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8611-38620 / 38,76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美민주 클린턴-오바마, 흑인.여성표심잡기 경쟁 후끈

    힐러리, 남편 내세워 흑인 표심잡기 오바마, `오프라 지원' 등에 업고 대규모 세몰이 미국 대통령 선거전 공식 개막을 한 달도 채 남기지 않은 가운데 민주당 경선에서 선두다툼을 벌이고 있는 클린턴 힐러리 상원의원과 버락 오바마 ... 주말 전(全) 가족이 총동원돼 초반 경선이 치러지는 아이오와 주와 사우스 캐롤라이나 주에서 `오프라바마(오프라+오바마)의 바람'에 맞서 조용하게 바닥 민심을 공략하며 지지층 확산에 나섰다. 반면에 오바마 의원측은 오프라 윈프리의 ...

    연합뉴스 | 2007.12.11 00:00

  • thumbnail
    美 대선후보 평균재산 500억원

    ... 나타냈다. 그의 재산엔 빌 클린턴 전 대통령의 것도 포함돼 있다. 힐러리 의원은 작년에 상원의원 급여 16만5000달러를 받았으나 남편의 천문학적인 강연수입 덕분에 작년 소득이 1210만달러를 기록했다. 힐러리 의원을 바짝 추격하고 있는 민주당 버락 오바마 상원의원의 재산은 130만달러로 유력후보 중 가장 적었다. 경쟁자인 힐러리 의원과 비교하면 27분의 1에 불과한 수준이다. 뉴욕=하영춘 특파원 hayou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07.12.11 00:00 | 하영춘

  • thumbnail
    '윈프리의 힘' 신나는 오바마

    미국 '토크쇼의 여왕' 오프라 윈프리가 9일 사우스캐롤라이나주의 컬럼비아에서 열린 민주당 대선 경선 주자 버락 오바마 상원의원(일리노이주) 지지 모임에 참석,부인 미셸과 함께 지지자들의 환호에 손을 들어 답하고 있다. /컬럼비아AP연합뉴스

    한국경제 | 2007.12.10 00:00 | 안재석

  • thumbnail
    허커비, 줄리아니 제치고 1위…공화 경선 파란 예고

    ... 등 보수진영의 입장을 확실하게 대변하고 있다. 그러면서 자신의 러닝메이트는 '신'이라는 말을 만들어 낼 정도로 타고난 유머감각과 꾸밈없는 친화력으로 표심을 사로잡는 장점이 돋보인다는 평을 듣고 있다. 반면 민주당의 경우 라스무센 조사에서 힐러리 클린턴 상원의원이 34%로 불안한 1위를 지켜냈다. 버락 오바마 의원이 24%,존 에드워즈 전 상원의원이 16%를 기록해 바짝 뒤를 쫓고 있는 형국이다. 안정락 기자 jran@hankyung.com

    한국경제 | 2007.12.06 00:00 | 안정락

  • thumbnail
    美 선거자금 모아주는 컨설턴트 뜬다

    ... 대통령 선거도 예외는 아니다. 공화당이 민주당보다 선거 전문가에게 의존하는 정도가 더 심하다. 힐러리 클린턴이나 버락 오바마 의원 등 민주당 후보에 비해 대중적인 인지도가 떨어지는 탓에 자금을 모으기가 힘들기 때문이다. 후보별로는 ...)과 루디 줄리아니 전 뉴욕시장(180만달러)이 뒤를 이었다. 민주당의 존 에드워즈 전 상원의원(80만달러),오바마 의원(60만달러),클린턴 의원(50만달러) 등은 상대적으로 의존도가 낮았다. 별도의 전문가를 고용하지 않아도 선거자금이 ...

