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8581-38590 / 38,77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취재여록] 흑인 유권자의 고민

    ... 몰려 있다.자리가 좁아 들어가지 못한 사람들이다.이들은 손에 '변화(change)'라는 피켓을 들고 틈만 나면 "오바마"를 외친다. '검은 돌풍'의 주역 버락 오바마 상원의원은 여전히 열정적이다.전날 뉴햄프셔 프라이머리(예비선거)에서 ... 도가니에 빠져든다.46세인 흑인 대통령 후보의 흡인력에 군중들 모두가 취해 버렸다. 유세장에서 만난 존씨(41)는 "오바마 지지자가 아니지만 혹시나 해서 나왔는데 연설을 듣고 지지하기로 마음을 돌렸다"고 말했다.왜냐고 물었더니 "그저 눈물로 ...

    한국경제 | 2008.01.10 00:00 | 하영춘

  • 婦唱夫隨(?)…힐러리 눈물에 남편 클린턴도 눈물

    ... 대통령도 "아내가 너무 자랑스럽다"며 감격의 눈물을 감추지 못했기 때문이다. 클린턴 전 대통령은 8일 힐러리가 '오바마 돌풍'을 잠재우고 뉴햄프셔에서 승리의 대역전을 연출한 뒤 환호하는 지지자들에게 감사의 뜻을 전하던 중 감격에 겨워 ... 나아가야 한다는 것을 미국민들에게 말하고 있음을 알고 있다"고 강조했다. 힐러리는 아이오와 코커스에서 시작된 버락 오바마 상원의원의 '검은 돌풍'에 하염없이 밀리다 뉴햄프셔에서 유권자들에게 "쉽지 않다"며 끝내 눈물을 비친 '감성 ...

    연합뉴스 | 2008.01.10 00:00

  • thumbnail
    [Global Focus] 美대선 열기 '후끈'…'정치증시'선 힐러리에 투자 37%로 으뜸

    ... 관심이 쏠리고 있다.정치 증시에서 차기 대통령에 당선될 가능성이 가장 높은 사람은 힐러리 클린턴 상원의원이며 버락 오바마 상원의원이 그 뒤를 바짝 뒤쫓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정치 증시란 월스트리트저널이 운영하는 온라인 정치 ... 있기 때문.뉴햄프셔주 프라이머리(예비선거)가 실시된 지난 8일(현지시간)의 경우 민주당 대선후보에 선출될 확률은 오바마가 71%에 달한 반면 힐러리는 26%에 불과했다.그러나 웬걸,막상 힐러리가 승리하자 주가는 반전됐다. 9일 현재 ...

    한국경제 | 2008.01.10 00:00 | 하영춘

  • thumbnail
    빌 게이츠의 '구직 좌절 스토리' 동영상 화제 ‥ 조지 클루니 등 출연

    ... 6일(현지시간) 라스베이거스 CES 행사장에서 공개됐다. 빌 게이츠는 이날 행사장에서 연설에 앞서 자신의 '가상 취직 좌절기'를 소개한 것으로 알려졌다. 빌 게이츠의 '구직 좌절 스토리' 동영상에는 매튜 매커너히, 조지 클루니, 배럭 오바마, 힐러리 클린턴, 보노, Jay-Z, 스티븐 스필버그 등이 빌 게이츠의 구직 신청을 거절하는 역할로 출연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 동영상은 '마이크로소프트 근무 마지막 날'이 제목이며 빌 게이츠는 짐을 싸고 소형 자동차를 타고 회사를 ...

    한국경제 | 2008.01.10 00:00 | leesm

  • thumbnail
    힐러리 눈물이 통했다 … 뉴햄프셔 예비선거서 '오바마 돌풍' 잠재워

    유권자들 앞에서 눈물을 흘렸던 힐러리 클린턴 민주당 상원의원이 뉴햄프셔주 프라이머리(예비선거)에서 버락 오바마 상원의원의 '검은 돌풍'을 꺾고 승리했다. 이로써 민주당 경선에서 힐러리와 오바마의 대결은 더욱 불꽃을 튀길 전망이다. ... 상원의원이 1위를 차지해 저력을 과시했다. 8일(현지시간) 치러진 뉴햄프셔주 프라이머리에서 힐러리는 39%를 득표해 오바마(36%)를 간발의 차로 따돌리고 1위에 올랐다. 존 에드워즈 전 상원의원은 17%로 3위를 기록했다. 공화당 ...

