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8541-38550 / 38,76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오바마 무서운 상승세, 힐러리 선두 위협

    ... 롬니와 격차 벌리며 선두 굳히기 미국 대선 후보경선의 분수령이 될 5일 '슈퍼 화요일' 결전이 닷새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민주당의 버락 오바마 상원의원이 무서운 상승세를 지속하며 선두인 힐러리 클린턴 상원의원을 맹추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론조사기관 갤럽이 31일(현지시간) 발표한 지지율 조사 결과, 오바마는 39%의 지지로 선두인 힐러리(43%)를 4%포인트까지 추격한 것으로 집계됐다. 갤럽이 이달 들어 실시한 조사에 따르면 1월 13일엔 ...

    연합뉴스 | 2008.02.01 00:00

  • 케네디 상원의원, 오바마 지지선언

    `흑인 JFK'로 날개 달아..힐러리 타격 불가피 에드워드 케네디 민주당 상원의원은 28일 흑인 최초로 미국 대통령 도전에 나선 버락 오바마 상원의원을 지지한다고 선언했다. 케네디 전 대통령의 딸인 캐롤라인 케네디도 지난 27일 오바마 지지를 선언한 바 있다. 오바마 상원의원은 이날 케네디 상원의원이 지지를 선언하는 자리에 함께 나와 케네디가(家)의 지지를 얻은 것은 정치적 영광이라면서 민주당 경선에서의 승리를 다짐했다. 케네디 의원은 이날 ...

    연합뉴스 | 2008.01.29 00:00

  • "오바마, 슈퍼화요일 전망 밝지 않다"

    버락 오바마 미 민주당 상원의원이 사우스 캐롤라이나주 프라이머리에서 압승을 거둔데 이어 케네디가(家)가 지지를 선언하면서 기세를 올리고 있지만 사실상 승부가 결정되는 '슈퍼화요일'까지 상승세가 이어질 지는 의문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월스트리트 저널은 28일(현지시간) 오바마 의원이 슈퍼화요일에 선거를 치르는 22개 주 가운데 대의원 수가 많은 대부분 주에서 힐러리 클린턴 상원의원에게 비교적 큰 폭으로 밀리고 있다면서 오바마 의원이 약자의 입장에서 ...

    연합뉴스 | 2008.01.29 00:00

  • "美민주당 경선 '흥행 대성공'"

    ... 있다. 특히 공화당 분석가들은 도널드 레이건이나 아버지 부시도 예비선거에서는 투표율이 민주당보다 낮았지만 결국 승리했던 사실을 상기시키며 올해도 똑같이 쓴맛을 볼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당 바깥의 분석가들도 힐러리 클린턴과 버락 오바마간 격렬한 논쟁과 심화되는 분열이 극복되지 않을 경우 일부 유권자들은 정치에 싫증을 느낄 수 있다는 경고도 내놓고 있다. 캘리포니아대 샌디에이고 캠퍼스의 정치학자인 게리 C. 제이콥슨은 "투표율과 각종 여론조사를 보면 민주당원들이 ...

    연합뉴스 | 2008.01.29 00:00

  • thumbnail
    '케네디家' 원군 얻은 오바마

    26일 실시된 사우스캐롤라이나 프라이머리(예비선거)에서 힐러리 클린턴 상원의원을 대파하고 '검은 돌풍'에 다시 불을 댕긴 버락 오바마 상원의원이 '케네디가(家) 지원'이라는 의미 있는 원군을 얻었다. 제35대 미국 대통령이었던 존 F 케네디(JFK) 전 대통령의 딸 캐롤라인 케네디(51)가 이날 오바마 지지를 선언한 데 이어 에드워드 케네디 상원의원(매사추세츠주)도 오바마 지지를 결심한 것으로 알려졌다. 40대 중반의 나이로 유권자들에게 '검은 ...

