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71-80 / 38,76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일지] 부시가 시작하고 바이든이 끝냈다…20년 아프간전 종식

    ... 완료를 선언하면서 아프간전이 공식 종료했다. 이에 따라 미 역사에서 아프간전은 조지 W. 부시 대통령이 시작해 버락 오바마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거쳐 조 바이든 대통령이 끝낸 최장기 전쟁으로 기록됐다. 미국은 9·11 ... ▲ 2011년 5월 1일 = 미군 특수부대, 파키스탄에서 오사마 빈 라덴 사살. ▲ 2014년 5월 27일 = 오바마 미국 대통령, 연내 아프간 전쟁 공식 종료 계획 발표. ▲ 2014년 9월 29일 = 아슈라프 가니 아프간 새 ...

    한국경제 | 2021.08.31 10:28 | YONHAP

  • thumbnail
    바이든 "미군, 아프간 주둔 끝"…20년 전쟁 종결 (종합)

    ... 계속됐다. 유럽 등 서방과 합쎄한 미국은 탈레반 축출 후 친미 정권을 세우고, 미국식 민주주의를 구현하는 정부를 수립한다고 했지만, 산악 지대의 특성을 십분 이용한 탈레반은 끝까지 버티며 게릴라전, 테러를 통해 미국을 괴롭혔다. 버락 오바마, 도널드 트럼프 등 정권마다 아프간전 종식과 미군 철수를 내세웠지만 조금만 더 밀어붙이면 탈레반을 소탕할 수 있다는 국방부 등 매파의 주장에 밀려 뜻을 이루지 못했다.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은 2020년 2월 탈레반과 ...

    한국경제 | 2021.08.31 10:26 | 김소연

  • thumbnail
    [아프간전 종식] ① 막내린 20년 전쟁…돌고돌아 원점

    ... 그러나 산악 지대의 특성을 십분 이용한 탈레반은 끝까지 버티며 게릴라전, 테러를 통해 미국을 괴롭혔다. 조지 W. 부시 때 시작된 전쟁은 이후 물적, 인적 피해 증가와 더불어 미국 내 반전 여론 고조라는 저항에 부딪혔다. 버락 오바마, 도널드 트럼프 등 정권마다 아프간전 종식과 미군 철수를 내세웠지만 조금만 더 밀어붙이면 탈레반을 소탕할 수 있다는 국방부 등 매파의 주장에 밀려 뜻을 이루지 못했다. 당연히 전쟁 비용은 천문학적으로 치솟았고 인명 피해도 ...

    한국경제 | 2021.08.31 07:07 | YONHAP

  • thumbnail
    네타냐후 전 이스라엘 총리, 정상외교 선물 사유화 논란

    ... 휩싸였다. 30일(현지시간) AP통신에 따르면 이스라엘 총리실은 이날 네타냐후 전 총리에게 재직 중 외국 정상들로부터 받은 10여 점의 선물을 반납하라는 요청을 했다. 총리실이 반납을 요청한 선물 목록은 총 42개로, 여기에는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이 준 나뭇잎 모양의 금장식 유리 상자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선물한 성경도 포함된다. 또 영국과 독일 지도자와 교황 그리고 다수의 후원자와 대사들이 준 선물도 총리실의 반환 요청 품목에 들어 있다. ...

    한국경제 | 2021.08.31 00:09 | YONHAP

  • thumbnail
    카불테러 희생 13명 미군 유해 귀환…바이든 직접 나가 맞았다(종합2보)

    ... 20∼31세이고 이 중 다섯 명이 20세다. 2001년 9·11 테러 즈음에 태어난 셈인데 WP는 '9·11의 아이들이 9·11로 시작된 전쟁에서 스러졌다'고 추모했다. 백악관 공동취재단에 따르면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은 네 차례,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은 두 차례 이러한 행사에 참석한 적이 있다. 2009년 이후로 도버 기지를 통해 2천 명이 넘는 미군 유해가 귀환했다고 한다. 바이든 대통령이 대통령으로서 미군 유해 귀환식에 참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지만 그가 ...

