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91-100 / 3,90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맥도날드, 흑인점주엔 장사 안되는 매장만…" 미국서 소송

    ... 허용하고 부유한 동네 입성은 불허" 맥도날드가 흑인 점주를 차별해 수익이 안 나는 지역 매장만 운영하도록 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AP통신 등에 따르면 맥도날드 매장 14개를 소유한 허버트 워싱턴(69)은 16일(현지시간) 미국 오하이오주(州) 연방법원에 맥도날드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다. 워싱턴은 소장에서 맥도날드의 인종차별로 흑인이 소유한 매장과 백인이 소유한 매장 간 매출 격차가 평균 70만달러(약 7억7천만원)까지 벌어졌다고 주장했다. 흑인 점주가 부유한 ...

    한국경제 | 2021.02.17 08:54 | YONHAP

  • thumbnail
    "삶이 멈춰버렸다"…미국서 커지는 장애인 백신 우선 접종 요구

    ... 고위험군에 추가했다. 심지어 간병인이 바이러스를 옮길 수 있다는 이유로 제대로 '돌봄 공백'도 생겨나고 있다. 그러나 미국에서 장애인들을 백신 예방접종 우선순위에 올려놓은 주(州)는 20곳에 불과하다고 AP는 짚었다. 오하이오주와 테네시주처럼 이미 발달장애인에게 백신을 접종하고 있는 주도 있지만, 미네소타주처럼 언제 장애인 예방접종을 시작할지 감감무소식인 주도 있다. 세계다운증후군 재단의 미셸 휘튼은 "다운증후군처럼 구체적인 장애 명을 언급하지 않으면 주사를 ...

    한국경제 | 2021.02.16 14:28 | YONHAP

  • thumbnail
    美 허슬러 창간 '성인물 제왕' 래리 플린트 별세

    ... 마다하지 않았다. 그의 이야기는 영화 ‘래리 플린트’(1996)로 개봉돼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켄터키주의 가난한 가정에서 태어난 플린트는 고등학교를 중퇴하고, GM 공장에서 일하다가 1968년 동생과 함께 오하이오주에서 ‘허슬러클럽’을 열면서 성인물 업계에 뛰어들었다. 그는 성인 클럽을 홍보하기 위해 소식지를 발간했고, 이후 이 소식지를 성인 잡지 ‘허슬러’로 탈바꿈시켰다. 플린트는 발행 부수 300만 ...

    한국경제 | 2021.02.14 18:16 | 박상용

  • thumbnail
    미국서 하루 평균 코로나 확진자 100일만에 10만명 아래로

    ... 3일의 925명보다 200% 이상 증가했다고 전했다. 12일의 경우 신규 확진자는 9만7천525명, 신규 사망자는 5천323명으로 파악됐다. 신규 사망자는 하루 사망자로는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이후 최고치인데 다만 여기에는 오하이오주에서 뒤늦게 집계된 사망자 2천400여명이 포함됐다. 또 작년 대선일 이후 100일간 미국에서 신규 코로나19 확진자는 1천814만1천여명이 나왔고 이 중 24만8천여명이 숨진 것으로 집계됐다. 존스홉킨스대는 13일 미국의 누적 코로나19 ...

    한국경제 | 2021.02.14 02:46 | YONHAP

  • thumbnail
    '성인물 제왕' 플린트 사망…"'허슬러' 창간한 논쟁적 인물"

    ... 맞섰다. 1996년에는 그의 이야기를 담은 영화 '래리 플린트'가 개봉돼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켄터키주의 가난한 가정에서 태어난 플린트는 고등학교를 중퇴하고, GM 자동차 공장에서 일하다가 1968년 동생과 함께 오하이오주에서 '허슬러 클럽'을 열면서 성인물 업계에 뛰어들었다. 당시 성인클럽을 홍보하기 위해 발간한 소식지가 성인잡지 '허슬러'로 탈바꿈 했고, 경쟁지인 '플레이보이'를 무색케 할 정도의 성인물을 ...

