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61-70 / 3,90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LG에너지솔루션, 2025년까지 미국서 5조원 이상 투자한다

    ... 12일 밝혔다. LG에너지솔루션은 2025년까지 5조원 이상 투자해 미국에만 독자적으로 70GWh 이상의 배터리 생산 능력을 추가로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투자가 이뤄지면 기존 미시간 공장(5GWh)에 더해 총 75GWh의 생산 능력을 미국에서 갖추게 된다. GM과의 합작 공장은 오하이오주에 35GWh 규모로 1공장을 건설 중이며, 2공장은 상반기 중 구체 투자 규모와 부지를 확정할 예정이다. 규모는 1공장과 비슷할 전망이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3.12 06:30 | YONHAP

  • thumbnail
    MLB 13개팀 관중 입장 계획 발표…20팀 돌파 '초읽기'

    ... 비율인 35%(1만4천700명)의 관중이 입장할 수 있도록 주 보건 당국의 승인을 받았다. 김광현(33)의 소속팀인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도 부시스타디움 수용 인원의 32%인 1만4천500명의 관중을 정규리그 시작부터 받는다. 미국 오하이오주의 신시내티 레즈와 클리블랜드 인디언스는 수용인원의 30%(1만500∼1만2천700명), 뉴욕 양키스와 메츠는 뉴욕주의 허가에 따라 10%(4천500∼5천500명)의 관중과 더불어 시즌을 맞이한다. 이밖에 캘리포니아 주 정부의 관중 ...

    한국경제 | 2021.03.08 15:37 | YONHAP

  • thumbnail
    美 대통령 거부권 시한 한 달…LG-SK 배터리 합의 장기화 하나

    ... 기업인 중국 CATL을 포함해 중국 배터리사들의 미국내 투자가 사실상 막힌 상태에서 현실적으로 LG 외에 대안이 없어 독점에 따른 부작용을 초래할 수 있다는 것이다. LG는 5일 로이터통신을 통해 미국 최대 자동차 회사인 GM과 오하이오주에 이어 테네시주에 두번째 배터리 공장 설립 추진계획을 공개했다. SK의 배터리 수입 금지로 미국내 전기차 시장에 불이익을 줄 수 있다는 우려에 대해 LG가 미국 투자 확대로 맞대응한 것이다. ◇ 백악관에 쏠린 눈…업계 "장기화시 ...

    한국경제 | 2021.03.07 10:56 | YONHAP

  • LG, 배터리 시장 독주 채비…GM과 두번째 美 합작공장

    ... 유력하게 검토되고 있다. 투자 규모와 생산량 등은 현재 오하이오 공장과 비슷한 수준으로 업계는 예상했다. 양사는 5 대 5 합작사 얼티엄셀즈를 통해 23억달러를 투자, 내년 말 완공을 목표로 연간 생산능력 30GWh 규모의 공장을 오하이오주 로즈타운에 짓고 있다. 오하이오 공장 완공 전에 비슷한 규모의 제2 공장 설립에 나선 것이다. LG 관계자는 “GM과 미국에서 추가 배터리 공장 설립을 검토하고 있으나 투자 규모와 위치 등 구체적인 내용은 확정하지 ...

    한국경제 | 2021.03.05 17:33 | 안재광/최만수

  • thumbnail
    "배터리 쇼티지 온다"…LG, 中 CATL 발묶인 사이 美투자 '가속'

    ... 美완성차 업체들 5일 배터리업계와 외신에 따르면 LG에너지솔루션과 GM은 미국 테네시주에 전기차 배터리 셀 공장을 세우는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양사는 상반기에 구체적인 공장 위치와 투자 규모를 공동 발표할 예정이다. 양사는 미국 오하이오주 로즈타운에 23억달러(약 2조6000억원)를 투자해 총 30GWh(기가와트시) 규모의 전기차 배터리 공장을 짓고 있다. 테네시 공장의 규모는 오하이오주 공장과 비슷하거나 더 큰 규모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LG에너지솔루션은 미시간주에서도 ...

