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8751-38760 / 38,81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클린턴-오바마, 흑인 표밭 훑기 동시 출격

    미국 민주당 대통령 후보 지명 경쟁을 벌이고있는 배럭 오바마 상원의원과 힐러리 클린턴 상원의원이 4일 처음으로 동일 지역을 방문해 선거 운동을 벌였다. 두 상원의원은 이날 민권운동 성지의 하나인 앨라배마주 셀마를 방문해 42년 전 유명한 "피의 일요일" 행진을 벌인 민권 운동가들에게 경의를 표하며 흑인들의 표심을 겨냥했다. 대통령에 당선될 경우 미국 최초의 흑인 대통령이 될 오바마 의원은 1965년 3월7일 "피의 일요일"행진이 시작됐던 브라운 ...

    연합뉴스 | 2007.03.05 00:00

  • 힐러리-오바마 이번엔 월스트리트에서 격돌

    차기 민주당 대선후보 자리를 놓고 격돌하고 있는 힐러리 클린턴과 배럭 오바마 상원의원이 할리우드에 이어 월스트리트에서도 세 대결을 벌인다. 2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의 보도에 따르면 할리우드에서 수많은 유명인사의 주목을 받아 힐러리 진영을 긴장시킨 오바마 의원이 9일 힐러리 의원의 텃밭인 맨해튼에서 잇따라 선거자금 모금 행사를 가진다. 오바마 의원은 월스트리트 금융계의 인사들과 젊은 전문직 종사자들을 상대로 잇따라 행사를 열어 젊고 새로운 ...

    연합뉴스 | 2007.03.04 00:00

  • "美, 지금 당장 대선하면 줄리아니 당선"

    오바마 상승세..힐러리.매케인 주춤 지금 당장 미국의 대통령 선거를 치르면 공화당의 루돌프 줄리아니 전 뉴욕시장이 당선될 것이라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고 미국 시사주간 타임이 1일 최신호에서 보도했다. 타임은 '론카&부쿠발래스 퍼블릭 어페어스(SRBI)'와 지난달 23-26일 미국 성인남녀 1천144명을 상대로 실시한 조사에서 줄리아니가 민주당 선두주자 힐러리 클린턴 상원의원에게 3%, 배럭 오마바 상원의원에게 5% 포인트 차이로 각각 ...

    연합뉴스 | 2007.03.02 00:00

  • 美유권자 최우선 국내 관심사는 `건강보험'

    ... 응답자의 36%는 민주당 대선 후보 출마를 선언한 힐러리 클린턴 뉴욕주 상원의원이 "건강보험에 대해 올바른 결정을 내릴" 능력을 갖췄다고 신뢰를 표시한 반면 49%는 이에 대해 불안감을 드러냈다. 힐러리의 강력한 대항마인 배럭 오바마 상원의원과 존 에드워즈 상원의원의 경우에도 신뢰를 표시한 응답자 보다 불안감을 드러낸 응답자가 훨씬 많았다. 하지만 민주당원 10명 중 6명은 힐러리가 건강보험 문제에 잘 대처할 것이라며 신뢰를 표시했다. 응답자의 압도적 다수는 ...

    연합뉴스 | 2007.03.02 00:00

  • "美 흑인 표, 힐러리에서 오바마로 이동"

    미국의 다음 대통령 후보감으로 힐러리 클린턴 상원의원을 생각하던 흑인들 중 상당수가 지지 대상을 배럭 오바마 상원의원으로 바꿨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워싱턴포스트(WP)는 27일 ABC뉴스와 공동으로 최근 실시한 설문조사에서 흑인 응답자 중 오바마 의원을 지지한다고 답한 사람이 44%로 클린턴 의원을 지목한 33%보다 많았다고 발표했다. 같은 언론사들이 약 한 달 전 실시한 조사에서는 클린턴 의원을 지지한다는 흑인 응답자 비율이 60%로 ...