    한국경제 | 2008.01.09 00:00 | 하영춘

  • [美뉴햄프셔 선택] 힐러리에 꺾인 `오바마 돌풍'

    ... 238년 미국 역사상 최초의 흑인 대통령 탄생은 아직 험난한 길인가. 8일 실시된 미국 뉴햄프셔 프라이머리(예비선거)에서 민주당 버락 오바마 상원의원이 각종 여론조사 예측과 달리 힐러리 클린턴 상원의원에게 간발의 차로 패배함으로써 미국 사회의 인종적 편견의 벽을 실감케 했다. 최초의 흑인 대통령 꿈을 키워온 오바마는 지난 3일 백인이 90% 이상 차지하는 아이오와 코커스(당원대회)에서 돌풍을 일으키며 승리한 뒤 첫 프라이머리가 실시되는 뉴햄프셔에서도 ...

    연합뉴스 | 2008.01.09 00:00

  • 오바마, 당선가능성 66%로 1위

    버락 오바마 일리노이주 상원의원이 민주당 및 공화당의 대선 후보 중 대통령에 당선될 가능성이 가장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고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라스무센이 7일(현지시간) 밝혔다. 전화를 통해 '현재 두 당의 후보 중 누가 대통령에 당선될 것 같은가'라는 질문에 오바마 의원이 66%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이어서 민주당의 힐러리 클린턴 상원의원이 55%로 2위를 차지했다. 공화당의 존 매케인 상원의원(48%)과 마이크 허커비 전 아칸소 주지사(46%),루디 ...

    한국경제 | 2008.01.09 00:00 | aile02

  • [美뉴햄프셔 선택] 공화 매케인 승리, 민주 힐러리 우세

    ... 방송이 보도했다. 현 추세가 계속될 경우 매케인 의원의 승리가 확실하다고 미 언론들이 전망했다. 그러나 민주당은 힐러리 클린턴 상원의원과 버락 오바마 상원의원이 박빙세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CNN과 폭스뉴스가 8일 보도했다. CNN은 힐러리 의원이 40%의 지지율로 선두를 달리고 있고, 오바마 의원은 36%로 간발의 차이로 2위를, 존 에드워즈 의원이 17%로 3위를 달리고 있다고 전했다. 힐러리가 이번 선거에서 승리할 경우 탄력을 ...

    연합뉴스 | 2008.01.09 00:00

  • 美언론 "힐러리, 뉴햄프셔 예선 승리"

    민주당 힐러리 클린턴 상원의원이 8일 실시된 뉴햄프셔주 프라이머리에서 승리했다고 미 NBC방송이 보도했다. 지난 3일 실시된 아이오와 코커스(당원대회)에서 충격적인 3위에 머물렀던 힐러리는 이로써 향후 당내경선에서 경쟁자인 버락 오바마 상원의원의 돌풍을 어느 정도 잠재우고 대세론을 되살릴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한 것으로 평가된다. (맨체스터<뉴햄프셔주>연합뉴스) 김병수 특파원 bingsoo@yna.co.kr

    연합뉴스 | 2008.01.09 00:00

  • thumbnail
    '힐러리 대세론' 불씨는 살렸다…열세 예상 뒤엎고 3%P차 승리

    '힐러리의 눈물'이 '오바마 돌풍'을 일단 잠재우는 데 성공했다. 그러나 '오바마 돌풍'은 여전히 매서운 것으로 증명돼 힐러리 클린턴 상원의원과 버락 오바마 상원의원 간의 대권을 향한 경쟁은 더욱 치열해지게 됐다. 힐러리는 뉴햄프셔 프라이머리(예비선거)를 계기로 '감성전략'을 내세워 대세론을 이어갈 태세다. 오바마는 이에 맞서 '변화와 희망'이란 화두로 유권자들의 표심을 공략할 기세여서 '슈퍼 화요일'인 오는 2월5일까지 결전은 더욱 불을 뿜을 ...

    한국경제 | 2008.01.09 00:00 | 하영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