의원의 압승으로 끝난 가운데 오바마 의원과 힐러리 클린턴 상원의원, 존 에드워즈 전 상원의원 등은 20여개주가 동시에 경선을 치르는 다음달 5일 '슈퍼 화요일'을 ... 화요일'만 지나면 승자의 윤곽이 어느 정도 드러날 전망이다. 더욱이 아이오와와 사우스 캐롤라이나 경선 승자인 오바마와 뉴햄프셔, 네바다 경선에서 이긴 힐러리가 각각 2승 2패의 전적으로 열흘 뒤 '슈퍼 화요일' 결전에 나섬으로써 ...

    연합뉴스 | 2008.01.27 00:00

  • 오바마 "나, 지금 누구랑 싸우고 있니?"

    사우스캐롤라이나는 빌 클린턴-오바마 대결 오는 26일 민주당 사우스 캐롤라이나 프라이머리(예비선거)를 앞두고 힐러리 클린턴 상원의원 진영과 버락 오바마 상원의원 진영의 대결이 격화되고 있다. 사우스 캐롤라이나 프라이머리는 대선후보 ... 경선전에 엄청난 후폭풍을 몰고 올 수 있어 양 진영이 이번 프라이머리에 총력전을 펼치고 있는 것이다. 힐러리와 오바마는 21일 개최된 대선후보 토론회에서 경선이 시작된 이후 목소리를 가장 높이고 거친 말로 상대방을 비판하며 격앙된 ...

    연합뉴스 | 2008.01.23 00:00

  • 美백인 72% "미국은 흑인 대통령 맞을 준비가 돼 있다"

    미국 최초의 흑인 대통령을 꿈꾸는 버락 오바마 상원의원의 꿈은 실현될까. 흑인 민권운동가 마틴 루터 킹 목사가 사망한지 40년이 지난 지금 미국 백인의 72%, 흑인의 61%는 '미국이 흑인 대통령을 맞을 준비가 돼 있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CNN 인터넷판은 오피니언리서치와 공동으로 미국 성인 1천393명(백인 743명, 흑인 513명 포함)을 대상으로 14-17일 전화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고 21일 보도했다. ...

    연합뉴스 | 2008.01.22 00:00

  • thumbnail
    "흑인 대통령 괜찮다" vs "여성 대통령 괜찮다"

    ... 대통령'에 덜 부정적이라는 점에서 눈길을 끈다.이와 함께 남성의 64%,여성의 65%는 '미국이 여성 대통령을 맞을 준비가 돼 있다'고 응답했다. 민주ㆍ공화 양당의 대선 경선전은 갈수록 열기를 뿜고 있다. 초반 돌풍이 주춤해진 버락 오바마 일리노이주 상원의원은 "빌 클린턴 전 대통령이 아내의 당선을 위해 너무 나서고 있다"고 비판수위를 높였고,대세론에 힘이 실리고 있는 힐러리 측은 정면 대응을 피하는 모습이다. 선두주자가 뚜렷하게 부각되지 않고 있는 공화당 대선 ...

    한국경제 | 2008.01.22 00:00 | 신동열

  • 오바마, 빌 클린턴에 직격탄…"나는 클린턴부부와 싸움중"

    뉴햄프셔-네바다 연패, 네거티브 공세 탓 판단한 듯 '흑인 클린턴'이라 불리는 민주당 대선주자 버락 오바마 상원의원이 20일 빌 클린턴 전 대통령을 겨냥, 직격탄을 날리며 강한 불쾌감을 표출했다. 오바마 상원의원은 21일 방영될 ... 올렸으나 8일 뉴햄프셔 프라이머리(예비선거)와 19일 네바다 코커스에서 힐러리 의원에게 근소한 차이로 연패를 당한 오바마는 그간 클린턴 부부의 네거티브 공세에 당했다는 판단을 한 듯 작심하고 불만을 쏟아냈다. 오바마는 "빌은 부인을 ...

