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8761-38770 / 38,82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조기 점화된 미국 대선

    ... 주자가 대선 레이스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현재 출마를 선언했거나 출마가 유력한 사람은 모두 30여 명. 공화당이 16명, 민주당이 14명이다. 이중 민주당의 내부 경쟁은 벌써 달아오르고 있다. 힐러리 클린턴 상원의원과 바랙 오바마 상원의원 등 지지율 1, 2위 후보를 비롯해 8명이 공식 출마 선언을 했다. 공화당 소속인 조지 부시 대통령의 지지도가 바닥을 헤매고 있는 상태라 민주당의 정권 교체 가능성이 상당히 높다. 이런 이유로 민주당의 경선이 조기 과열되고 있는 ...

    한경Business | 2007.02.27 11:09

  • 요란한 미 대통령 선거 출마선언 행사는 옛말

    ... 출마선언은 여전히 나오지 않고 있다. 민주당에서는 힐러리 클린턴 상원의원이 지지자들에게 지난 달 웹사이트를 통해 "나는 뛰어들었다"고 말했을 뿐이고 빌 리처드슨 뉴멕시코주(州) 주지사는 일요일 아침 TV토크쇼에 나와 출마선언을 했다. 배럭 오바마 상원의원도 웹사이트를 통해 출마 의사를 밝힌 다음에야 공식적인 출마선언 행사를 가졌고 존 에드워즈 전(前) 상원의원도 웹사이트를 통해 출마 의사를 전한 뒤 공식 출마선언을 했다. 선거 전문가인 행크 셰인코프는 이렇듯 조심스럽게 출마 ...

    연합뉴스 | 2007.02.26 00:00

  • [이 아침에] 오바마가 전하는 충고

    도정일 < 문학평론가 > 미국의 배럭 오바마 상원의원은 힐러리 클린턴과 함께 민주당 차기 대선(大選) 후보 지명전에 나선 사람이다. 고백하자면 나는 이 인물에 대해 은근히 관심이 많다. 마흔다섯의 젊은 나이,흑인,아내와 두 딸을 지극히 사랑하는 아버지,법대 강사에 공동체 운동의 전력(前歷)을 가진 초선 의원….오바마에 관한 이런 신상 정보들은 흥미로운 데가 있다. 명성도 자자하다. 그가 힐러리를 제치고 민주당 대선 후보로 지명될 ...

    한국경제 | 2007.02.23 00:00 | 김재창

  • 힐러리-오바마 상대 텃밭 공략

    차기 미 민주당 대선후보 자리를 놓고 격돌하고 있는 힐러리 클린턴과 배럭 오바마 상원의원이 상대 텃밭을 집중 공략하는 등 벌써부터 치열한 기세싸움을 벌이고 있다. 20일 뉴욕타임스의 보도에 따르면 힐러리 상원의원은 전날 사우스캐롤라이나에서 흑인들을 상대로 한 유세를 가졌으며 흑인인 오바마 상원의원은 클린턴 부부의 텃밭으로 여겨지고 있는 할리우드에서 세몰이에 나섰다. 힐러리 상원의원은 흑인들로 가득 찬 앨런대학 유세장에서 "이번 대통령 선거는 장벽을 ...

    연합뉴스 | 2007.02.21 00:00

  • "오바마, 회고록에 자기 역할 부풀리기 의혹"

    미국 민주당의 유력 대선 주자인 배럭 오바마(45.일리노이) 상원의원이 30대 초반에 썼던 회고록의 일부분이 실제와 크게 다르게 묘사됐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고 로스앤젤레스 타임스가 19일(이하 현지시간) 보도했다. 오바마는 어렸을 적 경험한 인종적 정체성 등에 관한 회고록을 지난 1994년 '내 아버지로부터의 꿈들:인종과 유산의 이야기(Dreams From My Father: A Story of Race and Inheritance)'라는 이름으로 ...