    한국경제 | 2021.02.11 19:53 | 이보배

  • thumbnail
    자존심 건 두 대학 팬들 경쟁…종업원 팁 280만원까지 올렸다

    ... 식사하고 111만원 팁 내며 경쟁 촉발 미국에서 경쟁 관계에 있는 두 대학 스포츠 팀의 팬들 사이에서 '팁 전쟁'이 벌어져 불과 한 달 만에 식당 종업원의 1회 팁이 280만원 가까이 올라갔다. 10일 미 ABC 방송에 따르면 오하이오주 신시내티 지역의 라이벌인 재비어대와 신시내티대의 팬들이 한달 전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어려움에 처한 식당 종업원들에게 더 많은 팁을 제공하는 '팁 전쟁'을 벌이고 있다. 이런 경쟁에 불을 댕긴 것은 재비어대 ...

    한국경제 | 2021.02.10 13:05 | YONHAP

  • thumbnail
    17세에 한국전 참전 미 노병 70년만에 고교 졸업장

    ... 졸업하지 못한 미국 노병이 거의 70년만에 졸업장을 받았다. 9일 abc 뉴스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올해 88세의 빈스 골렘비오브스키는 1950년 고교 졸업반이던 3학년 때 미국 공군에 입대, 한국전에 참전했다. 당시 17세로 오하이오주(州) 클라이드 고등학교에 재학 중이던 그는 졸업을 불과 몇개월 밖에 남겨두지 않은 시점이었다. 그는 입대 후 한국전에서 F-86 전투기와 C-54 수송기에도 탑승했으며, 이승만 당시 대통령과 악수도 했다고 밝혔다. 제대한 골렘비오브스키는 ...

    한국경제 | 2021.02.09 11:33 | YONHAP

  • thumbnail
    골프 세계 3위 토머스 '최종일 부진' 알고 보니 전날 조부상

    ... 토머스는 손자 저스틴을 PGA투어 최정상급 프로 선수로 성장하는 바탕을 깔아줬다. 골프 선수의 유전자를 물려줬을 뿐 아니라 골프를 처음 가르치고 키운 스승이었다. 폴 토머스는 PGA투어 프로가 되겠다는 꿈은 끝내 이루지 못했지만 오하이오주에서 클럽 프로로 평생을 보냈다. 그는 PGA챔피언십에 두 번, US오픈에 한 번 출전했다. 폴의 아들 마이크도 자연스럽게 골프 선수가 됐지만 역시 PGA투어 선수가 되지는 못했다. 하지만 마이크의 아들 저스틴은 PGA투어 최고의 ...

    한국경제 | 2021.02.09 10:55 | YONHAP

  • thumbnail
    미국서 대면수업 재개 논쟁 가열…"새 행정부 정상화 지표 돼"

    ... 대면수업 재개의 한 가지 요소라면서도 백신 접종을 할 경우 교사뿐 아니라 학교 생태계에 포함된 다른 성인까지 포함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실제 여러 주 정부가 교사들을 백신 접종 대상에 이미 포함해 접종하고 있다. 웨스트버지니아·오하이오주 등 26개 주와 워싱턴DC는 교사와 교직원을 우선순위에 올려 백신을 맞히는 중이다. 로셸 월렌스키 CDC 국장은 이번 주에 학교 재개를 위한 지침을 발표하겠다고 예고한 상태다. 보건 전문가들은 13만여 개 초·중·고교에서 안전하게 ...

    한국경제 | 2021.02.09 09:47 | YONHAP

  • thumbnail
    인맥 이용해…미국서 백신접종 '새치기' 기승

    ... 이사들의 나이와 직업과 관계없이 먼저 백신을 접종할 수 있게 한 것으로 전해졌다. 네로나 검찰총장은 해당 병원에 보낸 서한에서 "병원 이사들과 주로 전화업무를 하는 행정직원들의 백신 접종에 관한 각별한 우려가 있다"고 경고했다. 오하이오주는 최소 2만1501건이, 플로리다주에서는 최소 5만7000건이 각각 해당 주에 살지 않는 외지인들에게 투여된 것으로 집계했다. 한편 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 따르면 5일 기준 미 전역에 배포된 백신 물량은 5838만회분이다. 이 ...

    조세일보 | 2021.02.07 11: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