    한국경제 | 2021.08.30 15:00 | YONHAP

  • thumbnail
    미, IAEA 북핵 보고서에 "대화·외교의 긴급한 필요성 강조"(종합)

    ... 영변 원자로 가동을 통한 플루토늄 생산 가능성을 제기한 IAEA의 보고서인데도 관련 활동을 규탄하는 언급 없이 외교와 대화에 초점을 맞춰 입장을 낸 점이 주목된다. 바이든 행정부는 지난 4월 말 도널드 트럼프식 일괄 타결도, 버락 오바마식 전략적 인내도 아닌 실용적 외교로 대북정책의 가닥을 잡고 북한에 접촉을 시도했으나 아직 답을 받지는 못했다. 미국이 이런 입장을 낸 데는 상황 관리의 측면도 있어 보인다. 아프가니스탄 사태로 최대 위기에 봉착한 바이든 대통령은 ...

    한국경제 | 2021.08.30 11:52 | YONHAP

  • thumbnail
    카불테러 희생 13명 미군 유해 귀환…바이든 직접 나가 맞았다(종합)

    ... 실으며 나라를 위한 희생을 기렸다. 이들 13명은 20∼31세이고 이 중 다섯 명이 20세다. 2001년 9·11 테러 즈음에 태어난 셈인데 WP는 '9·11의 아이들이 9·11로 시작된 전쟁에서 스러졌다'고 추모했다. 백악관 공동취재단에 따르면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은 네 차례,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은 두 차례 이러한 행사에 참석한 적이 있다. 2009년 이후로 도버 기지를 통해 2천 명이 넘는 미군 유해가 귀환했다고 한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8.30 03:47 | YONHAP

  • thumbnail
    "美, IS 보복에 닌자 미사일 사용"…6개 칼날로 표적만 처리

    ... 목표물 공격을 감행했다. 앞서 조 바이든 대통령은 테러 이후 "우리가 선택하는 방식으로 우리가 선택한 시기와 장소에서 강하고 정확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보복을 예고한 바 있다. 보복에 사용된 것으로 추정되는 R9X는 버락 오바마 행정부 때 개발됐다. R9X를 개발한 이유는 공습 시 민간인 사상자를 줄이기 위해서다. R9X는 폭약이 든 탄두가 없고 대신 표적에 충돌하기 직전 6개 칼날이 펼쳐진다는 점이다. 폭발이 일어나지 않는 만큼, 민간인 사상 등 ...

    한국경제 | 2021.08.29 16:51 | 고은빛

  • thumbnail
    민간피해 제로…미, IS에 '복수의 칼날' 초정밀타격 미사일 썼나

    ... 이번 미국의 공습으로 살해된 IS-K 대원은 조력자와 함께 자동차에 타고 있었다고 군 관계자를 인용해 보도했다. 국방부는 사망자는 표적으로 삼은 대원 1명밖에 없었으며 민간인 피해는 전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밝혔다. R9X는 버락 오바마 행정부 때 개발됐다. 미국이 알카에다 수괴 오사마 빈 라덴 제거작전을 벌이려고 할 때 R9X와 비슷한 미사일이 작전 수단 후보 중에 있었던 것으로도 전해진다. R9X 개발이유는 대(對)테러전 공습 시 민간인 사상자를 줄이기 ...

    한국경제 | 2021.08.28 16:20 | YONHAP

  • thumbnail
    다카 출신 첫 로즈장학생 한인 학생, 2년 만에 옥스퍼드행 승인

    ... 2019년 뉴욕타임스(NYT) 기고문을 통해 당시 다카 수혜자로서 불안정한 상황에 대해 목소리를 높이기도 했다. 다카는 부모를 따라 어린 시절 미국에 와 불법체류 하는 이들에게 추방을 면하고 취업을 허용한 제도로 2012년 버락 오바마 전 행정부 때 만들어졌다. 프로그램 수혜자를 '드리머(Dreamer)'라고 부른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다카 수혜자들의 해외여행을 불허하는 등 프로그램 폐지를 추진했지만, 대법원이 지난해 6월 다카가 불법이라는 그의 주장을 ...

    한국경제 | 2021.08.28 10:09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