    연합뉴스 | 2008.01.21 00:00

  • [네바다 코커스] 민주 힐러리, 공화 롬니 연승 행진

    미국 대선 서부지역 최초의 경선인 네바다주 민주당 코커스에서 힐러리 클린턴 상원의원이 경쟁자인 버락 오바마 상원의원을 누르고 승리, 치열한 선두다툼에서 유리한 고지를 선점했다. 아이오와 코커스에서 오바마, 뉴햄프셔 프라이머리(예비경선)에서는 ... 가운데 치러진 네바다주 코커스에서 두 경쟁자는 막판까지 박빙의 접전을 거듭했으나 힐러리가 약 51%의 득표율로 오바마(45%)를 6%포인트 차이로 누르고 연승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존 에드워즈 전 상원의원은 한 자릿수의 저조한 ...

    연합뉴스 | 2008.01.20 00:00

  • 힘실리는 '힐러리 대세론'

    ... 혼전양상이 지속되고 있다. 클린턴 의원은 19일 치러진 네바다주 코커스(당원대회)에서 51%의 지지율을 확보,45%를 얻은 버락 오바마 일리노이주 상원의원을 누르고 뉴햄프셔주에 이어 2연승을 올렸다. 경제문제를 해결할 경험 많은 대선 주자라는 이미지가 부각되면서 여성 유권자들의 탄탄한 지지를 받았다는 분석이다. 이로써 클린턴 의원은 오바마의 '검은 돌풍'을 잠재우며 민주당 경선에서 상당히 유리한 고지를 차지하게 됐다. 공화당 경선은 미트 롬니 전 매사추세츠 주지사가 ...

    한국경제 | 2008.01.20 00:00 | 서기열

  • '돌풍'vs'눈물'… 표심 '오락가락'

    미국 대통령 선거전이 초반부터 뜨겁다. 특히 민주당의 힐러리 클린턴 상원의원과 버락 오바마 상원의원 간 열전은 손에 땀을 쥐게 만들고 있다. 두 사람은 대선 레이스 개막을 알린 아이오와 코커스(당원대회)와 뉴햄프셔 프라이머리(예비선거)에서 ... 던졌을 때만 해도 그저 찻잔 속의 태풍이려니 했다. 그러나 막상 뚜껑을 열고 보니 '아니올씨다'였다. 말 그대로 오바마는 검은 돌풍을 몰고 왔다. 그는 매력적이다. 사람을 끌어들이는 흡인력을 갖고 있다. 그의 연설을 듣고 있으면 가슴속 ...

    한경Business | 2008.01.17 16:49

  • 오바마-힐러리 전국지지도 오차범위

    매케인-허커비-톰슨-롬니-줄리아니順 미국 민주당의 예비경선에서 치열한 2파전 경쟁을 벌이고 있는 힐러리 클린턴 상원의원과 버락 오바마 상원의원의 전국 지지도 격차가 오차범위 내로 좁혀졌다. 17일 로이터통신과 여론조사기관인 조그비가 최근 실시한 지지도 조사결과에 따르면 힐러리가 오바마에 1%포인트만 앞서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오바마는 작년 10월 조사에서 지지도가 힐러리에게 21%포인트 차이로 뒤지고 있었으나 지난달 8%포인트까지 격차를 ...

    연합뉴스 | 2008.01.17 00:00

  • 흑인 vs 히스패닉 '대리전'

    오바마 오프라 윈프리 유세효과에 맞대응 힐러리, 아메리카 페레라 삼고초려끝 영입 "오프라 윈프리(TV 토크쇼의 여왕,흑인)냐,아메리카 페레라(TV 스타,라틴계)냐." 미국 민주당 대선 경선에서 접전을 벌이고 있는 힐러리 클린턴 뉴욕주 상원의원과 버락 오바마 일리노이주 상원의원 간에 대리전도 불을 뿜고 있다. 흑인 사회에 파괴력이 큰 윈프리가 오바마 지지를 선언,타격을 입었던 힐러리 캠프는 삼고초려 끝에 페레라의 지지를 16일 얻어냈다.페레라는 ...

    한국경제 | 2008.01.17 00:00 | 서기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