    연합뉴스 | 2007.02.20 00:00

  • 호주, 이라크에 군사 교관 70여명 증파

    ... 것으로 보이는 탈릴은 520명 규모의 막강한 호주군 보병과 기갑부대가 주둔하고 있는 곳으로 이들은 이곳에서 이라크 보안군을 지원하고 있다. 호주군의 이라크 증파 결정은 하워드 총리가 미국 민주당 대통령 후보 가운데 1명인 바라크 오바마 상원의원의 이라크 주둔 미군 철수 발언을 강력하게 비판함으로써 미국 민주당 등과 논란을 벌인지 1주일 만에 나온 것이다. 이는 또 이라크와 아프가니스탄 문제 등을 논의하기 위해 이번 주로 예정된 딕 체니 미국 부통령의 호주 방문을 ...

    연합뉴스 | 2007.02.20 00:00

  • 2008년 美대선 '첫 기록' 풍년될 듯

    ... 미국인, 첫 라틴계, 첫 모르몬교도 등등. 이중에서도 가장 민감한 논란거리는 아마도 미국 역사상 최연장 대통령직 도전자가 될 전망이라고 크리스천 사이언스 모니터가 16일 인터넷판에서 보도했다. 민주당의 힐러리 로댐 클린턴, 배럭 오바마, 빌 리처드슨, 공화당의 미트 롬니, 존 매케인 등 후보로 거론되는 인물들은 성, 인종, 민족, 종교, 나이 등 개인적 특성에 기인한 도전과 질문에 대처해야 한다. 특정인의 이름을 명시하지 않고 실시한 이들 특성에 관한 여론조사결과는 ...

    연합뉴스 | 2007.02.16 00:00

  • '오바마 빈 라덴' 상표등록 신청에 불가 판정

    미국 민주당의 유력 대선후보로 꼽히는 배럭 오바마 상원의원과 알-카에다 지도자 오사마 빈 라덴의 이름을 합성한 '오바마 빈 라덴'을 상표로 등록하겠다는 신청을 당국이 거부했다고 미국의 인터넷매체 스모킹건 닷컴이 13일 보도했다. 미국 상무부 산하 특허.상표청(USPTO)은 플로리다주의 한 사업자가 신청한 '오바마 빈 라덴' 상표는 논란의 소지가 있고 오바마 의원과 빈 라덴 사이에 무슨 관계라도 있는듯이 연상시킬 수 있기 때문에 상표등록을 거부했다고 ...

    연합뉴스 | 2007.02.14 00:00

  • thumbnail
    오바마 "美, 北과 직접대화 나서야"

    미국 민주당의 유력한 대권후보인 배럭 오바마(일리노이) 상원의원이 대선 출마를 공식 선언한 10일(현지시간) 부시 행정부에 대해 북한과 직접 대화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미 협상단이 중국에서 북핵 6자회담을 진행하는 가운데 오바마 의원은 "북한 핵 문제를 해소할 수 있는 최선의 희망은 (북한과 미국의) 직접 대화"라고 밝혔다. 오바마 의원은 이날 일리노이주 스프링필드에서 대선 출마를 공식 선언한 직후 처음으로 방문한 아이오와주의 한 시청사에서 ...

    한국경제 | 2007.02.11 00:00 | 김선태

  • 오바마, 워싱턴 정치의 '세대교체'와 '변화' 주창

    출마 공식선언..링컨 이미지 차용 시도 미 상원의원 가운데 유일한 흑인인 버랙 오바마(45.민주.일리노이) 의원이 10일 차기 대통령선거 출마를 공식선언하고 미국 정치 지도부의 세대교체와 변화를 주창했다. 오바마 의원은 이미 지난달 16일 출마준비위 구성을 발표함으로써 출마를 사실상 공식선언했으나, 이날 정치적 본거지인 일리노이에서 "매 시기 새 세대가 일어나 필요한 일을 했다"며 "오늘 우리는 다시 한번 부름을 받았고 우리 세대가 그 부름에 ...

    연합뉴스 | 2007.02.1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