    연합뉴스 | 2007.02.28 00:00

  • 조기 점화된 미국 대선

    ... 주자가 대선 레이스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현재 출마를 선언했거나 출마가 유력한 사람은 모두 30여 명. 공화당이 16명, 민주당이 14명이다. 이중 민주당의 내부 경쟁은 벌써 달아오르고 있다. 힐러리 클린턴 상원의원과 바랙 오바마 상원의원 등 지지율 1, 2위 후보를 비롯해 8명이 공식 출마 선언을 했다. 공화당 소속인 조지 부시 대통령의 지지도가 바닥을 헤매고 있는 상태라 민주당의 정권 교체 가능성이 상당히 높다. 이런 이유로 민주당의 경선이 조기 과열되고 있는 ...

    한경Business | 2007.02.27 11:09

  • 요란한 미 대통령 선거 출마선언 행사는 옛말

    ... 출마선언은 여전히 나오지 않고 있다. 민주당에서는 힐러리 클린턴 상원의원이 지지자들에게 지난 달 웹사이트를 통해 "나는 뛰어들었다"고 말했을 뿐이고 빌 리처드슨 뉴멕시코주(州) 주지사는 일요일 아침 TV토크쇼에 나와 출마선언을 했다. 배럭 오바마 상원의원도 웹사이트를 통해 출마 의사를 밝힌 다음에야 공식적인 출마선언 행사를 가졌고 존 에드워즈 전(前) 상원의원도 웹사이트를 통해 출마 의사를 전한 뒤 공식 출마선언을 했다. 선거 전문가인 행크 셰인코프는 이렇듯 조심스럽게 출마 ...

    연합뉴스 | 2007.02.26 00:00

  • [이 아침에] 오바마가 전하는 충고

    도정일 < 문학평론가 > 미국의 배럭 오바마 상원의원은 힐러리 클린턴과 함께 민주당 차기 대선(大選) 후보 지명전에 나선 사람이다. 고백하자면 나는 이 인물에 대해 은근히 관심이 많다. 마흔다섯의 젊은 나이,흑인,아내와 두 딸을 지극히 사랑하는 아버지,법대 강사에 공동체 운동의 전력(前歷)을 가진 초선 의원….오바마에 관한 이런 신상 정보들은 흥미로운 데가 있다. 명성도 자자하다. 그가 힐러리를 제치고 민주당 대선 후보로 지명될 ...

    한국경제 | 2007.02.23 00:00 | 김재창

  • 힐러리-오바마 상대 텃밭 공략

    차기 미 민주당 대선후보 자리를 놓고 격돌하고 있는 힐러리 클린턴과 배럭 오바마 상원의원이 상대 텃밭을 집중 공략하는 등 벌써부터 치열한 기세싸움을 벌이고 있다. 20일 뉴욕타임스의 보도에 따르면 힐러리 상원의원은 전날 사우스캐롤라이나에서 흑인들을 상대로 한 유세를 가졌으며 흑인인 오바마 상원의원은 클린턴 부부의 텃밭으로 여겨지고 있는 할리우드에서 세몰이에 나섰다. 힐러리 상원의원은 흑인들로 가득 찬 앨런대학 유세장에서 "이번 대통령 선거는 장벽을 ...

    연합뉴스 | 2007.02.21 00:00

  • "오바마, 회고록에 자기 역할 부풀리기 의혹"

    미국 민주당의 유력 대선 주자인 배럭 오바마(45.일리노이) 상원의원이 30대 초반에 썼던 회고록의 일부분이 실제와 크게 다르게 묘사됐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고 로스앤젤레스 타임스가 19일(이하 현지시간) 보도했다. 오바마는 어렸을 적 경험한 인종적 정체성 등에 관한 회고록을 지난 1994년 '내 아버지로부터의 꿈들:인종과 유산의 이야기(Dreams From My Father: A Story of Race and Inheritance)'라는 이름으로 ...

    연합뉴스 | 2007.02.20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