    한국경제 | 2008.01.28 00:00 | 신동열

  • thumbnail
    오바마 열풍 재점화

    미국 민주당의 버락 오바마 일리노이주 상원의원(왼쪽)이 26일(현지시간) 치러진 사우스캐롤라이나주 프라이머리(예비선거)에서 힐러리 클린턴 뉴욕주 상원의원에게 압승한 후 부인 미셸과 함께 지지자들의 환호에 답하고 있다. 관련기사 A11면/컬럼비아AP연합뉴스

    한국경제 | 2008.01.27 00:00 | 고광철

  • 오바마, '슈퍼화요일' 힐러리와 박빙 예고

    버락 오바마 일리노이주 상원의원(민주당)이 26일(현지시간) 미 대선 사우스캐롤라이나주 민주당 후보 경선에서 55%의 득표율로 27%에 그친 힐러리 클린턴 뉴욕주 상원의원에게 압승했다. 사우스캐롤라이나주는 흑인 유권자가 다른 주보다 많은 30%로 흑인 투표자 가운데 무려 81%가 오바마를 지지한 반면,힐러리 지지는 17%에 그친 것으로 드러났다.이에 따라 '색(色)이 성(性)을 눌렀다'는 평이 나왔다. 오바마 의원은 뉴햄프셔와 네바다주 경선에서 ...

    한국경제 | 2008.01.27 00:00 | 최인한

  • '이제는 슈퍼 화요일이다'…사활건 총력전 돌입

    사우스 캐롤라이나주 민주당 프라이머리(예비경선)가 버락 오바마 상원의원의 압승으로 끝난 가운데 오바마 의원과 힐러리 클린턴 상원의원, 존 에드워즈 전 상원의원 등은 20여개주가 동시에 경선을 치르는 다음달 5일 '슈퍼 화요일'을 ... 화요일'만 지나면 승자의 윤곽이 어느 정도 드러날 전망이다. 더욱이 아이오와와 사우스 캐롤라이나 경선 승자인 오바마와 뉴햄프셔, 네바다 경선에서 이긴 힐러리가 각각 2승 2패의 전적으로 열흘 뒤 '슈퍼 화요일' 결전에 나섬으로써 ...

    연합뉴스 | 2008.01.27 00:00

  • 오바마 "나, 지금 누구랑 싸우고 있니?"

    사우스캐롤라이나는 빌 클린턴-오바마 대결 오는 26일 민주당 사우스 캐롤라이나 프라이머리(예비선거)를 앞두고 힐러리 클린턴 상원의원 진영과 버락 오바마 상원의원 진영의 대결이 격화되고 있다. 사우스 캐롤라이나 프라이머리는 대선후보 ... 경선전에 엄청난 후폭풍을 몰고 올 수 있어 양 진영이 이번 프라이머리에 총력전을 펼치고 있는 것이다. 힐러리와 오바마는 21일 개최된 대선후보 토론회에서 경선이 시작된 이후 목소리를 가장 높이고 거친 말로 상대방을 비판하며 격앙된 ...

    연합뉴스 | 2008.01.23 00:00

  • thumbnail
    "흑인 대통령 괜찮다" vs "여성 대통령 괜찮다"

    ... 대통령'에 덜 부정적이라는 점에서 눈길을 끈다.이와 함께 남성의 64%,여성의 65%는 '미국이 여성 대통령을 맞을 준비가 돼 있다'고 응답했다. 민주ㆍ공화 양당의 대선 경선전은 갈수록 열기를 뿜고 있다. 초반 돌풍이 주춤해진 버락 오바마 일리노이주 상원의원은 "빌 클린턴 전 대통령이 아내의 당선을 위해 너무 나서고 있다"고 비판수위를 높였고,대세론에 힘이 실리고 있는 힐러리 측은 정면 대응을 피하는 모습이다. 선두주자가 뚜렷하게 부각되지 않고 있는 공화당 대선 ...

    한국경제 | 2008.01.22 00:00 | 신동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