    한국경제 | 2021.03.05 17:33 | 최만수/안재광

  • thumbnail
    LG "SK, 영업비밀 침해 인정해야…합의금 근접하면 방식은 유연"

    ... ITC의 결정을 넘어서기 때문에 그에 따른 결과는 경쟁사의 몫"이라고 말했다. LG에너지솔루션은 배터리 분쟁 승소를 기점으로 미국 선제 투자를 늘린다고 밝혔다. LG가 미국 최대 자동차 업체인 제네럴모터스(GM)와 오하이오주에 이어 테네시주에 두번째 전기차 배터리 공장을 추진한다는 외신 보도가 나오기도 했다. 장 전무는 "미국 바이든 행정부의 그린뉴딜 정책 강화에 따라 전기차 시장과 ESS(에너지저장장치) 시장이 폭발적으로 성장할 것으로...

    한국경제 | 2021.03.05 15:22 | YONHAP

  • thumbnail
    GM-LG에너지솔루션, 美 테네시에 배터리 공장 설립 추진

    ... 테네시주(州)에 두 번째 전기차 배터리 공장을 설립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로이터통신은 4일(현지시간) GM이 LG에지솔루션과 추가로 최신 자동차 배터리 공장을 건설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두 회사는 현재 오하이오주에 23억 달러(약 2조7000억 원)를 투입해 배터리 공장을 짓고 있다. 테네시주에 공장을 건설할 경우 오하이오주에 이어 두 번째 배터리 공장이다. 소식통은 GM과 LG 측이 테네시주 관계자들과 배터리 공장 설립 문제를 논의 중이라고 ...

    한국경제TV | 2021.03.05 06:44

  • thumbnail
    GM-LG에너지솔루션, 테네시에 배터리 공장 건설 타진

    ... 테네시주(州)에 두 번째 전기차 배터리 공장을 설립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로이터통신은 4일(현지시간) GM이 LG에지솔루션과 추가로 최신 자동차 배터리 공장을 건설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두 회사는 현재 오하이오주에 23억 달러(약 2조7000억 원)를 투입해 배터리 공장을 짓고 있다. 테네시주에 공장을 건설할 경우 오하이오주에 이어 두 번째 배터리 공장이다. 소식통은 GM과 LG 측이 테네시주 관계자들과 배터리 공장 설립 문제를 논의 중이라고 ...

    한국경제 | 2021.03.05 04:40 | YONHAP

  • thumbnail
    LG, 美 배터리 시장 사실상 독점…GM과 또 합작공장 [최만수의 전기차 배터리 인사이드]

    ... 4일(현지시간) 미국 월스트리트저널에 따르면 LG에너지솔루션과 GM은 미국 테네시주에 전기차 배터리 셀 공장을 세우는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양사는 상반기 내에 구체적인 위치와 투자규모를 공동 발표할 예정이다. 양사는 현재 미국 오하이오주 로즈타운에 23억 달러(약 2조 7000억원)을 투자해 총 30GWh(기가와트시) 규모의 전기차 배터리 공장을 짓고 있다. 오하이오 합작공장은 오는 2022년 본격 가동에 들어간다. 테네시 공장의 규모는 오하이오주 공장과 비슷한 규모가 ...

    한국경제 | 2021.03.05 00:51 | 최만수

  • thumbnail
    LG에너지솔루션, GM과 美 배터리 공장 추가로 세운다

    ... 4일(현지시간) 미국 월스트리트저널에 따르면 LG에너지솔루션과 GM은 미국 테네시주에 전기차 배터리 셀 공장을 짓는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다만 구체적인 위치와 규모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LG에너지솔루션과 GM은 현재 미국 오하이오주 로즈타운에 23억 달러(약 2조 7000억 원)가량을 투자해 총 30GWh(기가와트시) 규모의 전기차 배터리 공장을 짓고 있다. 오하이오 합작공장은 오는 2022년 본격 가동에 들어간다. 테네시 공장의 규모는 오하이오주 공장과 비슷한 ...

    한국경제 | 2021.03.04 23:21 | 최만수