    한국경제 | 2007.12.06 00:00 | 안재석

  • thumbnail
    美 허커비 '클린턴과 닮은꼴'

    내년 11월4일 미국 대선을 앞두고 미 공화당에 '허커비 돌풍'이 불고 있다. 뛰어난 유머감각과 화려한 언변을 자랑하는 마이클 데일 허커비 전 아칸소 주지사(52)가 민주당의 힐러리 클린턴,버락 오바마에 대적할 공화당의 기대주로 급부상하고 있다. 올초만 해도 당내 지지도 5% 이하로 무명이던 그가 지난 3일 공개된 아이오와주 여론조사에서 1위로 도약했다. 전국 지지도도 당내 수위를 달려온 루돌프 줄리아니(20%)를 불과 3%포인트 차이로 따라붙은 ...

    한국경제 | 2007.12.04 00:00 | 장규호

  • 美대선 초반전 이상기류…대세론 흔들

    힐러리.줄리아니 고전..오바마.허커비 급부상 향후 미국 대선 판세를 가늠할 1.3 아이오와 코커스(당원대회)를 한달 앞두고 민주당 힐러리 클린턴, 공화당 루돌프 줄리아니 등 유력 대선주자들이 초반에 고전하는 등 대선구도에 이상기류가 형성되고 있다. 대세론을 구가해온 이들 양당 주자가 주춤해진 사이 민주당의 버락 오바마 상원의원과 공화당의 마이크 허커비 전 아칸소 주지사가 새로운 바람을 타고 급부상하고 있다고 미 언론과 여론조사기구들은 3일 밝혔다. ...

    연합뉴스 | 2007.12.04 00:00

  • thumbnail
    [Global Focus] 美 대선주자들 '구글 순례'

    ... 제너럴모터스(GM)였다면 최근 후보들은 캘리포니아 마운틴뷰의 구글 본사를 어김없이 들르고 있다고 뉴욕타임스(NYT)가 3일 보도했다. 대선주자들의 구글 탐방은 일찌감치 시작됐다. 지난 2월 민주당의 유력 후보인 힐러리 클린턴 상원의원과 버락 오바마 상원의원을 시작으로 존 매케인 상원의원,존 에드워즈 전 상원의원 등 7명의 대선 후보들이 구글 본사를 차례로 방문했다. 세계 1위 인터넷 검색업체인 구글이 대권 주자들의 단골 방문지가 된 것은 그 상징성 때문이다. 펜실베이니아대 ...

    한국경제 | 2007.12.03 00:00 | 김유미

  • 클린턴 전 대통령 이라크전 반대 주장 논란 야기

    ... 밝히지는 않았다. 또한 전쟁 이후에도 수차례에 걸쳐 부시 대통령이 한 것과 같은 방식으로 이라크를 공격하지는 않았을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일부에서는 클린턴 전 대통령이 이라크전에 대한 분명한 반대입장을 고수하고 있는 버락 오바마 상원의원을 견제하기 위한 것이 아니냐는 곱지 않은 시선을 보내고 있다. 실제 민주당 당내 경선에 나선 한 후보진영은 클린턴 전 대통령의 발언록을 언론에 돌리면서 힐러리 의원의 반전입장을 부각시키기 위해 역사적 사실을 애매하게 ...

    연합뉴스 | 2007.11.29 00:00

  • 美대권 주자들 추수감사절 맞아 "집으로"

    ... 앞두고 치열한 득표전을 벌이고 있는 미국 민주, 공화 양당 대통령 후보 주자들은 22일 추수감사절을 맞아 대부분 집에서 가족들과 모처럼의 조용한 시간을 보낼 것이라고 미국 언론이 21일 보도했다. 민주당의 힐러리 클린턴, 버락 오바마, 존 에드워즈, 빌 리처드슨 등 대권 주자들은 모두 집으로 돌아가 추수감사절 휴일을 보내며 가족들과 칠면조 요리를 즐길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에드워즈 전 상원의원은 "(부인) 엘리자베스와 딸 케이트를 도와 칠면조를 요리하고, ...

    연합뉴스 | 2007.11.22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